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이 원하는걸 해 주어야, 교사들이 원하는 걸 얻는다

교원평가가 다시 화급의 이슈가 되었습니다.잠잠하던 교육계에 다시 논쟁의 불분기 시작했습니다. 많은 교사들은 억울해 합니다. 정부가 원하는 그런 계량화, 수치화, 획일화된 평가로 어떻게 교육성과를 재단하느냐며 불만이 대단합니다. 그런데 이 시점에서 참 심각한 의문이 떠오릅니다. 그 억울해하는 교사들이 결국 학교에서 학생들에게 수치화, 계량화, 획일화된 평가를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별안간 바담풍, 바담풍 속담이 떠오르지 않을 수 없습니다. 나는 학생들을 수치화해서 평가할테니, 너희는 우리를 그러지 마라. 나는 교육이라는 이름으로 수치화된 평가를 하겠지만, 너희는 우리에게 그러면 안된다. 대략 이런 뜻이 됩니다. 누가 봐도 이건 앞뒤가 맞지 않는 궤변입니다.

교사는 자기가 받기 원하는 대우를 학생들에게 해주어야 합니다. 혹은 학생들에게 가하는 대우에 걸맞는 대우를 사회로부터 받아야 하며, 그렇게 될수밖에 없습니다. 학생들을 통제하는 것이 교사의 업무이던 시절, 교사는 통제받았습니다. 학생들을 닥달하는 것이 교사의 업무이던 시절, 교사는 닥달받았습니다. 그러나 학생들의 자유를 개발하는 것이 교사의 업무라면, 교사들은 자유로울것입니다. 학생들을 창조적으로 만드는 것이 교사의 업무라면, 교사들은 창조적 환경에서 일할 수 있을 것이며, 적어도 그렇게 일하게 하라는 사회적 압력을 만들어낼수 있을 것입니다. 학생들에게 가하는 대우는 교사가 받을수 있는 대우의 최대한입니다.

억울해 하는, 피해의식에 가득찬 교사들에게 묻습니다. 그대들은 학생들이 원하는 것을 해 주었는가? 그러면 또 "수요자 논리, 시장논리"어쩌면서 반박할 준비가 되어있는 고집불통의 교사들 모습이 떠올라 머리부터 아파옵니다. 그러나 사회는 교사에게 항상 이 질문을 던질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여기에 답하지 못하는 한, 창조적이고 자유로운 교원정책은 기대하기 어려울 것입니다.

아니, 지금 상황은 교사만 자유로워지고 학생들에 대한 대우는 예전과 그대로인 불균형 상태입니다. 그런데 교사들은 그 자유는 지키고, 그 억압은 유지하려하고 있습니다. 더군다나 전교조가 결과적으로 이런 이기적 욕망을 앞장서서 지키고있는 꼴이 되었습니다. 그게 전교조 위기의 원인이며, 욕을 먹는 원인입니다.

해답은 매우 간단한 곳에 있습니다. "아이들이 원하는 것을 해주라!" 그러나 이는 감정적인 내용이 아닙니다. 아이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기 위한 과정부터 매우 지적이고 과학적인 작업을 필요로 하기 때문입니다. 결국 공부하지 않는 교사는 아이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도 알지 못할것입니다. 그래서 사실은 자기가 원하는 것을 해주고는 아이들이 그걸 몰라준다고 서운해하고, 그 서운함이 심해지면 복수심과 원한을 품고 사디스트가 되는 것입니다.


일찌기 소크라테스가 말했듯이 악의 근원은 무지에 있음이니... 아렌트가 말했듯이 생각없음은 바로 절대악이니.... 니체가 말했듯이 확신이야 말로 인간을 노예로 만드는 것이니....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