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은 소설이다.

지난 하룻밤만에 지난 다섯달 누적 방문객수의 두배나 되는 방문객이 찾아왔습니다. 댓글달기가 지극히 어려운 블로거닷컴 덕에 성지를 면했지만(그래서 여기 온 것이죠), 글 쓴 저도 감당이 안될 정도였습니다. 그래서 이제부터는 아예 대놓고 소설이라고 해 볼까 합니다. 이하 이야기는 모조리 if에 입각해 있습니다.

1) IF 정치검사라면

10월 26일 선거가 있습니다. Oolong 전 시장이 사퇴한 흔적입니다. 불리합니다. 이때 Oolong 전시장의 적수인 ducky 를 물고 늘어진다면 한 번 해 볼만 합니다. 게다가 적절한 껀도 있습니다. 물론 수사는 빨리 진행되면 안됩니다. 유죄에 대한 확신이 있기 전에는(그런데 법률가와 의사는 확신을 안하기로 유명합니다) 절대 10월 26일 전에 선고공판 들어가면 안됩니다.

그 대신 조금씩 조금씩 수사망을 좁혀가는걸로 9월을 소진해야 합니다. 그래서 계좌를 추적하더니 추적하면서 서서히 ducky의 계좌로 접근해야 합니다. "ducky에게서 나온듯" 이러면서 언론에 피의사실을 마구마구 흘리는 위법을 하면서 말입니다. 기자들은 그 동안 온갖 설설설을 다 흘리고 다닐겁니다.

어, 그런데 ducky이 바보가 스스로 "내가 줬다" 해버립니다. 이거 이러면 수사가 아주 짧아집니다. 계좌추적 등등은 더 할게 없고, 대가성 여부만 입증해야 합니다. 이미 압수수색 다 했으니 뭐... 수사가 짧아지면 10월 26일 전에 선고공판까지 갈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건 부담됩니다. 오, 당혹스럽습니다. 그럼 어떻게 할까요?

우선 "그래 네가 줬어? 하지만 그게 정말 네 돈이야?" 이렇게 한 단계를 더 찌릅니다. 그래서 DUCKY가 자기 돈 준게 아니라 공금을 횡령하거나 어디서 뇌물을 받아서 준게 아닐까 하는 의혹을 마구 흘립니다. 기자들이 알아서 잘 마무리 해 줄겁니다. 이걸 확인하기 위해 DUCKY의 가족 친지들을 하나하나 불러서 하룻밤씩 조사하며 괴롭힙니다. 이런 식으로 한달쯤 끌면 아마 버텨낼 사람 없을 겁니다.

또 대가성 입증할 증거자료가 있다는 설, 당시 관련자 증언을 확보했다는 설 등등을 슬슬 흘립니다. 진짜 이런 증거를 가지고 있으면 공판도 열리기 전에 미리 이런 설을 흘리면 당연히 재판에 불리하겠죠. 만에 하나 이렇게 비장의 증거가 있다라고 설을 풀었는데 막상 공판에서 법원이 증거불인정이라도 때리면 정말 개망신이니 이런 과감한 주장은 법조인이 쉽게 할 수 있는 것은 아니죠. 하지만 어차피 목적은 재판에서 이기는게 아니거든요.

그러다가 무죄 나오면 어떻게 하냐고요? 뭘 고민합니까? 당연히 항소해야죠. 마침 내년 4월에는 의원 선거가 있네요. 그때 맞춰서 항소심 하면 되겠네요. 이런 재판이 진행되고 있는 마당에 야권후보 통합을 운운하는 간큰 후보자들은 없겠죠?

2) IF제대로 검사라면

어허, 이거 피의자가 스스로 만천하에 자백을 했습니다. 그럼 자금확보했겠다, 계좌 확보했겠다, 준측 받은측 자백 다 받았겠다, 수사 다 끝났네요. 음. 마침 대가성을 입증할 증거도 확보했습니다. 하지만 증거는 법정에서 증거능력을 인정 받기 전까진 다만 나의 희망사항일 뿐이죠. 섵불리 있다고 설레발 쳤다가 저쪽에서 이 증거를 어떻게 찾았는지 추적해서 증거수집과정의 하자라도 찾으면 정말 재판 망칩니다. 조용히 있어야죠. 기자들이 물으면 "공소유지 자신이 있다. 공판때 다 밝혀 질 것이다. " 이렇게만 말하는게 법률 전문가다운 태도죠. 의사라면 x-RAY나 ct결과도 나오기 전에 미리 암이 걸렸네 안거렸네 떠들지 않듯이 말입니다.
그러니 기자님들 좀 저리 가세요. 정 궁금하면 공판을 취재하거나 혹은 공식적인 수사 브리핑을 들으세요. 뭘 자꾸 훔쳐보십니까?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