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도르노 '음악사회학' 중 청취자 유형 (펌글)

아도르노가 분류한 음악청취유형  


▲ 프랑크푸르트대학을 졸업하고 처음에는 빈에서 음악에 종사하였으나, 1931년 모교의 철학강사로 취임하였다. 1934년 나치스에 의해 추방되어 미국으로 망명하였다가, 1949년 제2차 세계대전 종료 후 다시 독일로 귀국, 호르크하이머와 함께 사회조사연구소(社會調査硏究所)를 개설하였다. 1950년에 프랑크푸르트대학 철학교수로 취임하는 한편, 파시즘 연구를 주제로 한 《권위주의적 인간(權威主義的人間)》을 간행하는 등 프랑크푸르트학파의 중심인물이 되었다.

그의 사상은 체계성을 거부하고, 각 이데올로기 영역에 내포된 정신의 변질적 경향을 날카롭게 분석해내는 데 특색이 있으며, 근대문명에 대하여 독자적인 비판을 제시하였다. 또 그는 현대음악의 성격에 대해서도 뛰어난 업적을 남긴 바 있다. 주요저서로는 위에 기술한 것 이외에 《현대음악의 철학》(1949), 《Soziologica》(1962), 《부정적 변증법(否定的辨證法)》(1966) 등이 있다.
1. 18세기의 음악비평가 로흐리츠는 음악회에 참여하는 관중의 청취유형을 넷으로 구분했다. 첫째, 허영과 유행으로 음악을 듣는 그룹, 둘째 음악을 오직 귀로써만 듣는 그룹, 셋째 음악을 오직 이해력으로 듣는 그룹, 넷째 음악을 모든 영혼으로 청취하는 그룹.

2. 베셀러에 따르면 음악작품이 탄생한 시대에 따라 청취유형이 달라진다. 그는 시대적 음악양식과 청취유형 사이에 직접적인 연관성이 있음을 주장하며, 르네상스 음악은 '알아듣는 청취', 바로크음악은 '연관시키는 청취', 고전음악은 '능동적 청취', 낭만음악은 '수동적 청취'를 하게된다고 주장했다.

3. 아도르노는 음악청취 유형을 8가지로 구분하며 이를 사회적 개념으로 정리하고 심리상태와 연관짓는다. 이들 유형은, 구조적 청취유형, 유능한 청취유형, 교양 청취자유형, 감성적 청취유형, 질투 청취유형, 재즈 청취유형, 오락 청취유형, 무관심적이며 비음악적이고 반음악적인 청취유형.

첫째, 구조적 청취유형은 음악을 완전히 적절하게 청취하는 형으로 음악전문가와 직업음악가에게서 나타난다. 그들은 음악의 구성과 논리를 정확히 파악하는 유형이다.

둘째, 유능한 청취유형은 음악의 구성이나 논리는 알지 못하면서도 음악을 이해하는 형으로 음악적인 사람이다. 아도르노는 이러한 유형으로 19세기까지의 유럽 귀족층을 예로 든다.

셋째, 교양 청취자유형은 곡을 완전히 들으려고 시도하는 것이 아니라 부분적으로 아름다운 선율과 같이 그들에게 감동을 주는 단편적인 부분만 듣는 것이 특징이고, 전시효과적 기교에 감탄한다. 이런 태도에 대해 아도르노는 이를  '물신숭배적'인 청취라 규정한다.

넷째, 감성적 청취형은 음악을 평소에 억눌렀던 감정의 표출을 위한 도구로 삼는 유형으로, 이들에게 음악이란 자신의 불안한 정서를 부어넣을 그릇이나 다름 없으며, 음악과의 일치감을 통해 자신에게 결여된 정서를 얻고자 한다.

다섯째, 질투 청취유형은 감성적 청취유형과 정반대의 유형으로, 주로 바흐와 그 이전시대의 작품들을 들으며, 루바토나 장식음 등이 지나치게 들어간 감상적인 연주를 철저히 배격하는 금욕주의적 성향을 보여준다. 아도르노에 의하면 그들은 스스로 끊임없이 금지해야하는 행동에 대한 피학증을 갖고 있으며, 이러한 피학증은 그들의 필수조건으로서, 이 집단은 집단적 억제 성향을 보여준다.

여섯째, 재즈 청취유형은 고전과 낭만음악을 혐오하고 공인된 문화에 저항하며 파벌을 이룬다는 점에서 질투 청취유형과 비슷하다고 할 수 있다. 아도르노에 의하면 음악을 본래 다이내믹하게 자유로이 전개되는 것으로 생각하는 무능력이 이 청취유형의 성격이라 규정했다. 반면 이 유형은 프로이드적 의미로 오이디푸스 콤플렉스를 갖고 아버지에게 반항아면서도 그에게 굴종할 준비도 되어있다.

일곱째, 오락 청취자유형은 양적으로 가장 많은 청취유형으로 음악을 오직 오락으로 청취한다. 이들에게 음악은 의미관계가 아니라 자극이다. 자의식이 약하고 수동적인 청취자들이 이에 해당한다고 하겠다.

여덟째, 무관심하며 비음악적이고 반음악적인 청취유형은 타고난 소질 부족에 의해 생겨난 것이 아니라, 일반적으로 초년기의 가정에서 난푹스러운 권위를 경험했을 때 나타날 수 있다. 이들 유형은 지나치게 격정적이고 현실적인 성향과 연관된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1987년 6월 항쟁 (1) 1980년대의 전형적인 가두시위와 폭력 시위가 발생한 원인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