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술피리 -초월과 현실의 화해(1)

마술피리처럼 다양하게, 그런데 전혀 상반되게 해석되는 오페라도 드물것이다. 지금 이 순간에도 지구상 어디선가 공연하고 있을거라는 말이 나올정도로 많이 무대에 올라가는 작품이니 당연한 일이겠지만, 그래도 그 편차는 너무도 크다.

마술피리의 해석 중 가장 흔한 것은 동화적으로 해석하는 경향이다. 그래서 여름만 되면 이 작품은 가족 오페라라는 명목으로 자주 무대에 올라간다. 동화적으로 해석한 마술피리에서 가장 사랑받는 캐릭터는 단연 파파게노다. 동화적으로 해석할 경우 타미노는 왕자의 전형을 너무 벗어난다. 그는 백마를 타지도 않았으며, 낭만적이라기 보다는 차가운 수도사와 같은 이미지를 가지고 있다. 동화적으로 해석할 경우 타미노는 매우 이질적이며, 다루기 힘든, 차라리 없었으면 나을 주인공이다.

그런데, 모차르트는 완벽주의자다. 모차르트는 이런 이질적 요소를 용납하는 타입이 아니다. 따라서 타미노를 중심으로 놓고 해석을 해야 하며, 그렇다면 동화적 해석은 잘못이다.

물론 이 작품은 동화적인 경향이 없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동화는 아니다. 이런 오해는 환상적이고 초현실적인 이야기는 무조건 아이들이나 보는 것이라 여기는 한국 어른들의 메마름에 기인한 바가 크다. 사실 독일 문화에서는 동화(Maerchen)을 진지한 문학으로 여긴다. 특히 모차르트의 시대는 고전주의와 낭만주의의 경계시대이며, 이때 독일 민족주의 운동의 중요한 한 축이 바로 동화의 수집이었다. 따라서  마술피리를 동화적, 아니 아동적으로 해석하는 것은 온당치 못하다. 특히 억지로 아동 코드에 맞춘다거나 하는 것은 작품의 구조를 무너뜨리는 위험한 시도다.

그 반대되는 경향이 철학적, 혹은 종교적으로 해석하는 경향이다. 이것은 전형적인 프리메이슨적인 해석이다. 이렇게 되면 무게중심은 단연 타미노로 넘어간다. 평범하고 나약한 청년이었던 타미노가 밤의 여왕에게 속아넘어가지만, 거룩한 자라스트로를 만나 스스로의 나약함을 벗고 성스러운 대열에 합류한다는 초월적 이야기로 변신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렇게 될 경우 파파게노와 히로인인 파미나의 존재가치가 없다. 단지 지루할까봐 추임새로 넣어 준것에 불과할까? 그러기에는 파파게노의 음악은 너무 매혹적이다. 모차르트는 이런 불균형을 용납할 성품이 아니다. 분명 파파게노 역시 타미노 만큼 중요하게 여겼기에 그런 음악적 비중을 부여했을 것이다.

모차르트는 프리메이슨 활동에 열심히긴 했지만, 그들의 초월적인 이신론에 완전히 찬동한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그는 일상적인 삶에 애정을 가지고 있었으며, 노동자, 농민 등 민중들의 삶에 애정을 갖고 있었다. 따라서 정신은 고귀하고 육체는 천하다는 식의 2원론은 베토벤이라면 몰라도 모차르트에게는 수긍하기 어려운 주장이었을 것이다.

따라서 마술피리의 해석은 이 양자를 조화롭게 화해시키는 것이 되어야 할 것이다. 즉 밤의 여왕의 세계와 자르스트로의 세계, 파파게노의 삶과 타미노의 삶의 대립이 해소되면서 새로운 세계와 삶으로 지양되어 나가는 과정으로 보아야 할 것이다. 파파게노는 책임을 지는 삶을 살게 되었고, 타미노는 파미나와 함께다. 밤의 여왕은 파멸하였고, 자라스트로는 떠났다. 따라서 모든 것이 이전과는 달라지고 새로운 세계와 새로운 삶이 펼쳐진다. 그리고 대 합창이 이어진다. 이 합창은 마치 헤겔의 변증법이 그려내는 파노라마를 연상시킨다.

이 변증법의 파노라마는 이미 서곡에서부터 예시되어있다. 서곡은 밤의 분위기를 느끼게 하는 금관악기로 시작된다. 그리고 이 밤을 용해하는 집요한 대위법이 제시된다. 매우 단순하고 코믹하기까지 한 동기들이 대위법적으로 집요하게 반복되면서 여러차례의 변형을 거쳐 마침내 찬란한 코다로 마무리된다. 이것이 바로 인간의 길이며, 인생의 위대함이며, 모차르트 자신이 걸어온 길이기도 하다.(제발 영화 아마데우스의 경박한 모습은 잊어라!) 5분여의 짧은 곡임에도 불구하고 마술피리 감상에 필요한 개요를 충분히 제시한 셈이다. 마술피리 서곡 올려본다. 그리고 나머지 이야기는 다음에 계속....

마술피리 서곡듣기
주인장이 쓴 책들  셀프 스폰서: 부정변증법의 저서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1987년 6월 항쟁 (1) 1980년대의 전형적인 가두시위와 폭력 시위가 발생한 원인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