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통의 장소

인간은 유목민이다.
인간은 정주민이다.

인간은 유목민이면서 정주민이다. 인간은 늘 지평선 너머를 동경하면서, 뒤돌아 서면 보이는 정착지를 꿈꾼다. 인간은 안전한 유목을 꿈꾼다. 인간은 방랑의 중간중간을 보듬어주는 그런 안전한 장소를 꿈꾼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