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껏 진보교육감 비판이라고 나온게 매때리기인가?

바야흐로 진보교육감 취임 1주년을 맞이하여 조중동이 분주하다. 이걸 축하할 수는 없고 뭐라고 까기는 해야 하겠는데, 까자니 마땅한게 없다.

이를테면 무상급식, 이건 교육감만의 사안이 아니고 잘못하면 전국적 이슈로 휘말리니 조심스럽다. 혁신학교. 이건 원칙적으로 조중동도 반대하기 어려운 사안이다. 그러니 기껏 딴지 건다는게 혁신학교는 전교조 학교냐 정도인데, 이것도 승진가산점 안받고 더 고생하겠다고 자발적으로 모인 교사들이 하필이면 전교조였네 하면 그만이다.

그래서 고르고 고른것이 마침내 "체벌"이다. 대한민국 역사상 학교에서 애들 때려야 한다는 주제가 대 조선일보 사설까지 올라간 적이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이 이슈가 이제 사설까지 올라왔다.


이 사설의 논리는 간단하다. 좌파교육감이(곽노현, 김상곤 두 교육감 보다 훨씬 더 왼쪽에 있으면서도 좌파로부터 개량주의자 소리를 듣는 필자 입장에선 놀라운 표현이다) 학생 인권 세운다는 미명하에 교권을 추락시켜서 공교육이 무너진다, 공부 하겠다는 학생들의 인권도 인권이다 뭐 대충 이런 논리다.

그러면서 제목도 아주 선정적으로 뽑았다. "매 맞는 교사, 무너지는 교실"

그런데 참 얄궂기도 하다. 하필이면 그 사례로 꼽은 고교생 교사 안면가격 사건은 보수교육감 중 가장 수구적이라는 울산에서 일어난 사례다. 조선일보의 그 뛰어난 취재능력으로 어째서 서울이나 경기에서 진보교육감 당선 이후 늘어난 교권침해 사례를 찾아내지 못하고 하필 보수감 지역의 사건을 머리로 올렸는지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만약 학생인권조례 때문에, 체벌 금지 때문에 교권이 무너졌다고 주장하려면 다음의 두 가지를 입증해야 한다.

첫째, 최근 몇년 사이에 교사에 대한 폭언, 폭행 사례가 의미있게 증가했어야 한다.
둘째, 체벌이 줄어들때 마다 교사에 대한 폭언, 폭행 사례가 늘어난다는 유의미한 통계자료가 제시되어야 한다. 게다가 이건 다른 변인들의 통제를 받아야 한다. 예컨대 일제고사 때문에 학생들의 스트레스가 증가되었거나, 혹은 막장 드라마의 영향이거나....

또 교실이 무너졌다는 표현도 일간지 사설에서 함부로 나불거릴만한 단어가 아니다. 난 20대때 때리기도 했다. 젊고 미숙하기에 아이들에게 얕잡히지 않으려고 더 그랬던것 같다. 40대 중반인 지금 애들은 나를 "정색마왕"이라고 부른다. 웃고 있다가도 꾸짖을 일이 있으면 너무도 엄하게 정색하기 때문에 정말 무섭다는 것이다. 물론 때리는건 물론 업드려 뻣쳐, 심지어 손들기나 무릎꿀리기조차 한적 없다. 그러나 내 교실은 무너지긴 커녕 정말 살아 움직이는 교실이다.

그 이유는 내가 잘났거나, 내가 학생을 잘 다루는 비법을 알고 있어서가 아니다. 내가 학생들과 소통하고, 학생들이 나를 좋아하기 때문이다. 이렇게 래포가 형성된 교실은 체벌이 필요 없다. 그리고 이런 래포는 교사가 학생과 마음껏 소통할 수 있는 자유가 생길때 비로소 가능하다. 나는 나이가 40줄 넘어 교장, 교감이 함부로 대하지 못하게 된 다음에야 바로 이런 자유와 래포를 얻을 수 있게 되었다.

애들은 조용히 있으나 아무도 수업은 하지 않고, 선생도 학생도 모두 침묵 속에 시간 가기만 기다리는 교실.. 바로 그게 무너진 교실이다. 아니 그건 무너진 정도가 아니라 죽어버린 교실이다. 학생이 때론 교사에게 태클도 걸고 항의도 하고, 그러면서 협상도 하느 교실, 이건 무너진게 아니라 살아 약동하는 교실이다.

죽은 교실은 물론 무너지지 않는다. 이미 죽었는데 뭐가 더 무너지겠는가? 그런데 이런 교실이 교육보다는 행정에 관심이 많은 교장, 교감, 그리고 보수적인 교육관료들 눈에는 질서잡히고 안정적인 교실이다. 그러나 살아있는 교실은 때론 휘청거린다. 그리고 그 휘청거림을 함께 바로잡고 다 같이 성장한다.

그러고 보니 교사가 맞는다. 교권이 무너진다 등의 이야기는 어제 오늘 이야기가 아니다. 2006년에도 똑 같은 사례로 지역신문에서 개탄했으니


공교롭게도 5녀전이나 지금이나 교사가 얻어맞고 교권이 무너지는 지역은 진보교육감과 가장 거리가 먼 지역들이다. 그렇다면 교권을 추락시킨 장본인은 오히려 보수교육감이 아닐까 하는 의심이 든다.

사실 그럴 개연성은 충분히 있다. 그들은 실제 교권을 존중하지 않기 때문이다. 일제고사에 대해 말 한마디 잘못했다고 하루아침에 해직교사를 만들어버리고, 성실하게 교육하는 교사보다는 돈 봉투 갖다 바치는 교사를 더 높이 평가하고, 갖가지 전시성 사업 벌려서 드러내기 좋아하는 교사는 유능한 교사로, 바깥에 눈돌리지 않고 아이들에게만 신경쓰는 교사는 안일하고 무능한 교사로 탈바꿈 시키는 상황이 교권 유린이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자기들은 뒷짐지고, 교사들에게 교사들조차 옳지 않다고 생각하는 가지자지 학생 사생활 간섭과 통제로 내몰고 있는데, 이게 교권 유린이 아니면 무엇인가? 어린 학생들을 다만 교육감 실적 올리기 위해 8시 9시까지 남겨서 보충수업을 시키고, 여기에 대한 교사들의 의견은 일절 무시하고 있으니 이게 교권 유린이 아니면 무엇이겠는가?

또 어느결엔가 교육수요자란 말을 퍼뜨려서 교사를 교육자에서 일개 교육 서비스 상품 판매자로 격하시키고, 학부모를 공동교육자에서 위대한 "고객님"으로 바꾸어 버렸으니, 이게 교권유린이 아니면 무엇이겠는가? 아니, 고객이 서비스 회사 점원에게 막말좀 하고 손좀 썼기로서니 뭐가 문제인가? 고객은 왕 아닌가? 교육수요자란 용어를 거침없이 쓴 신문에서 교권 추락을 운운하니 참 우습기까지 하다.

이렇게 교과부가, 교육청이 교권을 무시하고 있으니 학생이 교사를 무시하는 것도 당연하다. 나는 최근들어 교사에 대한 폭행이 의미있게 증가했다는 증거를 본적이 없다. 하지만 만약 있다면 그 원인은 교사를 말단 공무원 취급한 관료주의와 보수교육감들, 그리고 교사를 서비스 판매점 점원으로 만들어버린 신자유주의 교육정책 입안자들이 바로 그 원인제공자라고 말할 것이다.

사실 진보교육감 취임 1주년을 맞이하여 보수언론에서 뭐라고 공격할지 기대감을 가지고 기다리고 있었다. 상대가 세게 나와야 나도 흥이 나는 법인데, 그들의 실력이 이 정도 밖에 안되니 더 이상 대거리할 흥이 사라지고 말았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