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학교 물타는 애교 교장

구체적으로 밝히면 명예훼손이 되니까 그냥 익명으로 처리합니다.

어느 교장이 있습니다. 공정택이 처음 교육감이 될때 장학사가 되었다가 3년만에 장학관, 4년만에 51세에 교장이 된 여성입니다. 딱히 잘난 점은 없습니다. 애교를 잘 부리고 교태를 잘 떱니다. 그리고 말로 자신의 업적을 상당히 잘 포장합니다. 공정택 시절에는 각종 방과후학교랑 자원학교 학력신장 따위의 공정택표 사업을 전부 자기가 한 것처럼 떠벌리고 다녔습니다. 여기저기 떠벌리면서 자기 자랑 하느라 학교에는 잘 붙어있지도 않습니다. 날이면 날마다 오후에는 출장입니다.

그런데 하늘같이 믿던 공정택이 짤리고 곽노현 교육감이 당선되었습니다. 잠시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던 이 교장은 1년이 지나자 다시 기력을 회복하고 이번에는 교육혁신 세력들 앞에서 교태를 부리고 다닙니다. "학력신장 교장" "방과후 교장"이 이번에는 "문예체 교장"으로 변신했습니다. 정작 자기 학교에서는 있던 밴드부도 해체시키고 밤 늦게까지 국영수 내신 방과후 하느라 불이 훤한데 예술제 한번 개최한 적 없는 학교인데, 밖에서는 문예체 교장이라고 떠들고 다닙니다.

뭐, 누구나 살아남아야 하니 그걸 누가 탓하겠습니까? 문제는 그 말에 녹아나는 사람들입니다. 공정택과 그의 사람들은 원래 그런 수준이니 그러려나보다 합시다. 그런데 문제는 공정택 사람들을 녹였던 바로 그 무기가 명색이 진보교육감의 사람들이라는 사람들에게도 먹히기 시작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학교 안에서는 권위적이고 독선적이고 국영수사과 보충수업을 미치도록 강요하는 교장이 밖에서는 만면에 미소를 띄며 문예체를 진흥하고 혁신적인 마인드를 가진 교장으로 선전되고 있습니다. 선전 하는 교장이 문제가 아니라 그 교언영색을 읽지 못하는 혁신주체들이 문제입니다. 이럴때 나오는 말은 딱 하나겠네요. "그저 남자들이란....."

저를 포함한 모든 혁신 일꾼들에게 경고합니다. 오랫동안 권력의 변방에 있다가 이제는 서서히 권력의 맛이 느껴지는 시기임을 자각해야 합니다. 그 권력의 맛을 보기 시작하면 서서히 주변에 아첨하는 무리들이 생깁니다. 우리의 적은 우리의 오만함입니다. 우리를 칭찬하고 우리 뜻에 찬동한다고 떠들어대는 사람들을 경계합시다. 오히려 우리의 부족함을 질타하고, 왜 그 정도 밖에 못하냐, 그게 무슨 진보냐고 비판하는 사람들을 가까이 합시다. 그래야 혁신학교가 진보가 되고 혁신이 됩니다. 얼렁뚱땅 웃는 얼굴과 거짓 보고서로 교육청 돈이나 타내고서 적당히 굴려먹으면서 대외적으로는 무슨 혁신 선구자인양 포장하는 그런 사람들을 경계해야 합니다.

이런 사람들이 포장되고 선전되는 만큼, 그 사람들과 같이 일하는 사람들을 중심으로 혁신에 대한 비토가 늘어납니다. "혁신 좋아하네. "이런 말이 늘어납니다. 삼가고 삼가며, 경계하고 경계해야 합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