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옌데의 마지막 연설


이걸 음악이라고 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피노체트의 쿠데타 군에게 포위된 아옌데가 칠레 국민들에게 마지막으로 남긴 연설입니다. 피노체트는 헬기를 띄워놓고 망명을 종용했지만 70대의 아옌데는 카스트로가 선물한 기관총을 들고 항전을 합니다.
그는 자신이 죽어야 함을 알고 있었습니다. 어차피 쿠데타는 성공한 것이고, 그렇다면 자신은 죽어서 군부쿠데타에 항거한 칠레 민중의 영원한 아이콘으로 남아야 했던 것입니다. 피노체트도 그 사실을 알기에 어떻게든 그를 살려서 쫓아내려 했던 것이고....

아마도 아옌데는 이 연설을 남기고 자살한 걸로 보입니다. 그러나 칠레민중들은 그가 피노체트에게 살해되었다고 믿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의 소원대로 그의 영혼은칠레 민중들에게 영원히 샘솟는 투쟁의 동력이 되었습니다.

 
"이번이 제가 여러분에게 말하는 마지막이 될 것입니다. 곧 마가야네스 라디오도 침묵하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여러분에게 용기를 주고자 했던 나의 목소리도 닿지 않을 것입니다. 그것은 중요하지 않습니다. 여러분은 계속 들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나는 항상 여러분과 함께 할 것입니다. 적어도 나에 대한 기억은 이 나라에 온 몸을 바쳤던 사람.

내가 이제 박해받게 될 모든 사람들을 향해 말하는 것은, 여러분들에게 내가 물러서지 않을 것임을 이야기하기 위한 것입니다. 나는 민중의 충실한 마음에 대해 내 생명으로 보답할 것입니다. 나는 언제나 여러분과 함께 있을 것입니다. 나는 우리나라의 운명과 그 운명에 믿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 다른 사람들이 승리를 거둘 것이고, 곧 가로수 길들이 다시 개방되어 시민들이 걸어다니게 될 것이고, 그리하여 보다 나은 사회가 건설될 것입니다.

칠레 만세! 민중 만세! 노동자 만세! 이것이 나의 마지막 말입니다. 나의 희생을 극복해내리라 믿습니다. 머지않아 자유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보다 나은 사회를 향해 위대한 길을 열 것이라고 여러분과 함께 믿습니다. 그들은 힘으로 우리를 우리를 지배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무력이나 범죄행위로는 사회변혁 행위를 멈추게 할 수는 없습니다. 역사는 우리의 것이며, 인민이 이루어내는 것입니다. 언젠가는 자유롭게 걷고 더 나은 사회를 건설할 역사의 큰 길을 인민의 손으로 열게 될 것입니다."

방송직후 대통령궁은 경찰과 군 병력, 장갑차, 탱크 등에 완전 포위되었고, 공중에는 칠레 공군 소속의 전폭기들이 선회 비행을 하고 있었다. 피노체트를 포함한 군부에서는 대통령에게 최후 통첩을 보냈다. 해외 망명을 승낙할 테니 항복하고 떠나라는 것이었다. 물론 아옌데 대통령이 그런 제의를 받아들이지도 않았지만 설령 받아들인다 하더라도 아옌데가 탄 비행기를 격추시킬 계획이었다. 9월 11일 10시 40분, 아옌데 대통령은 대통령 경호대에게 대통령궁을 떠날 것을 명령했고, 대통령의 두 딸을 포함해 대부분의 여성들이 대통령궁을 빠져나갔다. 정오가 되자 쿠데타군의 공군 전폭기에서 대통령궁으로 폭탄이 투하되었다. 공군 전투기의 폭격 이후 지상군도 탱크를 앞세워 모네다궁으로 진격해 들어갔다. 쿠데타군이 모네다궁에 진입하고 얼마후 몇 발의 총성이 들렸다.

모네다궁 공격을 지휘한 쿠데타군의 팔라시오스 장군은 혁명위원회에 짤막한 전문을 보냈다. "임무 완수. 모네다 접수, 대통령 사망" 쿠데타군의 선봉돌격대를 따라 들어간 군사평의회 정보국 전직 요원은 미국의 언론인 토마스 하우저에게 "대통령의 유해는 머리가 갈라지고 뇌 속의 것들이 마루와 벽에 튀겨져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군사평의회는 아옌데가 자살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이후 새로운 칠레에서는 단 일주일여의 기간동안 3만여 명의 시민이 죽었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