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포머3, 그리고 평창

평창올림픽 발표가 나기가 무섭게 조성되는 이 무서운 분위기, 평창올림픽에 대해 우려하거나, 그렇게 잘된 일이 아니라는 말을 하면 즉시 "기수제외"될듯한 분위기를 보면서 우리나라가 아직도 잠재적 파시즘에서 자유롭지 않다는 공포를 느꼈다.

그제서야 비로소 많은 젊은이, 그리고 청소년들이 영화 트랜스포머의 스토리나 설정이 엉터리라고 외쳐댄 이유를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이들이 트랜스포머의 설정을 이해하지 못하는 근거는 어째서 옵티머스 프라임은 자신들과 생판 관계 없는 지구인을 지키기 위해 같은 동족들과 치열하게 싸우느냐는 것이다. 지구인들이 특별히 뭘 잘 해준 것도 없고, 그냥 거기서 트럭으로 스포츠카로 숨어 살면 그만인 것을 왜 지구인을 정복하려는 디셉티콘과 싸우느냐는 것이다. 어차피 상관 없는 일인데...

여기에는 바로 우리나라에 오랫동안 만연된 "국익"의 이데올로기, 심지어 좌파라 불리는 집단들 중 상당수를 엉뚱하게 '민족주의자"로 만들어 버린 국익의 이데올로기가 면면이 흐르고 있다. 우리민족이 우선이다. 다른 종족은 우리에게 어떤 이익을 줄때만 관계가 있다. 하지만 여기에는 어떤 가치도, 이상도 없다. 이런 의식을 담고 사는 사람들이니 옵티머스 프라임이 "나는 자유를 배웠고, 자유를 위해 싸운다"라고 하는 말이 공허하게 들릴 것이다. 이 말이 공허하게 들리는 사람들은 그리스 독립전쟁에 지원해서 싸운 유럽 여러나라의 지식인들, 그리고 스페인 내전에 참가해서 공화정을 지키려고 싸운 전세계의 지식인들의 말도 공허하게 들릴 것이며, 영국이나 미국의 2차세계대전 참전을 순전히 대공황 극복을 위한 경제적인 이유로만 해석할 것이다.

하지만 이게 그렇게 이상한가? 만약 대한민국이 독재국가인데 아주 강성한 국가라고 하자. 그리고 당신은 이 대한민국의 독재정부와 치열하게 맞서 싸우고 있다고 하자. 그런데 대한민국이 만약 중국을 침략해서 중국인들을 학살하고 노예로 만들고 있다고 하자. 그럼 당신은 중국인들을 위해 총을 들고 한국군과 싸우지 않겠는가? 나는 기꺼이 그럴 것이다. 그게 그렇게 이상한가? 물론 당신이 평범한 소시민이라면 이상하게 생각해도 무리는 아니다. 하지만 당신이 정치적으로 진보이며 정의의 문제를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여긴다면, 그게 이상하게 느껴지는 것이 도리어 이상한 것이다.


이제 평창으로 돌아와 보자. 평창과 달리 뮌헨과 안시에서는 많은 주민들이 올림픽 유치 반대 시위를 하고 있었다. 이들은 올림픽 때문에 알프스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이 훼손되는 것을 우려하고 있었다. 그런데 역설적이게도 올림픽을 하려면 가장 많은 자연의 파괴가 불가피한 평창에선 이런 목소리가 완전히 묻혔다. 만약 끄집어 내었다가는 몰매맞을 분위기였기 때문이다. 실제로 나도 97년에 무주 동계 유니버시아드 반대 시위를 하다가 무진장 지역의 억센 사투리로 무진장한 욕과 위협을 들었던 경험이 있다. 그때도 국익, 그리고 지역경제를 위해 "덕유산 국립공원"따위는 갈아 뭉개도 상관없다는 것이었다.

이번에도 만찬가지다. 평창은 비록 남한에서는 가장 추운동네라고는 하나 동계올림픽을 할만한 지역은 아니다. 고도도 충분하지 않고 자연설 지역도 아니다. 이런 곳에 동계스포츠 경기장을 지으려면 멀쩡한 숲을 갈아 엎어야 한다. 그 동안 강원도의 생명이며 자랑이며 보물이었던 숲을. 그걸로도 모자라서 특별법 까지 만들어서 도로며 철도며 마구 깔아서 사실상 수도권에 편입시키려고 한다. 관광객 편의를 위해서... 그 결과 난개발이 이루어지면서 청정 강원도의 모습이 어떻게 될지 안봐도 훤하지만 정작 주민들은 그 덕에 아파트 받고 땅 값 올라갈 꿈까지 꾸고 있다.

이미 지난 릴리함메르 동계올림픽때부터 "환경보존"이 강조되어 왔다. 그렇다면 뮌헨이나 안시처럼 기존의 시설을 재활용할 수 있고, 굳이 새로이 자연환경을 파괴하지 않아도 되는 곳에 올림픽을 유치하는 것이 옳다. 물론 그냥 소시민이라면 언론에서 떠드는 대로 박수를 쳐도 된다. 하지만 적어도 진보라면, 지식인이라면, 마냥 박수만 칠 일이 아니다. 올림픽 정신의 훼손을, 심각한 환경파괴에 대한 우려를, 난개발에 대한 반대를, 그리고 20조라고 선전하는 경제적 효과에 대한 허구성을(GDP가 1000조원이 넘는 우리나라에 20조 유발효과 따위....) 말하는 것은 이들의 당연한 책무다. 그런데 소위 진보, 지식인들 조차 올림픽 유치에 대해 그다지 기쁘지 않다고 말하면 쌍심지를 켜며 '너 어느나라 사람이야?'라고 말한다. 진보좌파마저 민족주의, 국수주의자가 탈을 쓰고 들어 앉았으니...

그건 그렇다 치고, 어떤 반대의견, 다른 의견도 용납하지 않고, 그런 의견이 들리면 분노로 화답하겠다는 그런 태도는 대체 뭐란 말인가? 이게 바로 파시즘이 아니면 뭐란 말인가? 2002년 월드컵때부터 별로 좋지 않았던 현상이지만 아직도 치료되려면 멀었나 보다.

난 옵티머스프라임의 노선을 택하겠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1987년 6월 항쟁 (1) 1980년대의 전형적인 가두시위와 폭력 시위가 발생한 원인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