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념 편향 교육감이라고? 지나가던 소가 웃을

요즘 조중동이 곽노현 교육감에 대한 이념공세를 뜨겁게 하고 있다. 올 초만 하더라도 빈축성 기사로 공격을 하더니 요즘은 이념공세다. 그건 그만큼 서울시교육청이 제자리를 잡아가고 있기 때문에 이제는 곽노현 교육감을 김상곤 교육감 수준으로 심각히 보고 있다는 뜻이다. 곽교육감에게는 오히려 잘된 일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이들이 이념 편향이라고 내 거는 이유가 참으로 한심하다. 이를테면 "4대강 반대운동"을 하던 강경선 교수를 민주시민교육 자문위원장으로 삼았거나 , 전교조 교사들이 TF에 많이 참여하고 있다거나, 아니면 전교조와의 단체교섭에서 많은 타결을 보았다 정도이다. 결국 교육감이 자기 뜻에 맞는 사람을 발탁한다거나 아니면 전교조의 의견을 존중하기 때문에 이념 편향이라는 것이다.

그런데 겨우 이 정도로 이념 편향? 여기에 이념 편향의 종결자가 있다.
아마 이 플래카드 기억 나는 사람들 많을 것이다. 전교조의 의견을 존중해서 이념 편향이라면 아예 전교조를 악으로 규정하는 것은 뭐라고 해야 할까? 편향의 수준을 한참 넘어선 것이 아닐까? 조중동이 공정택을 이념 편향이라고 비난하는 모습을 한 번도 본 적이 없다. 그러니 그 반대도 편향이 아닐까? 적어도 곽노현 교육감이 "전교조에게 맡기지 않으면 교육이 무너집니다" 정도 말할때 까지는 편향이라는 말을 쓸 자격이 그들에게는 없다.

그리고 필자가 당초 교육청의 TF에 참가할때 TF21명 중 전교조 조합원은 2명에 불과했다. 나머지는 모조리 교총이었다. 그런데 6월에는 교총 TF는 스스로 다 사라졌다. 불성실하게 참여했고, 오히려 사업을 방해하려 했으며 회의적인 발언을 했다. 당초 교육감은 그들에게도 기회를 주었다. 그런데 그 기회를 살리지 못한것은 그들의 무능력 때문이지 교육감의 편향 때문이 아니다.

교육청 인사위원회에 교직단체 추천인사를 반드시 포함토록 한 것도 그렇다. 교직단체가 어디 전교조 뿐인가? 교육감은 항상 교총과 전교조에 똑 같은 인원의 TF나 자문위원 추천을 의뢰했다. 그런데 전교조에서는 유능한 사람이 가고, 교총에서는 게으르고 회의적인 사람이 오는 걸 어쩌겠는가? 그나마 회의에 참석도 잘 안하고, 자료도 안 만들어 오니 당연히 배제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단체 협약...문제가 되고 있다는 단체협약의 표지다. 여기에 어떤 단체들이 서명했는지 보라. 뉴라이트들이 만든 서울자유교원조합도 당당히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그런데 이걸 보고 전교조 안이라고 우겨붙이는 것은 사실을 호도하거나 아니면 자기들 동지들을 너무 무시하는 처사일 것이다. 전교조가 다수라서 어쩔수 없다고? 라이트들은 그렇게 무능한가? 앞에서도 말했지만 19명의 교총이 2명의 전교조에게 제압당하기도 했는데, 그 반대는 왜 못하는가? 어차피 기회는 다 주어진 것 아닌가? 정 마음에 안들면 소수 노조라도 서명 못하겠다고 철야 농성도 하고 단식투쟁도 했어야 하지 않을까? 그 정도 깡 없으면 말을 붙이지 말아야 한다. 전교조의 발언권이 하늘에서 떨어지거나, 김정일이 내려 주었는게 아니다. 그렇게 헌신하고 희생하고 싸워가면서 얻어낸 것이다.
그러니 현재 이 상황이 불만스러운 보수, 우익 교육계 인사들에게 고한다. 좌편향 운운하며 비겁하게 조중동 뒤에 숨어서 깐죽대거나, 기밀 문서를 조중동한테 흘리는 짓거리 하지말고, 89년부터 지금까지 전교조가 그래왔듯이 그대들도 해직을 각오하고 투쟁하라. 아마 어려울 것이다. 우리는 일신의 영달을 위해 좌를 선택한 게 아니지만, 그대들은 일신의 영달을 위해 우를 선택했을테니. 어디 그대들의 진정성을 확인해 보겠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