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레인에서 슈베르트의 곤돌라 노래

구 블로그의 음악 포스팅을 살리고 있습니다. 음악을 올리기 어렵게 만든 블로그스팟의 빈틈을 이용해서 계속 음악 부활에 성공한 포스팅을 전면으로 올리겠습니다.

우리는 때로 삶을 너무 경직되게 바라본다. 경직된 목표를 설정하고 그것에 현재를 종속시키고 왜곡시킨다. 경직된 가치를 품고,매사를 그 가치에 맞춰 평가한다. 심지어 자기 스스로도 그 가치를 배신하고 있음에도 그것은 보지 못하고 타인을 그 가치에 맞추어비난하고 꾸짖는다. 그러면서 우리는 가까운 사람, 가까운 시간이 얼마나 소중한지 잊어버린다. 요즘 영화들을 보면 확실히서양인들의 세계관의 변화를 느낄수 있다. 인간의 이성에 의한 구획, 기획, 이를 통한 전체적인 규율과 통제라는 근대적 사고방식이무너지고 있다. 오히려 그런 합리성으로 포착되지 않는 정서적인 것들, 작은 것들, 그리고 그 소소한 차이들의 이해와 공감이주제로 떠오르고 있다.


 사 람들은 모두 저마다의 약점을 지니고 있다. 따지고 들자면 흠잡을 데 없는 사람 없다는 정말 평범한진리... 하지만 이 평범한 진리를 우리는 종종 잊어버린다. 그것은 항상 우리가 뭔가 더 먼것, 더 큰것만 바라보고 있기 때문이아닐까? 그 와중에 서로를 인간으로, 그리고 나와의 관계 자체가 가치있는 그런 동료로서 바라본것이 아니라 어떤 대상으로바라보는데 익숙해졌기 때문이 아닐까? 평등을 주장하는 진보적인 여성 정치인은 정작 오랫동안 같이 지낸 가정부를  가사 도우미로만바라보았고 가정에서 소외된 동생의 아픔에 무관심했음이 드러난다. 그 여성정치인과 어릴때부터 같이 자랐던 이민2세 청년은  그녀를다만 다큐멘터리의 피사체로만 또 자신이 겪은 불평등과 부조리의 장본인이라는 분노어린 바라보았기에 그 아픔까지 새기지 못했다.이런 식으로 우리는 관계 그 자체가 아니라 다른 그 무엇을 자꾸 나와 너 사이에 집어 넣으면서 그를, 그녀를 차가운 대상으로만들어 관계의 의미를 가려버린다.



그리고 비가내린다. 비는 마치 관계를 가린 먼지를씻어내기라도 하듯 내리고, 이 비를 피하기 위해 하룻밤을 보내게 된 어느 농가에서 마침내 이들은 마음을 터놓는다. 서로의 상처를알게 되고, 서로의 관계가 얼마나 소중한지 알게된다.


이 세계의 인간이 60억이라는데, 내가 알고지내는 사람은 100명도 안될 것이다. 확률로 따지면 정말 어마어마하게 적은 숫자인데, 이 인연은 보통인연이 아닐 것이다.이렇게 수억분의 1의 확률로 만난 몇 안되는 사람들과의 관계마저 차가운 대상으로 만들어버리니 우리의 삶이 그토록 고달픈 것이아닐까? 우리의 시간들, 우리가 만나는 사람들, 우리가 살고 있는 곳, 그리고 우리가 경험하는 이 모든 것들이 다시 돌아오지못할 소중한 것들이고 우리에게 의미있는 것들이 아닐까? 그렇게 아주 가까이 삶의 지혜가 있고, 해방이 있고, 진보가 있는게아닐까?


마음이 찌푸릴때 들으면 한두소절만으로도 금새 마음의 평화를 되찾아주는 슈베르트의 아름다운 합창곡"곤돌라 뱃사공의 노래(der Gondelfahrer)"와 함께 영화 "레인"은 내 삶을 그리고 주변을 따뜻하게 돌아보게 만든다.

그냥 긴 말 필요없이 슈베르트의 음악이나 듣자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1987년 6월 항쟁 (1) 1980년대의 전형적인 가두시위와 폭력 시위가 발생한 원인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