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직교사 복직 소식을 들으며 떠오르는 기억

일제고사에 반대하는 액션을 취했다는 이유로 어이없이 해직되었던 교사들의 복직이 대법원에서 확정되었다. 이제 교단에 돌아갈 일만 남았겠지. 애초에 예상하고 있었던 일이기에 그 소회는 다른 분들만큼 크지는 않다. 다만 문득 떠오르는 생각이 있어서 몇 자 적어본다.

2008년 처음 그 분들이 해직되었을때, 20대 젊은 분들이 계셔서 특히 가슴이 아팠다. 그런데 그 중 한 분이 블로그를 통해 상담, 혹은 조언,  태클? 비슷한 것을 구해 온 적이 있었다. 그때 나는 다음과 같은 조언을 했었다.

1) 너무 심려치 마라. 짧으면 2년, 길어도 3년이면 복직 된다. 법리적으로 검토해 봐도 이건 무조건 당신들이 이길 사안이다.

2) 그렇게 되면 그 동안 밀린 임금 왕창 이자까지 받게 될테니 그냥 아주 긴 방학이라고 생각하라. 혹은 교수들에게나 주어진 연구휴식년이라고 생각해라.

3) 그렇다면 문제는 그 2년간의 방학을 어떻게 보내느냐 하는 것이다. 가능하면 그 기간을 공부하는 시간으로 잡아라. 그 동안 대학원을 다니는 것도 괜찮고, 여러 학술단체나 학습모임을 하는 것도 괜찮다. 복직했을때 전문인으로서 훨씬 업그레이드 되어 있는 모습을 보여 줄 수 있도록 준비하라.

4) 다만, 해직교사라는 상징성때문에 이리저리 불려 다니게 될 집회에 너무 많은 시간을 빼앗기지 마라. 아스팔트에 날린 시간은 그야 말로 매몰비용이다.

그랬더니 그 분은  가르치는 방법, 내용 같은 것을 공부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소위 아스팔트 일, 그러니까 운동권 용어로 실천이라고 부르는 것이 더 중요한 공부가 아니겠는가 하는 답변을 했다. 그리고는 별 교류가 없었다. 그리고 들리는 소식으로는 곳곳에 다니면서 아스팔트의 전사가 되시고, 투쟁의 상징이 되신 것 같다. 그리고 끝나면 어김없는 술자리도.....결국 4)로 일관하지 않았나 싶다.

이제 그 분들 모두 복직을 하게되었다. 그런데 그 분들 중 어느 분이 트위터로 "2년 8개월의 경력 중 2년 3개월이 해직기간인 선생이 온다니 교장이 바들바들..." 계열의 글을 올리시기도 했다. 그런 모습을 보면서 나는 상당한 우려를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 사실 걱정해야 할 사람은 교장이 아니라 복직하실 분들이기 때문이다.

내가 졸업시킨 학생 어머니 중 의사가 있었다. 그 의사는 아들이 초등학교때 담임과 트러블을 일으키자 이래선 안되겠다 싶어서 의사를 잠시 쉬고 아들을 돌보았다. 그리고 아들이 위기를 넘겨서 의젓한 중학생이 되자 다시 복귀하려 했으나, 이미 몇년 사이에 의학이 너무 많이 달려나가서 복귀를 포기하고 말았다. 이게 전문직의 세계다. 그래서 의사가 대접받는 것이다.

그렇다면 교사는? 그 뜻이야 아무리 고귀했다 할지라도 2년 이상 현직에서 벗어나 있었던 교사는 복귀에 앞서 상당한 두려움과 걱정을 느껴야 정상이다. 나는 1년간 전교조 부대변인으로 현직에서 벗어나 있었다가 이대로는 내 전문성이 썩어버릴까봐 두려움에 떨기도 했다. 그 나마 대학교에서 6학점 정도 강의를 했으니 그럭저럭 선생으로서의 능력은 유지할 수 있었다. 하지만 그 1년간 정말로 소위 활동가로만 있었다면 아마 다시 학교로 돌아가서 상당히 고생했을 것이다.

그런데 이 젊은 해직교사들에게는 학교로 돌아감이 주는 설레임과 또한 현직에서 벗어났었다는 두려움이 별로 느껴지지 않았다. 이건 그리 좋은 현상이 아니다.

물론 나는 그 분들의 운동성과 의기를 높이 평가한다. 하지만 운동성이 교사의 가치를 높여주지는 않는다. 운동성은 전문성의 한 부분이지 전체가 아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전문성은 무엇보다도 튼튼한 기본이 있을때 비롯되는 것이다. 부디 저 젊은 해직교사들이 해직기간 2년여 동안 철저하고 피나는 기본지식과 기본기 수련을 놓지 않았기를 기원하고 또 그렇게 빋어 본다.

1995년(96년?) 전교조 해직교사 1500명이 복직했을때 그들이 겪은 가장 큰 고통은 두가지였다. 1) 5년만에 아이들이 엄청 달라져 있어서 적응이 안된다는 것 2) 그들이 알고 있는 지식과 기술이 더 이상 참신한 것이 아니라는 것... 그래서 운동가로서는 몰라도 적어도 교사로서는 매우 평범한 수준 이상이 아니게 되었다는 것이었다.
그때 나보다 2년 선배 복직 교사가 있었는데, 85학번이셨으니 겨우 1년만에 해직되신 분이었다. 그리고 5년을 해직교사로 보내다가 학교로 돌아오셨는데, 불행히도 그 5년간 교사로서 요구되는 기본지식과 기술을 꾸준히 연마하지는 않으셨던 모양이다. 그래서 그 뜻의 고매함에도 불구하고 기본적으로 수업에서 학생들의 흥미를 모으지 못해서 고통스러워 하셨고, 거의 부적응 교사같이 힘들어 하셨다.

교사는 앞에 학생이 있으면 가르치고, 없으면 공부하는 사람이다. 이 기본적인 삶을 해직기간동안 깨지 않고 꾸준히 연마했기를, 그리고 앞으로 해직될 교사들도 이 기본을 늘 견지하기를, 그리고 무엇보다도 전교조가 해직자들에게 생계비나 대줄 것이 아니라 전문성을 잃어버리지 않도록 지원할 체계를 갖추어 두기를 간절히 희망해 본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