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손과 데릴라: 교언영색

음악 들어 보겠습니다.

생상의 오페라 삼손과 데릴라에 나오는 유명한 아리아와 2중창입니다.
삼손은 데릴라의 교언영색에 넘어가서 자신의 힘의 근원을 내어주고, 무력한 존재가 되고 맙니다. 그것은 혼자의 비극이 아니라 그에게 큰 기대를 걸던 동포를 배신하고 그들에게 노예의 비참을 선사하는 결과가 됩니다.

그 동안 삼손의 뒤를 이은 얼마나 많은 혁명가들이, 운동가들이, 지도자들이 교언영색 때문에 일을 그르쳤는지 모릅니다. 경계하고 경계해야 할 일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생상의 이 음악만큼은 너무도 아름답고 멋집니다. 내가 제일 좋아하는 오페라 중 하나죠^^

두 곡이 연달아 이어지는 곡입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1987년 6월 항쟁 (1) 1980년대의 전형적인 가두시위와 폭력 시위가 발생한 원인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