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감도 진중권도 소재로선 식상하지만

이 블로그 방문자 통계를 보니 벌써 20만명이 눈앞이다. 올해 2월에 처음 오픈했는데, 그것도 이글루스처럼 사람 많은 곳이 아니라 적막한 블로거닷컴인데 8달만에 20만이라. 이글루스에서 1년 반만에 거두었던 히트수라 깜짝 놀랐다. 그런데 조회수 많은 글들을 보니 거의 대부분 곽감 관련 포스팅이었다. 그래서 균형을 위해 당분간 곽감관련 포스팅은 안 할 생각이지만 진중권의 10월 3일 칼럼 "정의가 어쩌구 저쩌구" 하는 글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한 두 글자 적는다.

그 칼럼의 내용을 상세히 논박할 이유는 느끼지 못한다. 다만 몇 가지 잘못된 전제가 있어서 이건 좀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 진중권의 그 칼럼은 다음과 같은 전제조건이 성립되어야만 타당성을 가진다.

1. 곽노현 구명운동을 하는 사람들은 기본적으로 곽빠(팬덤)질을 하고 있으며, 빠질 때문에 정의의 문제까지 혼동하고 있다.(눈치를 보느라 빠질이라고는 차마 못하고 존경이 지나쳐라고 표현했지만 같은 말)

2. 이 빠질에 편승한 지식인들은 공정택 등의 보수 인사때는 적용하지 않던 무죄추정원칙, 불구속수사 원칙을 강변하고 있다.

3. 또 일부 진영논리에 빠진 지식인들은 우리편이 하는 일은 설사 부도덕한 일이라도 선이라는 패거리 도덕을 주장할 정도로 타락하고 있다.

4. 김어준은 항상 다수 대중에 편승했지만(황빠, 심빠) 계속 틀렸고, 졸라 고결한 진중권은 항상 소수의 진리편에 섰고, 그래서 이겼다. 이번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살피자.

먼저 1이다. 실제로 왕년의 황빠를 보는 듯한 분들이 곽노현 구명운동 하는 분들 가운데 없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대다수 구명운동 하는 분들은 지난 몇개월간 정말 교육이 바뀌어 가는 것을 느끼면서 새 희망을 지피다가 실망한 교사들이다.(특히 초등 교사들) 탄원서 서명 부스 한번이라도 진중권이 방문해 봤다면 저런 용감한 주장은 하지 못할것이다. 이들은 교육혁신이라는 중요한 사업을 올스톱시킨 경솔한 선행에 대해 분명히 비판할 점이 있다고 말하고 있으며, 시민운동 진영과 함께 처리했어야 할 박명기 구호문제를 다소 어리숙한 강교수에게 일임한 것이 현명하지 못했음을 분명하게 말하고 있다. 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제로 매수행위가 일어난 적이 없음"은 의심하지 않고 있을 뿐이다.

진중권은 "실제로 매수행위를 했지만 단지 증거가 발견되지 않았을 뿐"이라고 내심 생각하고 있는 것 같지만...

다음은 2. 나를 포함한 곽감의 옹호자들은 제작년 공정택 사건이 터졌을때 공정택을 구속해야 한다고 주장하 적이 없다. 적어도 이들은 구속이 처벌이 아니라 수사 기법임을 알고 있는 사람들이다. 공정택이 그 무수한 비리의 목록을 흘리고 다닐때 전교조 등등이 공정택을 구속하라는 주장을 한번이라도 했는가? 다만 재판이 빨리 끝나서 공정택 아웃되기를 기다렸을 뿐이다. 심지어 김상곤 교육감조차 공정택의 불구속 수사를 촉구한다는 성명서에 동참했었다.
무죄추정 원칙? 당시 공정택은 "범행"에 대해서는 부인하지 않았고, 다만 형량만 다투는 상태였다. 무죄추정할 이유가 없었다. 게다가 그나마도 한참 빵에 살만한 혐의는 검찰들이 죄다 무혐의 처리하고, 당선 무효형 안 나올것 같은 아주 사소한 것 하나 형식적으로 기소한 상태였다. 이런 최상의 검찰 서비스를 받은 공정택과 온갖 언론 빨대질에 부당한 구속까지 당한 곽노현에 대한 태도를 단순 비교한 다음에 두 태도가 서로 다르니 정의롭지 못하다, 이중잣대다?
"댓가성을 졸라 처절할 정도로 입증하지 못했으니 몇억짜리 그림이라 하더라도 뇌물이라 할 수 없다"는 환상적인 판결 끝에 무죄로 나온 한상률, 직원들이 회장을 너무 사랑해서 수천억의 회사돈을 스스로 삥땅쳐 준 것이지 회장님은 관여하지 않았다는 3류 소설에 근거해서 무죄받은 이건희와 어떤 합의나 약속을 했다는 증거도 없이 다만 한참 뒤에 2억을 지원했다는 이유만으로 보이지 않는 댓가성을 주장하며 구속시킨 곽노현을 단순비교해서 똑 같이 엄정한 법의 잣대를 논하는 것이 정의라고? 이건 궤변이다.

3. 글쎄. 이건 여기에 해당되는 주장을 실제로 본 적이 없어서 말 못하겠다. 박동천 교수의 글은 그런 의미가 아닌데, 진선생이 오독한 것으로 보인다. 진보는 도덕을 포기해야 한다는 뜻이 아니라 진보의 도덕관 자체가 보수의 도덕관이어서는 안된다는 의미였으니까.
4. 이게 제일 하고 싶었던 말일 것이다. 하지만 틀렸다. 곽감 사건이 처음 발발했을때 안타깝게도 곽감의 사퇴를 촉구하던 목소리가 다수였고, 곽감의 결백을 옹호하던 목소리는 극소수였다. 자칫 잘못 옹호했다가는 거의 욕설에 가까운 댓글이 주루룩 붙어버릴 정도였고, "선의로 2억 줄 친구 있으면 그 좃이라도 빨겠다"는 정말 주옥같은 글을 극장뎐이라는 글을 연재하는 인기 블로거란 작자가 써 발길 정도였다. 그러니 이번에는 진중권이 고결한 소수가 아니었다. 오히려 재빨리 다수의 포지션에서 제일 먼저 칼을 휘둘렀다.
그런데 위대한 교육학자인 내가 폭풍 rt된 글을 써서 곽감에 대한 무차별적인 마타도어를 식히면서 상황이 급반전하고, 나꼼수 17회가 나오면서 소수가 다수가 되고 다수가 소수가 되었을 뿐이다. 이건 진중권이 청중을 빼앗긴 것이지, 소수 목소리에 스스로 선 것이 아니다. 그리고 8월26일 그날 심야의 SNS혈투를 기억하는 사람들은 당시 곽감을 옹호하는 글들이 차분하고 논리적이었으며, 사퇴를 촉구하는 글들이 오히려 흥분해 있고 선동적이었음에 별 이의가 없을 것이다.

사실 나는 그 동안 진중권과 같은 포지션에 있는 경우가 많았다. 나는 황우석의 최전성기때 이미 그 사람이 뭔가 석연치 않다며 비판하기 시작했고, 심형래가 용가리, D-WAR 만들었을때 예고편만 보고 이건 영화가 아니라 쓰레기라며 비판조차 아꼈었다. 김규항을 B급은 커녕 C급 좌파라고 보는 점도 일치하고, 또 칼라TV에 돈도 꽤 많이 기부했다. 하지만 이번만큼은 그 동안의 내가 잘못본 것인지, 아니면 진선생이 잠깐 실수 한건지 헷갈린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