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대 바보들

원래대로라면 단풍이 다 떨어졌어야 하는 11월 이지만 올해는 아직도 푸르름이 가득합니다. 원래 오늘은 콜로키움(소규모 학회)을 해야 하는 날이지만 이 샌님들이 가는 가을이 아쉽다고 나들이를 가자고 합니다. 그런데 일기예보는 토요일 비. 원래 노는 것 싫어하고 공부를 더 좋아하는 저는 잘되었다 하고 대학으로 가서 은사님도 뵙고, 일도 봤는데, 기어코 이 사람들이 한성대 입구에 모였다고 연락합니다. 성곽길 걸은 뒤 삼청동 나들이를 한다나요?

도리없이 다시 먼 먼 길을 떠나 삼청동 쪽으로 가서 북악산을 걸어 올라가 숙정문 입구에서 접선합니다. 가을이 지나가는 북악산에서 내려다 보는 서울 풍경은 고즈넉하고 아름다웠습니다.

내려와서 삼청공원을 거닐었습니다. 명산들에서는 맛이 간 올 단풍, 그나마 삼청공원은 그럭저럭 봐줄만 했습니다. 어쨌든 책읽고 세미나를 하지 못해 우울해 하는 나를 제외한 다른 동학들은 모두 즐거워 합니다.

전체적으로 준비된 프로그램대로 착착 진행됩니다. 한성대 입구- 간송미술관- 성곽길- 숙정문입구-삼청공원 하산 - 삼청동 보리밥집.

이제 마지막 프로그램인 삼청동 보리밥집으로 의기양양하게 행진해 갑니다. 어딘지도 정확하게 좌표 찍고 갑니다. 그렇게 보리밥집 앞에 도달한 일행이 당황합니다. "자리가 없다!"

여기서부터 문제가 발생합니다. 준비된 프로그램이 어긋납니다. 안타깝게도 플랜B는 준비된 바가 없습니다. "어떻게 하지?" 다들 멀뚱 멀뚱 얼굴만 처다봅니다. 배는 고프고, 다리는 아프고, 날은 저물어갑니다. 인파로 미어 터지는 삼청동 길에 중장년 10여명이 마치 미아처럼 어찌할 바를 모르고 서로 얼굴만 쳐다 봅니다. 그 면면을 보자면 S대 교수도 한 분, S대 박사가 여섯분, 그리고 S대 박사과정생 세분.... 하지만 이렇게 모여도 가장 기본적인 문제 "어디 가서 밥먹지?"의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누가 나서지도 못하고 멍하니 서있습니다. 가히 패닉이 따로 없습니다.

이 모든 상황은 오직 "준비된 플랜이 어긋났고, 또다른 플랜이 준비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문득 김용민 씨가 "S출신들은 모든 길이 꽃가마 타고 가는 탄탄대로일 거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사소한 좌절에 쉽게 자빠진다"라고 어디선가 말했던 것이 생각납니다. 계획은 완벽하고, 모든 일은 착착 진행되어야만 하는데, 사소하게 어긋나기 시작하자 일의 경중을 떠나 계획이 어긋난 사실에 당황하면서 사고가 정지되는 딱 그런 꼴이었기 때문입니다.

다행히 나중에 합류하기로 한 다른 선생님이 더 좋은 식당을 오면서 잡았으니 그리 오라고 연락합니다. 간신히 살았다는 표정으로 버적버적 밥먹으로 가는 7박들. 문득 한 사람이 말합니다. " S대생들은 실천지능이 형편없기 때문에 머리 좋다고 볼 수 없다는 말이 사실이구만." 다들 박장 대소합니다.

이렇게 힘겹게 자리잡고 홍합밥으로 배를 채우고 동동주를 마시며 결국 교육이야기를 합니다. 교육혁신? 결국 "어떻게 이론적 지능과 실천지능이 고루 균형잡힌 인간을 기르느냐?" "어떻게 이론지능만 발달하고 실천지능은 잼병인 정신적 불구(?)만 양산하는 교육을 바꾸느냐?"의 문제라는데 다들 동의하고, 그 열쇠가 문예체 교육에 있음에 동의합니다. 이렇게 가을의 마지막 주말이 저물어 가고, 어이없이 미아아닌 미아처럼 삼청동을 헤매었던 나름 자칭 최고 엘리트 교사들과 교수의 깨우침도 깊어갑니다. 우리들이 바로 우리 교육의 혁신이 절실하다는 산 증인임을.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