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교육감 사용법

요즘 전교조 활동가들 사이에서 진보교육감 무용론, 진보교육감 배신론이 퍼져 나가고 있습니다. 주로 강경파로 분류된 분들이 그러는데, 그들의 논리는 대체로 이렇습니다.

1) 비리 사학재단을 한 칼에 날리지 않고 있다.
2) 해직교사들을 복직시키는데 소극적이다.
3) 일제고사, 교원평가, 성과급 철폐에 미온적이다.
4) 이런 저런 일들을 벌여서 선생을 귀찮게 한다.
5) 경쟁교육을 철폐하지 않는다.
6) 귀족학교, 특목고를 확 정리하지 않는다.

대략 이런 정도인데, 안타깝게도 어떤 교육을 해라, 어떤 학교를 만들어라에 대한 비전은 찾아볼수 없고, 결국 이익집단으로서 교사의 모습만 보입니다. 설사 그렇지 않다해도, 여기에는 진보교육감에 대한 다음과 같은 그릇된 관점이 보입니다.

1) 진보교육감 도구주의: 이 관점은 진보교육감을 특정 교육운동 의견그룹의 주장을 관철시키기 위한 도구로 보는 관점입니다. 진보교육감 자신의 비전이나 견해는 무시되며, 이 의견그룹의 주장과 어긋나면 즉시 "사이비 진보"로 규정됩니다. 하지만 진보의 스펙트럼이 넓듯이 진보교육감의 스펙트럼도 넓습니다. 따라서 진보교육감과 진보교육운동 진영은 각자 나름의 견해를 가지고 논쟁하고 토론하면서 지평을 함께 넓히고 방향을 조정해 나가야 합니다. 어느 한 쪽의 입장을 강요하는 것은 진보가 아니라 폭력입니다.

2)진보교육감 해결사주의: 이 관점은 진보교육감을 뽑아 주었으니 이제 그 동안 제기되어 온 문제들을 확 풀어라 하는 주의입니다. 이게 노무현 대통령을 거꾸러뜨린 논리이기도 합니다. 사실상 진보교육감의 정치적 위상은 매우 미약합니다. 장학사, 장학관으로 득실거리는 교육청에 섬처럼 들어갔을 뿐입니다. 그 영토를 넓혀주는 것은 오히려 바깥에 있는 진보교육운동 진영입니다. 즉 진보교육감이 뽑혔기 때문에 교육운동 진영의 노력이 비로소 빛을 발할 조건이 생긴 것이지, 그 동안 운동권이 노력했으니 이제 교육감이 해결해라 할 일이 아닌 것입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1) 진보교육감도 한 사람의 교육운동가임을 인정해야 합니다. 그들도 나름의 교육에 대한 비전, 운동전략 등이 있습니다. 활동가들은 그것을 인정하고 자신들의 비전과 상호조정해야 합니다. 대화를 요구하는 것은 옳으나, 입장을 강요하는 것은 옳지 못합니다.

2)의제를 계속해서 만들고 선점해야 합니다. 진보교육감은 교육자가 아닙니다. 교육의제는 결국 학교 현장에서 발굴되어야 합니다. 이건 교육감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닙니다. 또 교육감을 교육운동진영으로 불러들이는 방법 이것외에 없습니다. 의제가 없는 곳에 선출직이 갈 이유는 없습니다.

3)전문성으로 지원해야 합니다. 교육운동가들은 교육전문가들입니다. 이 부분이 일종의 정치인인 진보교육감이 가장 절실하게 도움이 필요한 부분입니다. 교육전문가로서 지원할 수 없는 교육운동가들은 안되었지만 진보교육감과 더불어 할 일이 많지 않습니다.
4) 실천을 만들어가야 합니다. 진보교육감은 보수적인 세력의 대표를 선거에서 물리쳐 주었다는 것만으로도 자기 역할을 다 한 셈입니다. 이겨주지 않았습니까? 그 다음은 진보교육자들이 교육현장에서 실천사례를 만들어서 진보교육의 영역을 넓혀가고 계속 새로운 의제를 개발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혹자는 진보교육감과 교사와의 대화에서 입장차이가 크고 진보성이 미진하다고들 합니다. 하지만 지난 교육감때 우리는 교육감은 커녕 본청 장학관 만나기도 힘들었습니다. 이미 이것만으로도 큰 변화입니다. 그 다음 변화는 교육감이 만들어주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보여주고 교육감이 지원하는 형태로 일어나게 됩니다.

한 마디로 진보교육감을 뽑았으니 뭔가 되겠거니 하는 생각을 버려야 합니다. 진보교육감을 뽑았으니 뭔가 해봐야겠다, 이런 생각을 해야 합니다. 짤릴 걱정 없이 이런 저런 새로운 교육실천을 할 수 있다는 것, 그것보다 더 진보적인 상황이 어디 있겠습니까?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