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인권유린은 어디까지? -학교라는 괴물(퍼온 기사)


이런 어처구니 없는 일이 아직도 일어나는 곳이 학교입니다. 학생들이 언제나 사람대접을 받을지? 학교, 검찰, 경찰은 반드시 시민적 통제를 받아야 합니다. 그 첫걸음은 내부의 권력을 완전히 분산하는 것입니다. 교장이 좌지우지하는 학교, 총장 멋대로인 검찰, 청장 맘대로인 경찰은 반드시 괴물이 됩니다.(이하 퍼온 기사입니다.)




'



[TV리포트] 해외 토픽감인 사건이 평택의 E고등학교에서 벌어져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6월 체벌을 받던 한 여학생이 생리통을 호소하자 선생님이 직접 생리혈을 확인한 사건이다.

27일 방송된 KBS '추적60분'에 따르면 여교사는 화장실 앞에서 여학생에게 화장지를 두른 나무막대기에 생리혈을 묻혀 오라는 지시를 내렸다. 소문은 삽시간에 퍼졌고 믿을 수 없는 사건에 학생들은 충격에 빠졌다.

"어떻게 그렇게 할 수가 있어요. 그것은 인간으로서 정말 해야 할 짓이 아닌 거죠"
해당 사건의 교사는 거짓말을 하는 학생이 많아서 검사를 했다고 해명했다. 방송 인터뷰를 통해 대수롭지 않은 듯 그 때의 상황을 설명했다.

"이렇게 나무막대에다가 휴지를 테스터 개념으로 이렇게 (감았어요) 니코틴 검사하는 것처럼 생리혈을 검사하는 기구가 없었기 때문에 여기 끝에다가 생리혈을 살짝만 묻혀서 선생님에게 보여 달라 그렇게 확인했습니다."





교사는 화장실 앞에서 확인한 후에야 학생을 돌려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선생님들은 왜 학생들이 체벌을 받기 싫어 거짓말했다고 오해한 것일까. 그것은 바로 학교 자체 교화 프로그램 '푸른 교실'이라는 체벌 때문이었다.

신발로 가려져 보이지 않는 양말의 작은 무늬와 차가운 에어컨 바람을 피하기 위해 걸친 체육복으로 학생들은 선생님으로부터 복장불량 지적을 받아야 했다. 1분의 지각도 허용이 되지 않았다.

우연히 풀어진 단추 하나 때문에 "퇴학감"이라는 교장의 폭언을 들은 고3 학생도 있었다. "수시원서도 써야 된다. 선생님 한 번만 봐주세요"라고 울며 매달리는 학생에게 "네가 대학가서 뭘 하냐"고 인격 모독을 한 것이다.

교 사에 의한 지적을 받은 학생들은 저녁 6시 20분부터 8시 40분까지 체력 단련 훈련인 '푸른 교실'에 참여해야 한다. '푸른 교실'은 운동장 달리기, 오리걸음, PT체조 등 마치 군인들이 받는 훈련과도 같았다. '푸른 교실'에 한 달에 4회 이상 적발될 경우 2주 연속 체력훈련을 받게 되는데 이를 '녹색교실'이라 했다.

방송에 따르면 매일 저녁 '푸른 교실'과 '녹색교실'에 참여하는 학생들은 70여명 가량으로 "일부 학생들에 국한되었다"던 교장의 주장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푸른 교실'에 참여한 학생들은 녹초가 되어 학업에 큰 지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각에 대한 스트레스로 불면증에 시달리고, 체력저하로 인해 수업시간에 집중 할 수 없다고 했다. 장기적으로 성적 하락의 원인이 된다고 증언했다.





E고등학교 학생들의 인권 유린 현장은 '푸른 교실' 뿐만이 아니었다. 남자 선생님으로부터의 은밀한 신체접촉 성추행이 이루어지고 있었던 것이다. 볼을 비벼 보라고 여학생의 얼굴을 만지고, 등을 감싸며 가슴을 만지는 등 상상도 못할 성추행이 교사에 의해 학교에서 벌어지고 있었다.

여 학생들은 상담교사에게 성추행 사실을 털어놨다. 상담 교사는 즉시 교감 선생님(9월 교장 취임예정)에게 보고했지만 어떠한 조치도 이루어지지 않았다. 사립학교 특성상 막강한 권력을 가진 교장, 교감 선생님에게 대항하기란 쉽지 않은 일인 셈. 덕분에 성추행을 일삼는 남자 교사들은 여전히 교단에 설 수 있었다.

또한 교사들의 구타로 학생들은 몸과 마음이 멍들어 가고 있었다. 동아리 모임에 나오지 않아 음악실에서 뺨을 맞았다고 증언하던 여학생은 그 때의 일이 생각난 듯 울음을 터뜨렸다.

선 생님들의 무차별적인 폭행으로 고막이 찢어진 남학생의 인터뷰도 이목을 끌었다. 방학하기 이틀 전 교문 앞에서 담배를 피우던 민석(가명)은 선생님에게 적발돼 무차별적인 폭행을 당했다. 민석인 현재 인공고막을 한 상태. 민석이를 구타한 남자 교사는 폭행 사실을 끝까지 부인했다.

가장 안타까운 사실은 이러한 인권 유린으로 청소년의 정신 건강을 해친다는 사실이다. '푸른 교실'에 의한 스트레스로 정신과 진료를 받는 학생들이 생긴 것이다.

한 편, 취재도중 문제가 불거지자 경기도교육청은 '푸른 교실'에 대한 인권 침해 요소를 개선하라고 지시했다. 하지만 장학사들은 '성추행', '폭행' 사건에 대한 어떠한 혐의 내용도 찾지 못했다. 학생들의 증언 없이 학교와 교사를 상대로만 조사한 것이 화근. 장학사들은 취재진의 인터뷰 동영상을 보고나서 재조사를 약속했다.

방송에 따르면 교감(9월 교장 취임예정)은 '푸른 교실'의 문제점을 인지, 폐지한다고 했다. '성추행'과 '폭행'으로 얼룩진 E고등학교 학생들의 인권 회복을 기대해 본다.


[구혜정 기자 august1410@naver.com]
'가이드 & 리뷰' 방송전문 인터넷 미디어 'TV리포트'
제보 및 보도자료 tvreport.co.kr <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1987년 6월 항쟁 (1) 1980년대의 전형적인 가두시위와 폭력 시위가 발생한 원인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