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여행 보고서(3)

수학여행 시리즈의 마무리입니다. 평가에 해당되는 부분이기 때문에 사진 등의 볼거리는 없습니다. 소집단 수학여행이 처음 거론될때 사람들은 1) 학생들의 경험의 질이 높아지고, 2) 학생간, 학생 교사간의 친밀감이 높아지며, 3) 각종 비리가 차단된다 는 점에서 찬성하기도 하고, 1) 교사의 부담이 너무 가중되고, 2) 전반적으로 비용이 높아지며, 3) 학생관리가 어렵다 는 점에서 반대하기도 했습니다.

직접 다녀온 결과 나름 평가를 내려보면 학생들의 경험의 질 부분은 생각만큼 깊어진 것 같지 않습니다. 애초에 이건 여행 규모의 문제가 아니라 학생들의 성숙도의 문제인 것으로 보입니다. 중학교 3학년 수준에서는 여행 규모가 크건 작건 간에 다니면서 뭔가를 진지하게 보는 것 보다는 친구들과 숙소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것, 즉 부모의 간섭에서 벗어난 자유를 만끽하는 것을 더 좋아했습니다.

학생간의 친밀감은 확실히 높아졌지만, 학생-교사간의 친밀감은 상황에 따라 다를 것 같습니다. 대규모로 갈 경우 학생들의 숙소 생활을 통제할때 교사는 "학교측"이라는 조직의 얼굴로 통제합니다. 하지만 한두학급이 갈 경우 그 통제는 "학교측"이 아니라 "선생님"이 되며, 따라서 학생들의 반감이 훨씬 더 즉각적으로 표현됩니다. 대한민국특수지역인 송파구 학교가 아니라 다른 지역 학교 학생들이었다면 통제의 필요성이 훨씬 커졌을 것이고, 그럼 아마 담임과 학생 사이는 상당히 험악해졌을 것입니다.

이런 소규모 수학여행 행정이 매우 투명해진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비리 차단을 위해 수학여행 방식을 바꾼다는 발상은 상당히 웩더독 스럽습니다. 이건 중요하지 않습니다.

교사 부담의 경우 이 부담의 대부분은 여행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여행 전문가가 아닌 교사들이 우왕좌왕하는 데서 비롯됩니다. 이 부분을 교사의 '헌신'에 기대는 모델은 반드시 실패합니다. 이건 당연히 이런 일을 담당하는 전문가가 할 일이고, 교사는 이들이 제공하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보고 여러가지를 고려해서 선택하는 일 정도를 해야 합니다. 다만 올해의 경우 수학여행 전문 여행사들조차 미처 준비가 되지 않아서 이 부분을 교사들이 직접 담당하려다 보니 갖가지 혼선과 어려움이 발생했던 것 같습니다.

이 부분에서 미묘한 문제가 생기는데, 소규모 수학여행의 목적이 학생의 경험인가 아니면 투명성인가의 문제입니다. 자꾸 후자쪽으로 이야기가 기울면서 여행사를 통하지 않고 교사가 직접 기획부터 집행을 다 하는 쪽으로 압력이 왔던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앞에서 말했듯이 투명성은 수학여행의 규모로 해결할 문제는 아닙니다. 그리고 학생의 경험의 질이 문제라면 여행의 기획과 수속은 아마튜어 교사가 아니라 전문 여행가가 담당하는게 옳습니다. 즉 교사가 자기반 수학여행의 목적과 방문하고자 하는 지역, 그리고 여행의 기본 콘셉을 제출하면 여행 플래너가 이를 세팅해주고 이렇게 세팅된 맞춤 상품을 판매하는 형식이 가장 이상적입니다.

대학생 도우미를 붙여준다는 말이 흘러 나오고 있는데, 이건 오히려 자살골 정책이 될 가능성이 많습니다. 교사들이 힘들어 하는 것은 "왜 우리가 여행 전문가 까지 되어야 하는가?"에 있지 일손이 더 있고, 덜 있고에 있는게 아니거든요. 가족여행과 책임을 져야 하는 수학여행은 다릅니다.

예를 들면 저는 내년에 경주에 데려갈 계획입니다. 불국사, 석굴암 외에는 참신하게 코스를 짜고 싶습니다. 패키지에서 잘 안가는 괘릉, 늠비봉, 배리삼존불, 석골사 이런 곳에 데려가고, 시간이 되면 양동마을과 현대자동차 공장 이렇게 한번 넣어보고 싶습니다. 교통편은 KTX와 현지 대절 버스를 이용하고요. 숙소는 경주 시내에 있는 콘도를 이용하려고 합니다.

자, 지금같은 상황에서라면 이걸 교사가 다 자료 찾아서 경주까지 가서 현지답사까지 해야 합니다. 그리고 현지에서 어레인지 다 하고 예약수속, 계약까지 다 해야 합니다. 이게 잘 되겠습니까? 30명 데리고는 현지 업자한테 문전박대만 당합니다.

하지만 이런 소규모 학생 여행을 전문으로 하는 여행 플래너가 있다면, 이 사람이 교사가 요구하는 코스를 잘 조합해서 코스를 만들고 현지 교통사와 계약하고, 콘도와 계약합니다. 이 사람은 우리 반과만 거래를 하는게 아니라 경주를 오고자 하는 수많은 학급과 거래하기 때문에 콘도, KTX,관광버스는 이들을 괄시할 수 없기 때문에 매우 좋은 조건에서 계약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대량 계약한 상태에서 교사의 요구에 따라 프로그램을 조금씩 손질해서 총액 개념으로 상품을 교사에게 판매할 것입니다.

저 역시 석가탑 둘레에 수백명의 학생들이 겹겹의 인의 장막을 치는 그런 대규모 수학여행은 아무 소용 없다고 봅니다. 그렇다면 핵심은 소규모에 있습니다. 여행업체의 개입 유무, 준비과정의 교사의 직접 개입 등이 에 있는 것이 아니라요.

그런데 서울에서는 자꾸 여행업체의 개입유무에 촛점이 맞춰지면서 교사들이 수업을 결손시켜가면서까지 1박2일동안 수백킬로미터 출장을 미리 다녀오는 등 일대 아우성이 있었습니다. 이건 잘 생각해서 판단해야 할 일입니다. 나는 소규모 수학여행에 찬성하지만, 이런 식으로 사전 사후 과정에 교사들의 아마튜어적인 헌신을 요구한다면 반대로 돌아설 수 밖에 없습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