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진각 가는 기차

문득 옛사진이 떠오른다. 문산에서 임진각 가는 낡은 기차. 그리고 더 이상 달리지 못하고 녹슨 철마. 삐라 살포 시비와 격파 위협이후 썰렁하고 을씨년스러운 풍경이 서글펐던 임진각.
그래도 단 한 정거장을 달려가는 낡은 열차의 느낌이 좋았다.이런 열차로 마냥 달릴길이 또 있을까? 족족 정감없는 전철로 바뀌어 버리니 슬퍼라.
Published with Blogger-droid v1.6.8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