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링 스톤즈... 저항과 해방의 음악

지금은 여왕으로부터 기사 작위까지 받은 롤링 스톤즈지만, 소식적에는 이런 혁명적인 노래를 불렀다. 롤링 스톤즈의 혁명성은 이 노래처럼 직접적으로 정치적인 가사를 쓴 노래가 있어서가 아니다. 그들의 가사는 주로 연애와 섹스에 대한 것이며, 어떤 규율도 규제도 거부하는 심신의 유목주의로 가득차있다.

그들은 하모니를 무시하며, 음악 기법을 무시하며, 비틀즈처럼 예쁜척 하지도 않고, 배운척 하지도 않는다(역설적이게도 롤링스톤즈의 멤버들은 모두 배운 사람들이다. 반면 지적 이미지로 보이는 비틀즈 멤버들은 교육계층이 아니다).

그래서 롤링스톤즈의 음악은 머리가 아니라 바로 심장에 꽃힌다. 그 중 미국과 영국 정부의 관용의 한계를 넘어버린, 그래서 금지곡이 되어버린 이 곡 "거리의 투사"는 이후 의식이 깨어있는 수많은 로커들에 의해 리메이크 되었다. 영화 '식코'의 삽입곡으로 등장하기도 했는데 식코의 주제와 너무 잘 어울린다는 반응이었다.

저항하고, 고발하되, 당당하고 즐거움을 잃지 않는 스톤즈의 세상을 뒤흔들었던 노래... 공연만하면 바로 폭동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어났던 롤링스톤즈의 가장 대표적인 폭동음악. 레코드 자켓부터 노골적이었던... 68혁명 시대를 대표하는 음악.

2008년 서울에 너무 어울리는 노래.... 가사의 런던을 서울로 살짝 바꾸어서 들어 보기를......


두개의 버전을 비교해보기 바란다. 나중것은 롤링스톤즈가 언플러그드 공연때 부른 실황녹음이고, 앞의 것은 원곡(1969)이다.



 

The street fighting man(거리의 투사)


Ev'rywhere I hear the sound of marching, charging feet, boy
'Cause summer's here and the time is right for fighting
in the street boy
But what can a poor boy do except to sing for a
Rock'N'Roll Band 'cause in sleepy London Town
There's just no place for Street Fighting Man!

소년이여, 사방에서 행진하고 돌진하는 발소리가 들려와.소년이여, 여름은 왔고, 여름이야말로 거리에서 싸움을 치러야 할 때니까.

락밴드에서 노래하는 것 말고 가난한 소년이 할 수 있는 것이 뭐가 있는지 말해봐.이 무기력한 런던에는 거리의 투사를 위한 곳은 없으니까.


Hey! Think the time is right for a Palace Revolution
But where I live the game to play is Compromise Solution!
Well then what can a poor boy do except to sing for a
Rock'N'Roll Band 'cause in sleepy London Town
There's just no place for Street Fighting Man!!

이봐,이제야말로 뒤집어 엎어야 할 때라고 생각하지 않아?
그러나 내가 사는 곳에서 허용되는 놀이라고는 타협적 해결 뿐이네

좋아, 그렇다면 락밴드에서 노래하는 것 말고 가난한 소년이 할 수 있는 것이 뭐가 있는지 말해봐.
이 무기력한 서울에는 거리의 투사들을 위한 곳은 없으니까.

Hey! Said my name is called Disturbance
I'll shout and scream, I'll kill the King I'll rail at all his servants
Well then what can a poor boy do except to sing for a
Rock'N'Roll Band 'cause in sleepy London Town
There's just no place for Street Fighting Man!!

이봐, 내 이름은 반란분자로 불리지.

난 끝까지 고함지를 것이고, 난 왕을 죽여버릴 것이고, 그의 똘마니들에게 욕을 퍼부을거야.좋아. 그렇다면 락밴드에서 노래하는 것 말고 가난한 소년이 할 수 있는 것이 뭐가 있는지 말해봐.

이 무기력한 런던에는 거리의 투사들을 위한 장소따위는 없어.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