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 명망가들, 어르신 대접 받으려면 한나라당으로 가시라

망가져 가고 있던 박원순 측의 선거운동을 네티즌이 살리고 있는 모양이다. 그러면 아마 또 그 과실은 정치권이 챙겨 갈 것이다. 한나라당이야 애초에 네티즌과 민중의 세몰이에 기대고 있지 않으니 상관 없지만 소위 진보진영의 묻어가기 혹은 손안대고 코풀기, 그러면서 어른 행세하기는 정말 도가 지나치다.

박원순 후보 선대위 발족하는 날 부터 민주노동당은 초를 쳤다. 박원순 선대위서 민노당 빠진다(한겨레) 도대체 이유가 원가 살펴 봤더니, 정말 가당치도 않게 "의전 문제"였다. 그러니까 손학규가 제일 높은 위원장이고, 이정희는 여러 위원장 중 하나라는 거다. 그러면서 선대위 대변인은 "명망가, 매머드급 인사들이 많아서 조정하는게 어렵다"고 한다. 나는 이 한마디를 통해, 그리고 그 결과가 22명의 공동 위원장, 그리고 20명의 이런 저런 본부장이라는 것을 통해 그들이 진보도 뭐도 아님을 직감했다.

정말 그들이 진보이며, 정말 그들이 진보적인 활동을 통해 명성을 얻은 명망가라면 "직책"과 "직위"를 놓고 그렇게 조정할 이유가 없었을 것이기 때문이다. 아니, 서로 실무적인 일을 맡고, "장"자리 안 맡을려고 밀고 댕겼어야 했다. 그런데 그 조정의 결과는 수십명의 "장"이다. 그리고 정작 이런 저런 실무적인 일들은 죄다 젊은 사람들이, 그리고 여자들이 한다. 자신들은 다만 큰 그림만 그리고 나가서 사진만 찍는다. 이게 부르주아가 노동자를 착취하는 것과 뭐가 다른가? 한시적인 선대위에서조차 이런데 정말 시장이 당선되기라도 하면 얼마나 더하겠는가?

특히 이정희 의원의 발상은 기가 막히다. 한 마디로 박원순, 박영선, 최규엽 후보가 동등 자격으로 경선 한 것인데 왜 후보는 박원순, 선대위는 민주당 몫이냐는 거다. 이게 억지라는 건 말하는 자신도 잘 알 것이다. 과연 당시 최규엽 후보가 존재감이나 있었나? 그리고 민주노동당이 민주당만큼 박원순 후보에게 도움이 될 활동을 할 수 있는가? 그 위상이 이정희 의원보다 크면 크지 작다 할 수 없는 유시민씨도 묵묵히 아랫줄을 감수하고 있는데 의전을 요구하고 지분을 요구하는게 가당키나 하나? 혹시 당시 지지율이 너무 차이가 나서 이미 당선을 기정사실화하고 미리 논공행상이라도 한 것인가?

그들은 하나도 달라진 게 없다. 아래 사진을 보기 바란다.

이건 내가 촛불 포획 사건이라고 불렀던 그 장면이다. 자세한 내용은 당시 내가 썼던 포스팅을 참고하기 바란다.

간단히 요약하면 이거다. 청소년들의 자발적인 봉기였던 2008년 촛불이 좀 되는 것 같자 소위 진보진영이 달라 붙었다. 각종 단체들이 모여서 공동 본부를 만들었고, 그때부터 지도부가 생겼다. 저 질서 정연한 의자들을 보라. 그리고 누가 제일 앞열에 있나 보라. 저 자리 배치할때 얼마나 신경을 썼는지, 얼마나 신경전이 오갔는지 짐작할 수 있다. 당시 촛불의 상징은 촛불소녀, 유모차부대, 그리고 예비군이었다. 즉 청소년, 주부, 청년이었단 뜻이다. 그런데 멋대로 저 꼰대들이 지도부로 들고 나섰다. 그리고 "잠좀 자자, 밥좀 먹자"라며 학살적인 경쟁교육에 대해 항의하던 청소년들의 외침은 순식간에 "미국(!) 소 수입반대" 더 나아가 "미국 반대"로 바뀌고 말았다. 이게 바로 촛불포획 사건이다. 그리고 그 순간에도 누가 의자에 앉고, 누가 서고, 누가 앞열에 앉고 가지고 조정이 이루어졌을 것이다. 더럽다.

이 사진은 이번 박원순 선대본처럼 역시 진보진영의 공동추대로 출마한 곽노현 당시 교육감 후보의 선대본 출범식이다. 기가 막히지 않은가? 1) 전원 남자, 2)전원 원로, 3) 나이순 좌석 배치. 여기서 무슨 진보를 읽을 수 있는가? 이 사람들 중에서 실제로 선거, 정책과 관련해서 실무를 대부분 담당했던 사람은 정작 제일 뒷열에 얼굴 겨우 보일 정도로 밀려나 있다. 그 앞에 있는 사람들은 이름을 빌려준거다. 아니, 그 이름이 뭐 그리 대단하다고 이리 위세란 말인가? 설사 이렇게 자리를 누가 배치하려 하더라도 "탈근대까지 말하는 진보가 장유유서가 뭐고? 노동자가 주인되는 세상을 말하니 일 많이 할 사람이 앞에 서야지" 이렇게 말하는게 진정 진보다운 발상이 아닐까?

경험많고 명망 높은 어르신들이 저렇게 많이 모여서, 그래 단일화 때문에 엄청난 피해를 입은 박명기 후보 하나 어떻게 해 주지 못하고, 결국 교육감이 직접 해결하게 만들어서 지금 이 모양을 만들어 놓았단 말인가? 저 자리값이 뭔지 몰랐단 말인가? 교육감은 교육혁신에만 신경쓰고, 나머지 정치적인 것들은 알아서 해결하고 조정해 달라고 실무자들보다도 앞에 앉혀 놓은 것이다. 그 이름이 무슨 득표력이 엄청 있어서 거기 앉힌줄 아는가? 그럴거면 차라리 소녀시대를 거기 앉히는 게 나을 것이다.

그러니 이제 진보진영이라 불리는 어르신들. 그만 물러나시라. 그리고 그 자리를 젊은이들, 그리고 묵묵히 실무에 헌신해온 여성들에게 양보하라. 다만 뭔가 책임질 일이 생겼을때, 정리하고 처리해야 할 중대한 일이 생겼을때, 곽교육감 같은 소중한 인적자원 대신 누군가가 똥맞아야 할 일 생겼을때 그때 나서라. 그게 어르신이고 그게 원로고, 그게 진보다운 태도다.

그게 티꺼운가? 새파란 운동권 후배가(이 새파한 후배라는 사람들조차 이미 40대 중반이다) 앞열에 서고 자기 말에 토달고 자리 차지하는게 티꺼운가? 계속 어르신 대접 받고 싶으신가? 그럼 한나라당으로 가시라. 제발 진보타령 하지 말라. 남자들로 드글대고, 너도 나도 "장"자를 달아야 하고, 서로 자기 소속단체의 지분과 의전을 따지고, 나이순으로 자리가 배치되는 그런 상황에선 진보는 존재하지 않고 다만 수꼴이 존재할 뿐이다. 정말 더럽다. 이번 선거가 끝나면 다중들, 진보적인 대중들은 먼저 그대들 부터 정리해 버릴 것이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1987년 6월 항쟁 (1) 1980년대의 전형적인 가두시위와 폭력 시위가 발생한 원인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