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드립도 이 정도면 예술이다.. 교장들, 그리고 교총

먼저 저작권 운운할까봐 먼저 기사 링크

http://news.nate.com/view/20110321n13834?mid=n0403

이 기사의 팩트는 이렇다.

1)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이 전국 초중고교 교장 1천11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2) 응답자의 67.5%가 교과부와 시도교육청간 정책혼선이 학교 현장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3) 교과부와 일선 시도교육청간 정책혼선이 발생하는 원인에 대해서는 '정치권의 포퓰리즘식 정책이 교육계에 확산된 탓'이란 응답이 50.4%로 과반수를 차지했다. 이어서는 '일부 시도교육청의 편향된 정책 시행'(42.4%), '교과부와 시도교육청간의 정책 주도권 경쟁'(6.4%) 등 순이었다.

4) 교과부의 시도교육청에 대한 정책 조정기능에 대해서도 '미흡하다'는 응답이 87.4%로 대다수였다.

자 , 이제 이걸 하나 하나 살펴보자.

1) 왜 교장에게만 물었을까? 이거부터 정당화 해야 한다. 설마 교총은 일부 진보교육감이 당선되는데 가장 큰 공을 세운 집단이 교장단이라는 것을 모르지는 않을 것이다. 그들의 부정부패가 만천하에 알려져서 공분을 일으키고, 그래서 진보교육감이 약진했다. 그러니 진보교육감이 당선된 지역에서 가장 힘겨운 처지가 된 집단은 교장들일 것임은 명약관화하다. 그런데 그들에게 무엇을 물어본다는 것인가? 한국교총은 교원단체총연합인가, 교장총연합인가?

2) 교과부와 교육청의 정책혼선이 학교현장에 큰 영향을 미치냐고 물으면 당연히 그렇게 대답할 수 밖에 없다. 이건 정답이 정해진 설문이다.

3) 포풀리즘식, 편향된 정책 등 설문 문항에 이미 자극적이고 가치편향적인 용어들이 춤을 추고 있다. 게다가 이 용어들은 정치적으로 특정 성향의 집단이 반대성향을 욕할때 즐겨 쓰는 단어들이다. 이런 단어들이 포함된 설문 문항이 어떤 특정 성향의 집단에게 던져지게 되면 응답 빈도는 굳이 세어볼 필요도 없이 뻔하게 나온다.  한 마디로 이 설문 조사는 쓰레기다.

4) 교과부의 시도교육청에 대한 정책 조정기능이란게 대체 뭔가? 시도교육청의 정책을 교과부가 조정하는 것을 당연시하고 있다. 이건 한 마디로 진보교육감의 정책을 교과부가 나서서 무력화 시켜달라는 요구다.  진보교육감들은 교장의 87.5%가 이런 반란세력임을 명심해야 한다. 그들은 개과천선의 가망이 없다. 그냥 다 쳐내는 수 밖에 없다.

이 모든 것을 한 마디로 요약하면 교장들이 "애들 못 때리고, 선생 앞에서 호통 못 치고, 돈 못 해먹으니까 불편해 죽겠다. 교과부 장관이 좀 나서서 애들 때리고, 선생 갈구고, 돈 해 먹을 수 있게 해줘"다. 차라리 그냥 이렇게 솔직하게 말하자. 공연히 유식한 척 하면서 무식한 티 내지 말고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