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교사에게 드리는 편지 (7)- 교사가 되면 좋은 점 1

한 동안 이 글을 올리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뜻밖에도 정말로 많은 젊은 선생님들이 저의 앞의 여섯편을 읽으셨고, 트윗으로 다음편을 요구하셨습니다. 이런 관심 부끄럽고요, 어쨌든 틈틈이 계속 연재해 보려 합니다.

교사가 되면 이런 것이 좋다(천사들)

교사의 길을 가기로 결심했습니까? 그럼 용기를 복돋아 드리는 의미에서 교사가 되었을 경우 얻을 수 있는 즐거움에 대해 소개해 드리려 합니다. 물론 여기서는 군자삼락 따위의 뻔한 말을 하려는 것이 아닙니다. 군자삼락의 세번째 즐거움은 초특급 엘리트 교육 담당자들에게나 해당되는 것이지 보통교육기관 종사자에게는 해당 없기 때문입니다.

지금부터 소개할 내용은 어떤 학문적 근거도 없습니다. 다만 저의 경험이 유일한 근거입니다. 어쩌면 순전히 저의 주관적인 느낌일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저는 분명히 다음과 같은 행복과 즐거움을 느꼈으며, 그 행복한 기억이 17년 동안 이 자리를 지킬수 있게 만든 원동력이었습니다.

관계의 실재를 확인하다

독일의 철학자 마틴 부버는 -사이의 관계가 실재로서 파악되지 않고, 모든 것이 - 그것이 되어버리는 것을 현대사회의 가장 큰 병폐라고 했습니다. 사실 우리는 어떤 것을(그것이 꼭 사람일 이유는 없습니다) ‘라고 부름으로써 그것과 의미있는 관계를 형성합니다. 심지어 그 대상이 사물이라 할지라도 너라고 부름으로써 나와의 사이에 관계라는 실재가 생깁니다. 나와 너는 서로 존재를 기울이며 소통하는 사이이며, 함께 현재를 살아가는 사이입니다. 그렇지 않다면 우리는 그것, , 그녀들과만 살게 됩니다. 그것으로만 가득한 세계는 나와 소통하지 않으며 단지 서로를 대상으로 삼고, 대화하지 않으며 설명하기만 하는 세계입니다.

세상의 모든 사람들이 당신에게 단지 어떤 이유에서 필요한 존재들이며, 당신 역시 그들에게 그런 존재라고 생각해 보십시오. 이것은 칸트의 이른바 정언명령이 완전히 무너진 세상이며, 헤겔의 인륜이 파괴된 세상이며, 베버의 의미가 상실된 세상입니다. 누구도 타이의 수단이 되기를 원하지 않을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누구도 수단들로만 가득한 사물의 세계에서 살아가길 원하지 않을 것입니다.

관계에 대한 예찬은 아무리 늘어 놓아도 오히려 부족함이 느껴질 정도입니다. 한나 아렌트의 말대로 인간은 불확실하고 불확정적인 관계의 그물망 속에 자신을 던져 넣음으로써 존재를 확인합니다. 인간은 스스로 자기 얼굴을 볼 수 없는 존재이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거울을 통해서나 우리 얼굴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우리 얼굴의 형태만 겨우 보여줄 뿐입니다. 우리가 어떤 존재인지, 어떤 가치가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는 타인들이 필요합니다. 그런데 현대사회는 곳곳에서 타인들을 다만 수단으로만 삼아버리는 그런 사물들의 세계입니다. 우리는 사물들의 반응을 통해 자신에 대한 의미있는 평가를 얻지 않습니다.

일찍이 철학자 헤겔은 저 유명한 노예와 주인의 비유를 통해 타자를 통해 자신을 확인하는 인간의 존재를 멋지게 표현한 바 있습니다. 주인은 노예를 부림으로써 자신을 확인하려 하지만, 이미 스스로 열등한 존재로 자리매긴 존재로부터의 확인은 아무 가치가 없는 것입니다. 반면 노예는 노동을 통해 자신을 실현할 수 있으며, 노예주로부터의 인정 역시 기대할 수 있는 것입니다. 물론 여기서 노예가 되자고 하는 것은 아닙니다면, 자신을 기울여 타자를 높여주면 역설적으로 자신에 대한 높은 평가를 통해 자신을 확인할 수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우리가 존중하고 높여주는 그런 사람들과 관계를 맺는다는 것은 자신에 대해 의미있는 평가를 해 주고, 가치를 인정해 줄 수 있는 그런 타자가 생긴다는 뜻이 됩니다. 반면 다른 사람을 지배하려 들고 이용하려 드는 사람은 의미있는 타자, 우리 자신을 확인시켜줄 그런 타자들을 점점 줄여나가는 어리석음을 범할 것입니다. 이런 사람들은 자신의 가치를 확인하기 위해 평가를 갈구하지만 이미 의미있는 타자들을 소멸시켜 버렸기 때문에 결국 소유에 집착합니다. 더 많이 가지고, 더 많이 일하고, 더 많이 지배하려 합니다. 하지만 그럴수록 얻게 되는 것은 공허함과 갈망 뿐일 것입니다. 안타까운 것은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끊임없이 타자를 수단으로 만들어버리는 것을 이른바 경쟁이라는 말로 합리화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미 자연은 우리와 상호작용하는 살아있는 관계의 대상으로서의 자격을 상실했습니다. 근대의 자연은 차갑게 굳어있는 다만 사물에 불과합니다. 그리고 이런 죽어있는 사물을 상대하는 노동 역시 차갑게 굳어있는 기계적인 일에 불과합니다. 그리하여 인간은 노동하는 순간은 죽어있는 것이 됩니다.

하지만 교사는 아직 일의 대상, 일의 재료가 바로 살아있는 인간의 아이들입니다. 이들은 또한 자신의 존재를 기울여 상호작용할 수 있는 그런 존재들이기도 합니다. 교사는 학생들을 교육합니다. 교육은 학생을 재료로 삼아 일방적인 조작을 가하는 과정이 아니라 학생들과의 상호작용을 통해 관계를 만들어나가고, 그 관계의 망속에서 서로 성장하는 작업입니다. 이렇게 차갑게 굳어있는 현대, 저 냉정한 사물의 바다에서 관계의 섬을 만날 수 있는 교사는 참으로 행복한 직업이 아닐 수 없는 것입니다. 물론 이 기쁨은 자신을 기울인 겸손한 교사들에게만 주어집니다. 학생들을 존중하는 교사는 그 존중받을 만한 학생들로부터 자신의 존재와 가치를 확인받을 것이며, 학생들을 무시하고 학대하는 교사는 그 무시했던 학생들로부터도 경멸을 받는 최악의 처지에 처하고 말 것입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1987년 6월 항쟁 (1) 1980년대의 전형적인 가두시위와 폭력 시위가 발생한 원인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