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봉호 교수님에 대한 추억

얼마 전 손봉호 교수님이 한국 개신교회를 맹렬하게 비난했다. 한국 개신교회는 사상최악으로 타락했다는 것이다. 사실 손봉호 교수(이하 존칭 생략) 나의 은사님이다. 나의 석사 논문 지도교수이셨으며, 박사과정때도 네번의 코스를 빠짐없이 수강했었다.

그 분은 정년퇴임하기 직전까지도 총명함을 잃지 않은 대단한 지성인이셨으며, 그 명망과 지위에도 불구하고 학생들과는 상당히 격의 없이 지내셨다. 나는 아직까지도 교수님 댁 마당에서 "구제역이 유행이라는데 돼지고기나 실컫 구워 먹세" 하신 말씀에 따라 바베큐 파티를 벌였던 날을 잊지 못한다. (그때 지금 경인교대 교수인 설 아무개 선생은 교수님 마당에 있는 나무에 올라가서 과일을 따기도 했다.)

애덤 스미스는 노인은 미덕인 현명함, 무게있고 신중함에 약간의 젊은이 스러운 장난기와 가벼움이 가미되었을때 가장 훌륭하다고 했다. 그렇다면 대체로 진중하고 근엄하시지만 때때로 가벼운 농담과 장난도 즐길줄 아셨던 손봉호 교수는 참으로 훌륭한 노인이며, 이 나라 노인의 귀감이라 할만했다. 이 사회가 그분에게 보냈던 신뢰는 2003년 이른바 네이스 파동때 교육부와 전교조를 중재하는 역할을 맡았던 것으로도 입증되었다. 이 사회에 참으로 원로라 부를만한 몇 안되는 존재였던 것이다.

그 분에 대한 내 신뢰는 매우 깊어서 지난 몇년 별안간 뉴라이트의 앞잡이(!)가 되어 나타났을때도 뉴라이트의 내막을 잘 모르고 저러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서경석이란 인물이 그 분의 눈을 흐린 것이라고 생각했다. 아니나 다를까 얼마 지나지 않아 그분은 뉴라이트 앞잡이 명단에서 사라지기 시작했다. 그러더니 떡하니 나타난 것이 한국 개신교를 맹비난하고, 그걸로 모자라서 한기총 해체운동을 하겠다는 폭탄 선언이었다.

평소에 손교수는 "나는 살아서는 검사의 미움을 받고, 죽어서는 목사의 미움을 받는다."고 했는데, 정말 연세가 아주 지긋해 지시자 하신 말씀을 책임 지려고 나서는게 아닐까 싶다. 목사의 미움은 이제 확실해 졌으니.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애시당초 개신교 자체가 그렇게 썩을 수 밖에 없음을 진작 몰랐을까 하는 아쉬움이 든다. 때때로 그 명철한 통찰력에도 불구하고 개신교라는 신앙이 그 명철함을 가리는 경우를 왕왕 보아왔기 때문이다. 아마 한동안 뉴라이트 앞잡이 노릇 하신것도 개신교 신앙에 눈이 가려져서 이용당하는 줄 모르고, 저 개신교 집단이 진정성을 갖고 있다고 착각했기 때문이리라.

이 분의 개신교에 대한 자긍심은 대단했다. 예를 들면 한국은 시민운동이 발달해서 6월 항쟁 등이 가능했지만, 일본은 시민운동이 발달하지 못했다. 그 까닭은 일본에는 기독교가 보급되지 않았기 때문이다라는 놀라운 주장을 하신다거나 할 정도였다. 그런데 이 개신교가 시민운동을 담보하는 도덕적 보루이기는 커녕 이 땅에서 가장 썪어빠진 집단이었음이 드러났으니 저리 분노하실만도 하다.

하지만 손봉호 교수의 비판은 한기총에서 멈춰서는 안될것 같다. 진정 양식있고, 양심있는 철학자라면 어쩌면 개신교 자체에 그렇게 될 수 밖에 없는 원인이 있는 것은 아닐까 하고 의심의 눈길을 던져야 한다. 한국에서 부패한 사기집단인 개신교가 미국에선 거대한 비즈니스집단 아니면 정치집단화 되고 있는 등  피장파장이기 때문이다. 개신교에서 천주교로 개종하는 사람들이 부쩍 늘어나고 있는데, 그 이유가 이구동성 "종교 같기 때문"이다. 즉 개신교는 종교가 줄 수 있는 영적인 체험이란 기능 자체를 거의 상실하고 있단 뜻이다. 아니 애시당초 개신교는 그것을 부정하고 합리적인 신앙을 강조하지 않았던가? 그래서 개신교 철학자들은 카톨릭을 "비합리적인 미신"이라고 거침없이 비판했던 것이다. 애덤 스미스, 퍼거슨, 버크 같은 사람들... 오직 데이빗 흄만이 개신교 역시 또 다른 미신이라며 그 행렬에 동참하지 않았다.

은사님더러 개종하라거나 신앙을 버리라고 강요할 생각은 없다. 하지만 적어도 사회를 지도할만한 위치에 있는 철학자라면 자기 신앙 때문에 너무도 오랜 시간동안 볼 것을 제대로 보지 못했던 것에 대해서는 보다 근본적인 자기 성찰이 있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그리고 자기 신앙의 대상에 대해서조차 철저하게 회의적인 자세를 취하는 것이 적어도 철학자라는 이름으로 정년때까지 금전과 명예의 보상을 누렸던 분의 올바른 자세라고 생각한다. 적어도 그 분은 신학자로서 사회적 역할을 하신 것은 아니었으니.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