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가원 아주 문 닫아 버리자

요즘 교육과정평가원이 연일 난타를 당하고 있다. 처음에는 이명박 대통령의 지엄한 명령인 "물수능"을 내지 않고 제대로 수능을 냈다고 혼줄이 났고, 다음에는 고3 학부모들을 출제위원으로 위촉했다고, 그리고 중국제 샤프를 썼다고 연일 난타를 당했다.

하지만 나는 여태까지의 난타에 대해서는 동의하지 않는다. 수능은 문자 그대로 대학수학능력을 평가하는 것이지, 고등학교 졸업자격을 평가하는 것이 아니다. 고등학교를 졸업할만한 실력이면 누구나 대학에 갈수 있다는 발상은 대체 누구 발상인지 궁금하다. 고등학교 졸업할만한 실력이면 이건 사회인으로서 시민으로서 적절한 교양을 갖추었다는 의미다. 반면 대학 수학능력은 "해온것"에 대한 평가가 아니라 "해 나갈것"에 대한 평가다. 따라서 교과서에 안나오는것, 고교 교육과정을 벗어나는 것이 출제되는 것조차 당연하다. 안 배운 것을 어떻게든 풀어나가는 것이 바로 아카데믹한 능력이니까.

그런데 수능을 EBS문제집에서 출제하라는 명령을 지키라고 한다. 이거야 원 교육학 박사들로 득시글 거리는 교육과정 평가원이 EBS문제집에서 문제 추려내는 심부름꾼 역할이나 하게 생겼다. 사태가 이 지경이 되었는데도 어느 박사 하나 나서서 정부를 비판하지 않는 것을 보니 그 사람들이 그런 대접을 받아도 싸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다음 수능 출제위원중 고3학부모가 있었다는 것 역시 나는 별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오히려 고3 학부모가 거기 포함되면 의심의 눈초리로 바라보게 되는 우리 사회의 사회적 자본의 얄팍함이 문제다. 고3학부모라 할지라도 교육자로서의 직업의식이 있는 사람이며, 공직자로서의 자세가 되어 있는 사람이며 또한 비밀엄수의 서약을 했다면 하등의 문제 될 것이 없다. 이런 식으로 의심하기 시작하면 한도 끝도 없다. 사범대학 교수는 교원임용고시 출제를 하면 안되고(자기 학교에 유리하게 할테니), 법대교수는 사법고시 출제를 하면 안되고 등등..... 중국산 샤프 사건이야 교육연구직이 아니라 행정원들이 저지른 사건일테니 나랑 무관하고....(역시 어디나 서무실이 문제군)

그런데 이번에는 내가 관련된 일이 터졌다. 내가 저 망할놈의 국가수준학업성취도평가(일제고사)의 서답형 채점원으로 차출되었다. 차출된거야 우리학교 다른 사회선생들이 전부 컴맹에 가까운 할마마마들이라 그렇다 치지만, 차출된 선생들 신상을 온 동네에 공개하는 것은 도대체 무슨 짓인지! 빌어먹을 놈의 일제고사에 시간 빼먹히는것도 억울해 죽겠는데, 신상까지 털렸다. 이러고도 국가기관이라고 고개를 쳐들수 있는지...

게다가 걸핏하면 서버가 안된다. 오늘 저녁 8시부터 딱 네시간 작업해서 채점 완료하려 했더니 10시 40분에 서버가 다운이다. 도대체 바쁜 사람들 붙잡아 놓고 자기들 시스템 문제때문에 일 못 끝내고 시간 질질 끌게 만들다니 이런 집단에게 수능을 어떻게 맡길지 참으로 걱정된다.

그래서 시스템 관리자한테 전화했더니 조치하면 연락 준다고 한다. 그런데 11시가 넘어도 답이 없다. 그래서 다시 걸었더니 내일 아침에야 될 것 같다고 한다. 30분이란 피같은 시간만 날아갔다. 내일 아침에야 될 것 같으면 바로 답을했어야 할 게 아닌가? 조치되면 연락하겠다+내일아침에야 된다= 밤새도록 지들 전화 기다리고 있어라? 무슨 일들을 이따위로 하는지.

나의 이 거친 포스팅이 평가원, 교과부 고위층들에게 널리 널리 퍼졌으면 한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1987년 6월 항쟁 (1) 1980년대의 전형적인 가두시위와 폭력 시위가 발생한 원인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