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7일 세미나 후기

10월 17일 우리 모임의 정기 세미나가 열렸습니다. 보울즈 등이 지은 '자본주의 이해하기'의 세번째 부분인, 거시경제 부분을 읽고 의견을 나누었습니다.

이 책은 다른 경제학 교과서와 달리 거시경제 부분에서 중요한 주제로 빈곤과 불평등을 다루고 있습니다. 빈곤과 불평등이 경제 체제 전체에 대해 주는 부정적인 영향에 대해 상세한 데이터를 제시하고 있으며, 이 불평등이 다만 소득의 불평등 뿐 아니라 민족, 인족, 성별등 다양한 불평등과 상호작용하고 있는 현상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결국 우리는 이 책의 시종일관한 주제인 "누가 어떤 방식으로 잉여생산물을 가져가는가?"의 문제에서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논지를 모았습니다. 즉 자본주의에서 자본, 생산수단을 소유한 사람이 모든 잉여생산물을 독점하고 노동자는 다만 자기 재생산이나 겨우 할 정도의 분배를 받는다는 것, 따라서 절대적 빈곤이 아니라 이런 상대적 불평등의 누적이 자본주의적 분배방식의 정당성 철회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입니다.

실업과 인플레이션을 이 지점에서 정치적으로 해석한 부분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자본주의적 분배방식의 정당성 철회를 막기 위해 노동자들은 사실상 끊임없이 노동할 수 밖에 없도록 강제되어야 하며, 실업은 그 강력한 방편이라는 것입니다. 따라서 필립스 곡선은 대단히 중요한 계급갈등을 표현하고 있는 셈입니다. 실업률과 인플레이션이 부적 상관관계라는 것, 그리고 어느 정도 높은 실업률은 자본가의 강력한 노동강제 수단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무슨 수를 써서라도 인플레이션 율을 낮춰야 한다고 주장하는(즉 실업률을 높이라는) 통화주의가 어째서 자본가의 이데올로기이며 신자유주의의 핵심인지를 파악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논의에 대해 압구정동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는 선생님이 그쪽 아이들의 입장에 서서 가상의 반론을 제시하셨고, 거기에 대한 재반론이 이어지면서 흥미로운 토론이 계속되었습니다.

다음 달 모임은 11월 21일에 하기로 하였으며, 1)도덕론자로서의 아담 스미스 다시 읽기 2)정보, 통신, 신경제 시대의 노동 이라는 두 가지 주제를 장기 과제로 제출하였습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1987년 6월 항쟁 (1) 1980년대의 전형적인 가두시위와 폭력 시위가 발생한 원인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