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감이나 박변 재산 가지고 뭐라 그러지 말자

요즘 갑자기 곽감이랑 박변 재산 가지고 뭐라 뭐라 말이 많네. 곽감 용산 아파트가 17억이네 뭐네 하면서. 아마 보석 가능성이 있으니까 조중동이 미리 약치는 것이겠지. 그래서 돈 많은 범털은 역시 절대 빵에 안간다니까 어쩌구 하는 분위기 퍼뜨리고, 이걸 역시 압구정동 사는 박변하고 연결시켜서 "친서민 개뿔, 진보 개뿔, 다 부자야! 그러니까 기왕 부자 찍을거 10억대 부자 말고 100억대 부자 찍어!" 이런식으로 초치려고 하는거겠지. 그런데 이게 소위 대중들한테는 의외로 잘 먹힌다. 이게 왜 잘 먹히냐 하면 진보진영에서 쉴드를 안 치니까 먹히는거다.

만약 누가 정몽준이 왜 이렇게 돈이 많냐고 따지면 퍼런당에서는 어떻게 나올까? "정당한 사업의 댓가를 가지고 시비걸어? 너 빨갱이야?" 이렇게 나올거다. 그런데 만약 누가 진보진영의 누구한테 돈 많다고 시비걸면 소위 진보지식인들은 어떻게 나올까? 아마 "어 생각보다 많네?" 이러고 말거다. 나는 이런 문제제기 나왔을때 "정당한 재산이다. 부정축재분은 한 푼도 없다. 뭐가 문제인가?" 이렇게 나오는 진보지식인을 한번도 본적이 없다. 우리나라 진보는 다 수도사의 도덕을 가지고 있는 모양이다.
나이가 환갑이 다 되어가는 대학교수와 개업의사 부부가 20여억 재산 가지고 있는게 뭐가 그리 신기한가? 한 동안 엄청 잘 나가던 변호사가 그만 시민운동에 빠져서 130평짜리 집도 처분하고 이제 월세신세가 된건데, 그 월세가 좀 비싸기로서니 뭐가 문젠가? 이렇게 당당하게 쉴드 왜 못쳐주는가? 이게 다 돈 이야기만 나오면 움찔하면서 쫄아버리는 80년대 운동권 근성 때문에 그렇다.

이게 뿌리가 80년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그때는 프롤레타리아가 추앙받던 시절이었다. 적어도 지식인들 사이에서는. 운동권 대학생들 사이에서도 여기에 따라 일종의 암묵적인 골품이 있지 않았나 싶다. 예컨대 빈곤층이면서 출신이 호남이면 이건 성골이다. 빈곤하면서 비호남이면 진골이고, 중산층 호남은 6두품, 그리고 중산층 기타지역은 5두품, 중산층 영남권은 4두품... 나는 부유층 자제인데다가 TK출신이라서 말하자면 천민이었다. 하지만 서울에서 오래 살아서 집 밖에서는 사투리를 쓰지 않았기 때문에 한 등급 상승했고, 또 아주 검소하고 소박(거의 지저분하게)하게 입고 다녔기 때문에 다들 컨트리 출신으로 알았으니 또 한 등급 상승했다. 농담이 아니다. 정말 이런 분위기가 있었다. 이게 마치 서울대 남학생들한테 고등학교 시절 물어보면 저마다 경쟁적으로 "공부 졸라 안했다. 거의 양아치였다." 이렇게 말하는거랑 비슷하다.

어쨌든 그때는 돈을 금기시했다. 졸업후 전망을 이야기할때도 가능하면 돈과 관련된 계획을 말하면 경멸받았다. 나는 사범대 출신이면서도 교사가 되면서 죄책감을 느껴야 했다. 노동자 농민들에게 미안해서 말이다. 요즘 세대에겐 믿기지 않겠지만 이게 80년대 운동권 정서였다.

그런데 사실 이게 졸라 위선인거다. 그때 대학생들, 운동권이라도 다 과외로 돈 벌었다. 심지어 운동권들 사이에서도 약속 잡을때 "과외 시간" 만큼은 철저히 보장해 주었다. 당시 일주일에 두시간씩 두번, 즉 한달에 여덟시간 수업하고 받는 돈이 20만원이었다. 짜장면 한 그릇이 700원이던 시절의 20만원이다. 자취방이 보증금 30에 월세 6만원이던 시절의 20만원이다. 그 무렵 구로공단 여성 노동자들이 하루 여덟시간 이상 한달에 200시간 일하고 받는 돈이 17만원이었다. 그러니 가난은 개뿔, 민중에 대한 부채의식은 개뿔인거다.

이 개뿔 정신이 아직도 살아남아있으니 기가막히다. 그래서 이들은 우리편이라고 생각한 사람이 의외로 돈이 많으면 그 순간 쫄아버리면서 그 사람이 뭐 큰 문제라도 있는 것 처럼 생각한다. 소위 대중들이 "서민의 벗 좋아하네" 이런식으로 나올때 설득하기 보다는 같이 포기해 버린다. 개뿔!

아니, 그런데 꼭 가난한 사람만 진보해야 한다는 법이 어디 있는가? 아니면 진보하면 꼭 가난해져야 하나? 그럼 태어날때 부터 부자였고, 죽을때 까지 부자였던(마르크스에게 요즘 돈으로 연봉 3500만원 정도를 해마다 그냥 줄 정도니) 엥겔스는 그런 기준으로는 졸라 위선자라고 밖에 말할 수 없겠네. 왜 "난 돈 많다. 하지만 진보다. 그래서 돈 많으니 세금 왕창 내라고 하면 낼거고, 나한테 세금 왕창 뜯겠다는 정당에게 투표하겠다."라고 말 못하나?

진보는 돈이 많다 적다의 문제가 아니다. 평등을 지향하는 정책에 찬성하느냐 마느냐의 문제다. 그래서 비록 지금 돈이 많아도 평등을 지향하는 정책에 의해 그 재산이 감소하는 것을 받아들인다면, 심지어 그런 정책을 주창한다면 그 사람은 충분히 진보적이다. 반면 재산이 거의 없어도, 그 재산을 지키겠다고 발발거리면 그 사람은 충분히 보수적이다.

그래서 나도 노무현 정부때 부동산 세가 해마다 1000만원이나 징수되었지만 군말없이 납부했고, 계속 지지했었다. 또 이명박 정부가 나에게 엄청난 감세혜택을 주었지만, 그를 지지하지 않았다. 그래서 나는 진보적이다. 반면 영세자영업자들은 비록 가난하지만, 그 정도의 재산에도 강하게 집착하기 때문에 이명박 정부를 지지하며 결국 보수적이다.

진보는 가난뱅이도 아니고, 또 돈관리에 잼병인 호갱도 아니다. 하는 일에 따라 돈을 많이 벌수도 있으며, 검소하고 착실하게 생활하다 보면 꽤 많은 재산이 축적될 수도 있는 것이다. 다만 진보적인 부자는 자신의 그런 부유한 상태가 사회에도 빚진것임을 인정하며, 그 재산의 일부에 대한 사회의 요구에 응할 뿐이다. 또 부유한 진보는 가난한 사람을 돕기 위해 1000만원을 기부하는 것 보다는 자기, 또 자기와 비슷한 수준의 사람들에게 세금 1000만원을 징수하는 법안에 찬성하는 쪽을 선호할 것이다. 기부는 부자가 주인공이 되는 행위지만 누진세는 그렇지 않기 때문이다. 즉 그는 자신의 부를 특권의 원천으로 여기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여튼 곽감이나 박변의 재산가지고 뭐라고 하지 말자. 그 사람들 정도 위치에서 그 정도 재산은 정상이다. 아니, 그 정도 보다 더 많으면 또 어떤가? 이걸가지고 왈가왈부하는 사람들은 괜히 시샘하는 무리들이거나, 진보를 자처하지만 실제로는 어떤 제대로된 노동도 해 본적이 없어서 땀흘려 모은 재산에 대한 관념이 없는 사람들일 것이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