젋은 교사에게 드리는 편지8 - 교사가 되면 좋은 점 2

교사가 되면 좋은 점 2- 성장시키며 성장 할 수 있습니다.

교사는 교육자입니다. 이 당연한 말을 자꾸 강조하는 이유는 교육이라고 하는 독특한 행위가 일반적인 노동과 구별되는 특징이 무엇인지 설명하기 위해서입니다. 즉 교사는 단지 노동자가 아니라 교육자라는 것입니다. 교사는 교육자이면서 노동자일수도 있고, 교육자이기만 하고 노동자가 아닐 수도 있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교육이란 대체 무엇일까요? 안타깝게도 이건 참으로 대답하기 어려운 질문입니다. 교육의 정의는 이 세상에 존재하는 교육자의 수 만큼이나 많기 때문입니다.

슐라이어마허는 교육을 미성숙한 젊은이와 어른 사이의 차이를 제거하는 과정이라고 했습니다. 헤르바르트는 아는 것과 행하는 것의 차이를 좁혀 젊은이가 옳은 것을 알고, 그것을 행할 수 있게 하는 것이 교육이라고 하였습니다. 그 외에도 교육에 대한 무수한 진술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 무수한 진술들을 공통으로 관통하고 있는 두 개념이 있으니 그것은 바로 성장과 진보입니다.

그 뜻이야 뭐가 되었고, 그 방향이야 뭐가 되었건 간에 교육은 신체적으로 정신적으로 학생이 성장하는 과정에 관여합니다. 즉 교육은 성장을 의식적으로 촉진하거나(이것이 헤르바르트의 길입니다), 아니면 성장에 방해되는 것을 제거하는 것(이것이 루소의 길입니다)과 관련한 인간 행위입니다. 그렇다면 성장이란 무엇일까요? 일단 시간의 경과에 따라 나타나는 변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성장은 시간이 지난 뒤 이전과 다른 사람이 되어 있음을 의미하지만, 동시에 이렇게 다른 사람이 되었을 때 비로소 시간 속의 존재가 된 것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단지 변한 것만으로는 안 됩니다. 어떤 경우에도 성장의 결과가 이전보다 못난 인간이 되는 것이어서는 안 됩니다. 그럴 경우 우리는 성장이라는 말 대신 퇴행이라는 말을 사용합니다.

교육은 이렇게 시간의 결과가 퇴행이 아니라 성장이 되게끔 하는 일종의 펌프이자 심장 판막과 같습니다. 따라서 교육은 그 본성상 진보적입니다. 교육을 받은 사람은 교육 받기 전보다 어떤 면에서든지 간에 훌륭해져야 있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물론 교육은 앞 세대의 업적을 보존하여 뒷 세대에 전수하는 보수적인 면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교육은 단순한 보존이 아닙니다. 교육은 뒷 세대가 앞 세대가 그 삶을 마칠 무렵에야 도달했을 경지를 자신의 삶의 출발점으로 삼을 수 있도록 만드는 것입니다.

그러니 교육의 목적은 앞 세대의 업적을 답습하는 것이 아니라 거기서부터 출발하여 그들이 삶을 마칠 무렵에는 그 보다 훨씬 더 진보할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인류는 이런 식으로 진보해 왔습니다. 교육에 종사한다는 것은 인류의 진보 과정에 자신의 힘을 보태는 대단히 가치 있고 행복한 일을 하고 있다는 의미가 되는 것입니다.

사실 이 행복이라는 말처럼 철학자들의 주제로 자주 사용된 말도 없을 것입니다. 그런데 아리스토텔레스에서 스피노자를 거쳐 포이어바흐에 이르기까지 도도하게 흐르는 행복에 대한 사유에는 항상 어떤 전체 속에서 자신의 가치를 발휘하는기쁨이라는 아이디어가 들어있었습니다. 그 전체가 폴리스가 되었든, 혹은 서로의 공통성을 통해 구성해 나가는 공화국이 되었든, 혹은 인류가 되었든 말입니다.

물론 이 말은 전체주의, 파시스트, 민족주의 따위가 주장하는 것처럼 전체를 위해 개인이 희생되어야 한다는 의미가 아닙니다. 오히려 개인들이 자신들의 특이성(singularity)을 최대한 발휘 하면서도 동시에 어떤 전체 속에서 중요한 기여를 할 수 있어야 행복해진다는 의미입니다. 참으로 인간은 공동체를 만드는 동물(정치적 동물)인 것입니다. 그렇다면 공동체를 존속시키고 발전시키는 그 핵심적인 위치에서 기여하고 있는 교사야 말로 얼마나 행복하겠습니까?

이렇게 교육은 언제나 공동체의 존속과 동시에 생성· 탄생에 기여하는 일입니다. 바로 이 점이 교육을 여타의 노동, 심지어 지식노동과도 구별짓는 특징입니다. 예컨대 학문과 비교해 보십시오. 학문의 대상은 사실입니다. 학문의 목표는 지식입니다. 사실은 그리고 지식은 이미 시간이 지나간 결과입니다. 물론 학자들은 사실들에 대한 분석을 기반으로 미래를 예측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단지 예측할 뿐 미래를 생성하는 것은 학자의 일이 아닙니다. 학문적인 개념들은 언제나 완료형으로 진술됩니다. 반면 교육은 루돌프 슈타이너의 말대로 깨어남이며 미래를 향한 의지입니다.

이런 의미에서 교육은 여러 정신적 활동 중에서 예술과 가장 흡사합니다. 그러나 예술이 비록 생성하는 작업이라고는 하나 그 최종 결과물은 굳어있는 작품입니다. 예술작품은 그것이 만들어지는 동안에는 작가와 활발하게 상호작용하며 약동하지만 일단 작품이 완

되면 그 생성 능력은 현저하게 떨어빈다. 그래서 예술가는 또 다른 작품 제작에 들어서는 것입니다. 이런 면에서 예술가들은 시지푸스입니다.

그러나 교육은 살아있는 인간과 관계합니다. 그것도 성장하는 인간과, 그 속에 들어있는 폭발적인 잠재적 생명력과 관계합니다. 우리의 작품은 끊임없이 생성되며, 스스로 발전하며, 그 힘을 우리에게 되돌려주는 그런 작품입니다. 따라서 교사는 생성시키며 또 스스로 생성하는 직업입니다. 그래서 교사는 잘 늙지 않습니다.

여러분이 학교에서 일하기 시작하면 선배교사들의 연령대를 가늠하기 어려워서 고생을 좀 할 것입니다. 어떤 교사는 중년인데도 마치 청년 같아 보여 본의 아니게 실례를 할 수도 있습니다. 반면 어떤 교사는 나이보다 훨씬 늙어 보여 본의 아니게 지나치게 공손하게 대할 수도 있습니다.

이 차이가 어디에서 비롯되었는지 궁금하다면 그 교사와 학생들의 관계를 보십시오. 나이보다 젊은 교사는 학생들과 생성하는 관계를 맺고 있는 교사입니다. 그런 교사는 아직도 성장하고 있는 교사이기에 나이와 무관하게 젊은 교사입니다. 늙은 교사는 학생들에게 화석처럼 굳어버린 지식들을, 개념들을, 낡은 가치관을 강제로 쑤셔 넣고 있는 교사입니다. 그들은 이미 성장이 완료된 교사이기에 나이와 무관하게 늙은 교사입니다.

이런 점에서 교사는 그 어느 직업보다도 청춘을 길게 유지할 수 있는 직업이기도 하지만, 거꾸로 어느 직업보다도 조로하기 쉬운 직업이기도 합니다. 청춘과 조로. 여러분의 선택입니다.

Published with Blogger-droid v1.7.4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