서평 '코끼리는 생각하지 마'

문득 서평을 쓰려니 좀 귀찮이즘이 발동해서 걍 퍼옴

{조지 레이코프_<코끼리는 생각하지 마>_#2}
'말'이라는 덫
- 프레임을 구성하는 것은 자신의 세계관에 부합하는 언어를 취합하는 것이다.
- 예시) '세금 구제(tax relif)' ; '구제'는 무언가 나쁜 것으로부터 지켜주거나 빼낼 때 쓰는 단어이다. 때문에, '세금+구제'라는 용어 자체로부터, 구제의 대상인 세금은 '고통'의 은유가 되는 것이다.

# 진실과 프레임 
- 진실만이 우리를 자유롭게 하는 것이 아니다.
- 개념들은 누가 사실을 알려 준다고 해서 바뀔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사실이 의미를 지니려면, 그것은 우리 두뇌에 존재하는 시냅스와 맞아떨어져야 한다.
- 진보주의자들이 단순히 '보수주의자들에게 진실을 들이댔을 때', 바로 이런 일이 벌어진다. 보수주의자들이 그 사실을 의미 있는 것으로 받아들일 프레임을 지니지 않는 한, 이런 방법은 효과가 전혀 또는 거의 없다.
- 예시*) 고교 평등화를 깨뜨릴 경우, 전국 고등학교가 대학처럼 서열화 되면서 교육적 양극화가 심해질 것이다-> 신자유주의자들이 이 사실을 몰라서 고교 평등화를 반대하는 것이 아님. 그들은 '어리석지 않'다. 단지, 그렇게 서열화 시킴으로써 경쟁력 없는 학교는 자연스럽게 퇴출될 것이라 생각하는 것. (경쟁, 효율 프레임)
- 예시**) 9.11 테러 당시 후세인이 대량살상무기를 가지고 있다는 것, 후세인이 9.11의 배후라고 생각하는 것->이것이 세계에 대한 그들의 이해에 부합하기 때문에, 그래서 그들에게는 그렇게 믿는 것이 적합한 것.
- 예시***) 2000년 대선에서 고어는 부시의 감세안이 상위 1퍼센트에게만 혜택을 준다는 사실 되풀이해 강조. 그는 나머지 99% 사람들이 자기 이익을 따라 민주당을 지지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가난한 보수주의자들은 그에게 등을 돌림. 왜? -> 보수주의자로서 그들은 부자들-'선한' 사람들-이 잘 훈육되었기 때문에 그 대가로 많은 돈을 소유할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 결국 하위 99% 보수주의자들은 자기 이익에 반하여, 자신의 보수주의적 가치관에 따라 투효한 것.

# 전략적 주도(strategic initiatives)
- 주의 깊게 선택된 어느 한 가지 쟁점에서 변화가 일어나면 그것이 많은 다른 영역의 쟁점에까지 자동으로 영향을 끼치도록 하는 계획. 즉, 이끌어낼 수 있는 최소한의 변화를 통해 많은 쟁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방법.
- 보수주의자들의 전략적 주도 예시*) 소송개혁(;소송에 따르는 금전 보상액을 제한하는 법) -> 피해자가 비도덕적이거나 무책임한 기업 또는 전문가를 대상으로 상당한 액수를 요구하는 소송을 걸 수 없음 -> 기업들 공공에 해 무제한 끼칠 수 있음 -> 기업 대상 소송에서 변호사의 수입 줄어듦 -> 민주당 각 지구당 주요 자금원인 변호사 수임료 감소 등.
- 진보주의자들의 전략적 주도 예시*)'뉴 아폴로 계획'(;1년에 300억 달러를 대체 에너지에 투자하는 것) -> 일자리 창출-> 국민 건강+종 보호+지구 온난화 감소+제3세계 개발 등등...

# 보수주의자들은 꽉 막힌 꼴통이 아니다.
- 예시) 진보주의자들은 부시가 교토 의정서와 ABM 조약 등에 관한 쟁점에서 고립주의나 일방주의적 입장을 취한다고 공격하는데 이는 정확하지 않은 진단이다. 그는 고립주의적이지도, 일방주의적이지도 않았다. 그는 단순히 '엄격한 아버지'도덕을 지침으로 삼고 자기 이익을 추구하는 정책을 따랐을 뿐이다. 부시 대외 정책은 철저한 자기 이익의 관철에 다름 아니다.
- "변화를 원하면 스스로 변화가 되어라"
미국이 테러에 종지부를 찍고자 한다면, 미국은 스스로 테러에 기여하는 활동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 미국은 아프간을 도우려 파키스탄과 협상을 했지만, 여기에는 파키스탄이 카슈미르에서 인도에 대한 테러행위를 포기한다는 내용은 없다. 자기 이익에 근거한 부시의 정책이 가진 문제점.

# 모두의 임무_프레임 재구성
- 우익이(특정 세력이;로 바꾸어도 마찬가지다.) 오랫동안 써 온 언어들. 반복 거치며 정상적인 일상 용어가 된 것을 그대로 사용하지 말고, 그 프레임에 대해 공부하고, 겉보기에 일상적이고 평범하게 보이지만 그 속에 숨은 정치적 의도를 숨긴 프레임을 꿰뚫어 볼 것. 이는 특히 기자들에게 중요.

#'거짓말'이냐, '신뢰에 대한 배신'이냐.
- 미국의 예) 대통령이 어떤 이유로 우리 군인들에게 목숨을 걸고 싸울 것을 요구할 때, 그들은 대통령이 내건 이유가 진실임을 신뢰할 수 있어야 한다. 대통령이 우리 군인들에게 거짓된 핑계를 위해 못숨을 걸 것을 요구한다면 그것은 '신뢰에 대한 배신'이다.
이라크에서 생화학 무기가 발견되지 않았더라도, 이는 '잘못된 정보'이지만 좋은 의도(이라크 민중 해방)를 위한 선의의 '거짓말'일 뿐이다. 때문에거짓말 자체는 쟁점이 되지 않는다. 이라크 전쟁이 근본적으로 석유 자원, 정치적 영향력 등 이기적인 통제를 위한 것이라면, 이는 자기 방어도, 이타적 해방도 아니다. 미국 국민들의 '신뢰를 배신'한 것이다. 배신이 쟁점이 되었을 때, 단순한 거짓말은 사소한 문제에 불과하다.  

---------------------------------------------------------
#
SAN.(요게 원래 글쓴이 닉)죄송죄송

<코끼리는 생각하지 마>는, 읽기 쉽다.
- 우선, 개념 직후 제시되는 적절한 예시들이 책을 더욱 재미나게 만든다.
- 쉽다. 쉽고 명확한 개념과 적절한 예시를 쓰는 사람들은_정말 똑똑한 사람들이다. 이런게 내공이겠지...?
- 게다가 민주당이 공화당에 완패하는 당시(2003년 즈음)의 상황이, 한나라당에 완폐한 '범여권(-ㅁ-;)'이란 우리의 상황과 닮아있어, 읽는 재미가 더욱 쏠쏠하다.

하지만,
- 여전히 번역에서 불편한 부분이 있다. 왠지 더욱 직설적으로 표현했을 것 같은데, 번역에는 늘 무언가 부자연스런 표현들이 많다.
- 이 책에는 '우리'란 표현이 많이 나온다. 민주당을 중심으로 한 진보주의 집단 전체를 아우르는 말이다. 스스로가 그 '우리'에 속하지 않는 사람이라면, 읽는 내내 불편할 것이다. 그래서 또한, 감정적이기도 하다. (후훗. 그게 재미
요소이기도...!)
- 반복된다. 조지 레이코프가 2004년 대선을 겨냥하여 쓴 글들의 모임이다. 반복은 학습 능력을 높이 수 있지만, 이 책을 교과서라
생각하지 않는다면 지겨울 수 있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1987년 6월 항쟁 (1) 1980년대의 전형적인 가두시위와 폭력 시위가 발생한 원인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