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르트르 "실존주의란 무엇인가?"에서 한토막

.....

도스또에프스키는 “신이 없다면 모든 것이 허용될 것이다.”라고 썼습니다. 바로 이것이 실존주의의 출발점입니다. 실제로 신이 없다면 모든 것이 허용되고, 따라서 그 결과 인간은 홀로 남겨지게 될것입니다. 왜냐하면 이 경우 인간은 자기 안에서도, 또 자기 밖에서도 그가 매달릴 만한 그 어떤 가능성도 찾을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우선 그는 핑계를 찾지 못합니다. 만약 정말로 실존이 본질에 앞선다면, 인간은 결코 응고된 채 주어진 그 어떤 인간 본성에 의존하여 설명할 수 없게 됩니다. 즉, 결정론이 없습니다. 인간은 자유로우며, 바로 그 자유인 것입니다. 한편 신이 없다면 우리는 우리 행실을 정당화시켜줄 가치나 질서를 우리 앞에서 찾지 못합니다. 이와 같이 우리는 변명 또는 핑계를 우리 앞에서도, 뒤에서도, 가치의 밝은 영역 속에서도 갖고 있지 않습니다. 우리는 그 어떤 핑계도 배제된 채 홀로 있는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내가 인간은 자유롭도록 선고받았다고 말하면서 표현하려는 것입니다.

인간은 선고받았습니다. 왜냐하면 인간이 자신을 스스로 창조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 인간은 자유롭습니다. 그 자신이 세계속에 던져진 이상, 인간은 자신이 하는 모든 것에 대해 책임이 있기 때문입니다.

실존주의자는 정념의 힘을 믿지 않습니다. 강한 정념이 인간을 어떤 행위를 향해 숙명적으로 이끌어가는, 모든 것을 휩쓸어가는 격류라고 결코 생각하지 않을 것이며, 따라서 그 정념이 하나의 핑계거리가 될 수 있으리라고 생각하지 않을 것입니다. 반대로 그는 인간은 자신의 정념에 대해 책임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실존주의자는 인간은 그 어떤 뒷받침도, 어떤 도움도 없이 매 순간 인간을 발명하도록 선고받았다고 생각합니다. ....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