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전교조의 옛 사랑의 노래(1): 첫만남

이별의 순간이 다가오면 지나간 옛사랑이 더욱 가슴 아프게 다가옵니다. 하지만 이별을 각오하고서라도 바로잡아야 할 그 무엇이 있다면 바로잡고자 하는 것이 사랑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 전교조의 관계가 그렇습니다. 그래서 먼저 추억을 더듬어 보려고 합니다. 이 과정이 다 끝나면 아마 칼을 꺼내 들지 모릅니다.

나는 1989년에 전교조와 처음 만났습니다. 만난지 22년이 되었으니 내 인생의 절반이 전교조와 함께 흘렀다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 때는 교사가 아니라 사범대학생이었고 주 역할은 전교조 선생님들의 집회때 안전을 지키는 일이었습니다. 당시에는 전교조 선생님들이 모이면 바로 경찰들이 잡으러 왔기 때문에 007작전처럼 대학 안에서 모였으며, 학생들이 무기를 들고 경찰과 대치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1989년 어느 가을날을 잊을 수 없습니다. 그날 아크로 광장에 다른 볼일이 있어 온 것 처럼 1000여명의 교사들이 어슬렁 거리고 있었고, 오후 여섯시에 사이렌 소리와 함께 총학생회장이 "지금부터 전교조 서울지부 결성식을 시작하니 학우 여러분들은 빨리 모여서 선생님들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상기된 목소리로 외쳤습니다. 많은 대학생들이 환성을 지르며 모여 들었고, 저는 눈물까지 뿌렸습니다.

물론 경찰들은 교문을 에워쌌고, 우리는 교문 앞에 폐타이어에 불을 붙여 바리케이트를 치고, 화염병, 쇠파이프 등으로 무장한 체 이들을 저지했습니다. 아마 요즘 세대에게는 무슨 외국 영화 같을 겁니다. 심지어는 가스통(음. 이건 우리가 원조였군. 하지만 부탄가스통)까지 준비했습니다. 경찰들이 교문을 에워싼 이유는 1000여 선생님들 중 이미 전교조 주동자로 사전구속영장이 발부된 이부영(현재 교육의원이시던가?), 이수호, 윤영규 같은 분들을 체포하기 위해서였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이 분들을 학교밖으로 안전하게 피신시켜야 했습니다.

서울대학은 3면이 산으로 둘러싸여 있기 때문에 사실 피신시키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문제는 이미 시간이 밤 10시라는 것이죠. 경찰들이 볼 수 있으니 랜턴을 사용할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가야 했죠. 저와 10여명의 학생들이 쇠파이프와 앵글을 들고서 세분 선생님을 호위해서 산길을 탔습니다. 도중에 산길에 잠복한 경찰 두명이 있었지만 쪽수에서 밀렸기 때문에 엄두를 내지 못했고, 우리는 연락을 못하게 무전기를 압수했습니다. 이렇게 무사히 산길을 넘어 세분을 피신시킨 다음 서로 몰골을 보자 가관이 아니었습니다. 랜턴도 없이 밤에 산길을 넘어 기어가다시피 길을 내며 갔으니 옷은 찢어지고 얼굴은 흙탕이 되고...하지만 당시 뜻 있는 사범대학생들에게 전교조는 거의 신앙이며 미래였습니다. 전교조에 들어가기 위해 교사가 되어야 겠다고 생각할 정도였으니까요.

그리고 2년 뒤(음. 학점 꼴아서 1년 더 다녔습니다) 기적적으로 임용고시에 합격했고  발령이 늦어져서 은평구에 있는 구산중학교에 기간제 교사로 먼저 부임했습니다. 부임하자마자 그 어색한 양복을 입고 제발로 찾아간 곳이 전교조 서울지부 중서부지회였습니다. 그런데 이때는 누가 권유하지 않아도 제발로 찾아온 젊은 교사들이 꽤 많았습니다. 내가 간날만 해도 장신* 교사가 제발로 가입하러 와 있었으니까요.  사무실에는 해직교사인 고창*, 김명*, 권오* 선생님들이 따뜻하게 맞이해 주셨고, 매주 한번씩 전남*, 양병*, 이해*, 이규* 등 저보다 서너살 많은(그땐 무척 늙어보였는데, 사실 다 젊은이...) 등도 찾아와서 의기투합하곤 했습니다. 꿈이 있었고, 이상이 있었고, 희망이 있었고, 우정이 있었습니다.

신촌 로터리에 거리 서명전을 나가기도 했고, 선전전을 나가기도 했습니다. 당시 전교조는 불법조직이었으나 이미 도덕적인 권위를 확고히 틀어쥐고 있었기 때문에 그 마크가 가지는 권위는 대단했고, 경찰들도 함부로 건드리지 못했습니다. "전교조 해직교사"라는 말은 또 하나의 직책처럼 사용되었습니다.  저는 중서부의 떠오르는 활동가로 많은 아낌을 받았습니다. 학교에서는 20여명의 선생님들이 전교조 후원회라는 이름으로 모였고, 특히 10여분과는 주기적으로 모여서 여러가지 학교현안, 교육현안을 토론하고 같이 책을 읽고 공부했습니다. 지금은 진보교육감이 돈을 줘가면서 학습동아리를 꾸려도 "머리아픈 책 말고 재미있는 책" 보자고 뺀질대지만, 그때는 자기 돈 써 가면서 머리아픈 사회과학책들, 프레이리 같은 교육철학자들 책 읽으며 고민을 나누었던 것입니다. 생각해 보면 이때가 전교조가 가장 힘이 세었던 시절이 아닐까 싶습니다.

하지만 25살 풋나기 조합원인 저에게도 어렴풋이 비추이던 불길한 조짐이 있었습니다. 가끔씩 선배들이 기존안, 비판안 그러면서 이야기를 나누면서 저쪽 사람들, 이쪽 사람들이란 표현을 사용했던 것입니다.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이 당시 중서부 지회는 비판안쪽, 그러니까 강경파의 목소리가 강한 지역이었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특별히 저쪽 사람들을 백안시하거나 그랬던 것 같지는 않습니다. 이쪽 사람인 김종* 선생님이나 저쪽 사람인 이수호(워낙 유명인사니 실명 사용) 선생님이나 고루고루 오시면 환영받았고, 간혹 언쟁이 벌어지곤 했지만, 신촌시장에 있는 전남식당이라는 허름한 선술집에서 다 풀고 갔기 때문입니다.

여기까지가 제 기억속에 가장 아름답게 빛나던 전교조입니다. 제가 아직까지도 전교조의 끈을 놓지 못하고 미련의 한 자락을 붙들고 있는 것은 이 첫사랑의 기억이 너무 아름답기 때문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이건 과연 돌아갈수 없는 전교조의 청춘의 한 시절이었을까요? 지금 전교조의 모습은 세월에 장사없는 그 모습인가요, 아니면 다만 병들고 고장난 것에 불과한 것일까요? 아직은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1992년은 참으로 아름다웠습니다.

 셀프 스폰서: 부정변증법의 저서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