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국의 아이들

알리는 오늘도 지각을 했다.

오전반인 여동생과 운동화를  교대로 신고 학교에 와야 했기 때문이다. 복도에서 기다리고 있는 호랑이 교장선생님!

"알리! 오늘도 지각을 했구나!"

이런 저런 변명을 해야 하는 알리의 눈에는 눈물이 그렁그렁...사실대로 말 할 수 없을 만큼 가난한 집안 사정...


엄한 교장 선생님은 여러번 지각을 하는 게으른 학생은 학교를 다닐 자격이 없다며 집으로 돌아가 부모님을 모시고 오라고 한다.

'천국의 아이들'이라는 이란 영화의 한 장면이다. 그 영화 얘기를 하려는 것은 아니다. 교장의 오지랍 얘기를 하려는 것도 아니다. 하지만, 교장이 지각생까지 지도하다니...

우리 상식에는...적어도 우리가 학교에서 보는 광경으로는 우리네 교장들이 체신없이 할 일은 아니다.

지각을 하거나 문제를 일으키거나 모두 담임 몫이다.


교장은 학교에서 무엇을 하나?

학생들은 교장을 잘 모른다. 아주 높은 곳에서 가끔 방송 조회를 통해 훈화를 하는 고리타분한 사람쯤으로 알고 있는 것 같다.

매우 넓고 쾌적한 직무실에서 고요하게 앉아 무엇을 할까?


이렇게 지위는 있으나 역할을 잘 수행하지 않거나 역할조차 알 수 없는 그 자리가 편해서인지 교장 되려는 사람이 많다. 적어도 승진을 바라는 사람들에게  최종 목표는 '교장'이다.  

더러는 존경 받는 교장도 있다. 그러나 난 아직 한 번도 만나본 적이 없다. 어느새 다섯 번째 학교에 6~7명의 교장을 만나보았으나 그 가운데는 없었다.


교장이 되려는 사람들 얘기를 간 혹 전해 듣다 보면 말도 믿을 수 없는 사례들이 많다. 그 가운데 하나는 가장 최근에 들은 얘기다. 교감이 되고 교장이 되려면 근무성적을 1등 받아야 한다고 한다.

그런데 1등을 받으려면 학교에서 가장 일을 많이 한 사람으로 인정 받아야 마땅한 일이지만, 때로는 무언의 약속을 하고 서로 돌려가며 점수를 주고 받는단다. 어느 야심찬 부장 교사가 당시 교감에게 1등을 달라고 했다. 그런데 교감이 총애하는 부장은 따로 있었고, 요청한 사람은 보기 좋게 거절 당했다. 거절당한 그 사람 " 나는 꼭  필요해요! 그사람은 얼마 주던가요? 얼마면 되겠어요? " 기가 찰 일이다. 얼마를 어떻게 주었는지 모르지만 그사람은 현재 승승장구 중이고 조만간 교장이 될 것이다. 당시 교감이 총애하던 부장교사는 전해오는 이야기에 의하면 그 교감의 집에 가서 청소를 해주었다는데...군대에서 상관에게 잘 보이려고 하위 군인의 부인들이 김장해주러 가고 청소해주러 간다는 말은 들어보았으나 교육계에서 일어나는 이 웃지 못할 이야기들은 대체 어디까지가 진실일까?  


학생들이 지각을 하는지, 누가 전학을 오는지 일탈 학생을 담임교사가 지도하느라 얼마나 힘드는지 알지 못하는 교장. 들어도 '참! 쯔쯔' 하고 마는 교장. 뒺짐지고 위세를 보이며 걸어다니고, 엄연히 금연구역인 교내 당직실 한 귀퉁이에서 흡연을 하는 위법자...내가 아는 교장의 모습이다.

학교에서 일어나는 경사로운 일에는 교장의 덕을 내세우고  불미스런 일에는 뒤로 꽁지를 숨겨버리는 교장.


그런 교장자리에 오르겠다고 그 교장이 원하는 것이라면 무엇이든 따라 해주는 똥닦게 교사들이 다시 그 자리에 오르면 다시 그런 교장이 되지 말란 법이 없다.


천국의 아이들...

어려운 형편에서 학교를 다니느라 지각을 하더라도, 지각을 하면 안된다며 부모님 모시고 오라고  꾸중을 하는  학교의 제일 엄한 선생님이 교장이고 , 그런 교장의 관심과 지도를 받으며 학교를 다닐 수  있다면 적어도 우리네 학교 보다는 천국이 아닐런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