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폭력 청소년자살 문제에 대한 부화뇌동을 경계한다(1)

먼저 어린 자녀를 자살이라는 비극으로 잃어버린 부모들에게 조의를 표한다. 하지만 그 조의가 면책이 되는 것은 아님을 유념하기 바란다. 내가 지금 이런 말을 하는 이유는 몇몇 충격적인 보도가 나간 이후 온 사회가 학교폭력과 청소년 자살문제에 거의 흥분상태에 있다고 생각되어서다. 하지만 이런 문제에 냄비 끓듯이 반응하고, 학교와 교사들만 난타한 다음에 공연히 학교에서 작성해야 하는 면피성 장부와 위원회만 잔뜩 늘려 놓고는 언제 그랬냐는 듯이 잊어버리는 것을 어디 한 두번 보았는가? 그러니 이런 일이 발생하면 우선 다음과 같은 점들을 따지고 나서 흥분을 하건 질타를 하건 해야 한다.

1) 최근들어 심각해진 문제인가, 아니면 매우 고질적인 문제인가? 즉 늘 체계적으로 발생해오던 문제인가 아니면 어떤 특수한 조건에서 발생한 문제인가?

만약 전자라면 이건 교육과 청소년관련 제도의 체계적인 재조정 없이는 해결 될 수 없는 문제일 것이다. 심지어는 사회 전반적인 재조정까지 필요할 수 있다. 반면 후자라면 해당되는 부분만 개선함으로써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

2) 비행 혹은 범죄라고 할 수 있는 문제인가, 아니면 일종의 병리현상인가?

전자라면 이건 특별히 나쁜 놈들과 특별히 약한 피해자의 문제로 매우 특수한 일이다. 이건 가해자들을 일벌백계함으로써 정의를 구현하면 어느 정도 해결할 수 있는 일이다. 하지만 후자라면 조금 복잡하다.
우선 병리가 기질적인(생물학적인) 문제라면, 즉 기질적으로 가학적이거나 우울증이 심하거나 하다면 이건 해당 질병의 발병률 만큼은 일어날 수 밖에 없는 일이다. 환자를 빨리 발견해서 적절한 조치를 취하는 길이 해법이다.
하지만 이 병리가 심리학적 문제라면 이건 누구나 한 끗발이면 들어설 수 있는 길이다. 즉 댁의 자녀도 언제든지 집단 괴롭힘의 가해자 혹은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뜻이다. 그렇다면 가장 결정적인 원인이 되는 가해, 피해자의 부모, 가족 상황에 대한 연구, 그리고 학교라는 공간에서 일어나는 여러가지 심리적인 자극에 대한 연구가 이루어져야 한다. 그런데 안타깝게 학교에 대한 자료는 많이 있지만 우리나라 학부모들은 너무도 많은 면책특권을 가지고 있어서 가족연구 자료가 많지 않다.

사실 나는 심정적으로는 집단병리현상 쪽으로 보는 편이지만, 그것도 장담할 수는 없다.  1)이건 2)건 간에 사례를 좀더 면밀히 분석하고 객관적인 데이터와 자료를 수집한 다음에 대책을 세우건 질타를 하건 해야 한다. 특히 매우 흥분된 상태일 가능성이 큰, 피해 및 가해자의 부모의 발언들을 무차별적으로 게재하는 선정적인 언론의 행태, 그리고 충분한 조사가 이루어지기 전에 섵부르게 대책을 발표하는 교과부나 교육청의 포퓰리즘을 경계해야 한다. 더군다나 이걸 근거로 학생인권조례를 공격하며 교권강화를 요구하는 보수집단의 견강부회는 철저히 비판받아야 한다. 소위 진보적인 교육단체들 역시 이 사건에 대한 안타까움은 충분히 표시하되, 이것이 특별히 더 심각해진 일종의 사태인 것처럼 상황을 호도하거나 하지 말아야 한다.

사실 집단괴롭힘이나 학교폭력, 일진회, 청소년 자살 등등은 내가 처음 교직에 들어선 1992년에도 거의 지금 정도의 강도로 잊을만하면 한번씩 터져나왔던 이슈다. 최근의 어떤 특별한 요인이 이것을 더 심각하게 만들었을 가능성은 그리 크지 않다는 것이다. 1992년에도 지금도 해소되지 않고 있는 어떤 원인이 있을 것이다. 그걸 찾아야 한다.

사실 그리 크지 않은지 만지도 데이터를 분석해 봐야 알 수 있다. 그러니 지금 필요한 것은 데이터다. 그런데 이 분야에서 가장 공신력이 있는 "청소년백서 2011"에조차 집단 따돌림, 학교폭력 관련 통계는 찾아볼 수 없다. 단지 비행 청소년 범주로 취급하면서 소년범 재판, 교정 정책에 대한 소개만 잔뜩 나올 뿐이다. 바로 여기서 과제가 나온다. 책임있는 전문가를 자처하는 사람들이라면 당장 질타할 대상을 찾거나 섵부른 대책을 내어 놓기 전에 어떤 자료들이 필요한지 자료의 맵을 먼저 작성해야 한다.

다음 편에서는 그나마 없는 것 보다는 나은 청소년 백서의 통계자료들을 이용해서 좀 따져보도록 하겠다.

 지속적인 포스팅을 위해  셀프 스폰서: 부정변증법의 저서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