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간고사 시험문제입니다.

한 번 풀어 보세요. 중3 사회입니다.

다음은 페리클레스의 연설문 중 일부이다. 당신은 이 글을 이용해서 스파르타인에게 민주주의에 대해 설명하려고 한다. 그런데 스파르타인은 말 많은 것을 싫어해서 딱 세 문장으로만 말하라고 한다. 당신은 어떻게 말할 것인가?(10: 한 문장 당 3. 작성 점수 1)

우리의 정치체제는 권력이 소수가 아니라 다수로부터 나오기 때문에 민주정치라고 부릅니다. 우리 법은 사적 분쟁을 해결하는 경우, 모든 사람의 평등한 정의를 보장합니다. 우리는 중요한 공직을 부여할 때 출신이 아니라 능력의 탁월함만을 고려합니다. 우리는 모든 성취와 재능을 환영하고 영예를 부여합니다. 우리는 국가에 봉사할 능력만 있다면 가난하다는 이유로 정치적으로 빛을 보지 못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정치 생활뿐 아니라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나 일상생활에서도 자유롭고 개방적입니다. 우리는 이웃이 자기 방식대로 살아간다고 해서 그 사람에게 화를 내거나 해를 끼치지 않음은 물론이려니와, 그 사람의 감정을 상하게 할 수 있는 불쾌한 표정조차 드러내지 않습니다. 우리는 사생활에 대해 자유롭고 관용적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공적인 문제에서는 법을 준수합니다.

우리는 사적인 일 뿐 아니라 폴리스의 일에도 관심을 가집니다. 자기 사업에 몰두하고 있는 사람들조차 정치문제 전반을 잘 알고 있다는 것이야 말로 우리의 특징입니다. 우리는 정치에 무관심한 사람을 자기 일에 몰두하는 사람이라 부르지 않고 우리와 아무 관계 없는 살마이라고 부릅니다. 우리 아테네인들은 민회 안에서 정책을 의결하거나 적절한 토론에 회부합니다.

가장 나쁜 것은 적절한 토론을 거쳐 결론을 내기 전에 성급하게 행동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 점이 다른 나라 사람들과 우리와 또 다른 점입니다.

문장 1:

문장 2:

문장 3:

다음의 소설을 보고 물음에 답하십시오.(10: 3. 작성점수 1)

아라키스 이야기

아라키스는 사막으로 이루어진 행성이다. 이 행성에는 프레멘이라고 불리는 사나운 종족이 살고 있었다. 이들은 우주에서 제일가는 단검과 광선총의 명수들이었다. 이들은 누군가의 명령을 듣는 것을 워낙 싫어해서 어떤 정부도, 법도 없이 살아갔다. 그런데 이들은 가혹한 사막에서 살아남기 위해 무엇보다도 물이 필요했다. 그래서 다른 사람을 공격해서 그의 물을 빼앗는 일이 빈번했다. 사막에서 물을 빼앗긴다는 것은 죽음이나 다름 없었다. 사태가 이렇다 보니 프레멘들은 낯선 사람들을 만나면 무조건 공격해서 물을 빼앗았으며, 이들은 모두 단검과 광선총의 명수였기 때문에 이들 간의 싸움은 반드시 누군가의 죽음으로 마무리 되었다. 결국 아라키스 사막은 잠시도 안심할 수 없는 전쟁의 땅이 되었다.

이런 상황을 도저히 견딜수 없었던 프레멘들은 이 싸움을 막기 위해 그들이 가진 모든 물을 한 군데 모아서 거대한 저수지를 만들고, 그들 중 한 사람을 뽑아서 무아딥이란 칭호로 부르기로 했다. 무아딥은 그 저수지를 관리하며, 프레멘들은 많건 적건 무아딥이 주는 양만큼만 물을 받아쓰기로 약속했다. 그런데 이들은 이렇게 해 놓고도 뭔가 뒷맛이 개운치 않았다. 과연 평화는 올까? 이들은 여전히 평화를 위협할 요소가 남아 있다는 것을 어렴풋이 느끼기 시작했다.

1) 아라키스 행성의 자연 상태는 어떠했는가?

2) 이들은 왜 사회계약을 맺었으며, 그 계약의 내용은 무엇인가?

3) 과연 평화는 올까? 이 다음 이야기가 어떻게 될 것 같은가?

다음의 대화를 읽고 물음에 답하시오(10)

천재 권박사는 타임머신을 발명했다. 그리고 그 타임머신을 이용해서 기원전 5세기 경의 그리스 인을 초빙해서 21세기의 대한민국의 정치를 보여준 뒤 그 소감을 물었다.

아데이만토스: 아무리 둘러보아도 당신네 현대인(이렇게 불러도 된다면)은 민주정치가 무엇인지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소.

지니어스 권: 그게 무슨 말씀이십니까?

아데이만토스: 민주정치란 무엇입니까? 다수가 권력을 가지는 것입니다. 하지만 내가 아무리 봐도 당신들은 다수가 아니라 국회라 불리는 소수가 권력을 가지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건 과두정이지 민주정이 아닙니다. 어떻게 5000만 명의 운명을 겨우 300명이 결정한단 말입니까? 우리 아테네에서는 중요한 결정을 모든 시민이 다 같이 모여서 토론을 통해 결정합니다. 그래서 민주정치인 것입니다.

지니어스 권: 300명을 당신네 시대의 귀족 같은 것으로 착각하시면 안 됩니다. 그들은 엄연히 시민이며, 시민들을 대표하여 그 자리에 가 있는 사람들입니다. 게다가 그들의 임기는 4년에 불과해서 4년마다 시민의 심판을 받도록 되어 있습니다.

아데이만토스: 하지만 그 심판 자체도 이미 권력을 가진 집단에게 유리하다면 아무 소용이 없습니다.

지니어스 권: 그렇지 않습니다. 우리는 매우 공정하게 시민의 대표를 선출할 수 있는 선거제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아데이만토스: 그 말씀은 결국 시민들은 4년에 한 번 씩만 정치에 관심을 가지고 나머지 날 동안에는 저 300명에게 완전히 맡겨버린다는 뜻 아닙니까? 그들이 시민들을 위해 일할지 자신들을 위해 일할지 어떻게 압니까?

지니어스 권: 우리에게는 표현의 자유가 있습니다. 우리는 집회, 시위, 언론, 출판을 통해 자유롭게 여론을 형성할 수 있습니다. 300명은 여론에 신경 쓰지 않으면 4년 뒤를 기약할 수 없기 때문에 우리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지 않을 수 없습니다.

아데이만토스: 귀만 기울이고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지니어스 권: 또한 우리는 각종 결사체나 시민단체를 구성할 자유가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비록 그 300명에 들지 않는다 하더라도 언제든지 그들에게 압력을 행사하고, 또 우리 의견을 전달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우리는 귀국에 비해 손색없는 민주정치를 운영할 장치를 확보하고 있습니다. 오히려 여성도 참정권을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귀국보다 더 민주적이라고 할 수 있죠.

1) 아데이만토스가 자기네 나라가 대한민국보다 더 민주적이라고 주장한 근거는 무엇인가?(3)

2) 지니어스 권은 대한민국의 민주정치는 아데이만토스의 고대 아테네에 비해 손색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그것이 가능한 제도적인 장치로 두가지를 제시하고 있다. 그것들은 무엇인가?(3. 작성 점수 1)

제도 1:

제도 2:


수고하셨습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1987년 6월 항쟁 (1) 1980년대의 전형적인 가두시위와 폭력 시위가 발생한 원인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