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타운 재개발에 또 속으면 머리가 장식품이란 뜻

아주 간단하게 쓰겠습니다.

선거철만 되면 꼭 나오는 메뉴가 재건축, 도시개발 하여간 뭐 그런 것들입니다. 그럼 꼭 돈 번것 같고, 돈 벌것 같고, 그래서 몰표를 받아가죠. 돈 벌게 해준다는 후보를 찍는 것은 민주주의를 망치는 길이라는 도덕 설교는 하지 않겠습니다. 하지만 땅 파헤쳐서 돈 벌게 해준다는 후보를 찍는 것은 어리석은 짓이란 것만은 분명히 말해야겠습니다.

우리 지역이 졸라 후진 동네라고 합시다(음. 난 송파 살지만...뉴또라이들은 또 내가 송파 산다고 좌빨 자격 없네 어쩌네 하겠지...). 그런데 가카 혹은 가카의 빙의가 나타나서 우리 동네를 뉴타운으로 고쳤습니다. 중간 과정 생략하고 좌우가 삐까번쩍한 동네가 되었습니다. 2억짜리 우리집 7억 되었습니다. 와, 5억 벌었다???? 원 천만에요. 한 푼도 번 거 없습니다.
왜냐하면 2억짜리 집이 7억이 되어도 그 돈이 번것이 되려면 집을 팔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집을 팔기 전에는 그냥 부동산 시세표상의 수치만 바뀐 것에 불과합니다. 그런데 집을 팔면, 노숙을 할 수는 없으니 집을 사야 합니다. 그런데 일단 집을 팔면 살던 동네에선 다시 살 수 없습니다. 모두 올라서 7억이 되어 있을테니까요. 그러니까 결국 7억이 된 집을 팔고 2,3억짜리 집을 사서 들어가야 돈을 번게 될텐데, 그 동안 우리 동네만 뉴타운 한게 아니라 그 정도로 저렴한 집은 정말 정말 후진 동네나 경기 외곽 아니면 찾기가 어렵습니다. 게다가 아주 부동산 꾼이 아닌 다음에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지역고착성이 강해서 그 지역을 잘 떠나지 않습니다(저만 해도 1977년 잠실동, 1979년 역삼동, 1982년 도곡동, 1989년 가락동 이렇게 맴돌고 있습니다. 반경 5kM에서 맴맴)

그러니 결국 집값은 7억이 되었지만 그건 그냥 기분만 좋을 뿐입니다. 사실은 손해입니다. 공연히 세금이나 의료보험료 더 내고, 재개발 되는 동안의 전세비용, 건축비 까먹고 하니 말입니다. 어디 그 뿐인가요? 자산이 2억이라고 생각할때 보다 7억이라고 생각할 때 씀씀이가 커지는 법이니 이래저래 손해일 뿐입니다.

그럼 재건축, 뉴타운 하면 누가 돈 버나요? 돈을 버니까 자꾸 일을 벌리는 거 아니겠습니까? 간단합니다. 사는 집 외에 집 한채 더 있는 사람이 법니다. 혹은 자산에서 현재 거주하고 있는 집값이 차지하는 비중이 2/3 이하인 사람이 법니다. 예컨대 내가 송파에 5억짜리 집에 살고 있는데, 여윳돈이 2억이 남아서 그걸로 졸라 후진동네 아파트를 또 한 채 샀습니다. 그런데 뉴타운 개발되서 7억되었습니다. 그럼 난 가차없이 그 집을 팔던가(아, 그럼 양도세가...), 그걸 담보로 돈을 빌려서 또 굴릴 겁니다.

그러니 사는 집 외에 집이 더 있는 사람은 재건축, 뉴타운 해 준다는 후보 찍으십시오. 누가 말리겠습니까? 정치학자들도 그걸 계급투표라 해서 당연한 결과로 봅니다. 하지만 집 한채 있거나 혹은 전세 사시는 분들은 제발 그러지 마십시오. 덕분에 당선되었으니까 여러분 생각해 주는 정책 펼거라고는 꿈에도 생각하지 마십시오. 이런 일이 자꾸 반복되는 거 보는 것도 정말 짜증나다 못해 슬프기까지 합니다.

그리고 국영수 말고 사회공부 열심히 시키십시오. 지금 고등학교 1학년에서 사회과목이 사라집니다. 균형을 맞추느라 과학과목도 사라지죠. 원래 목적은 사회 퇴출일 겁니다. 가카가 왜 이렇게 사회과목 퇴출에 목을 매는지 잘 생각해야 합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