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조합원도 모르는 사이에 전교조출신 비례대표가 추천된다고?

전교조 조합원 게시판에 올라온 글입니다. 글쓴이가 SNS에 취약하다면서 대신 보급해 달라 부탁하셔서 여기에 게재합니다.

(이하 퍼온 글)


2월 22일 전교조 신문 기사 내용이다.
전교조 등이 통합진보당과 민주통합당 등의 정당에 교육후보 4명 이상을 비례대표에 배정하라고 기자회견을 했다.

"오는 4월 11일 총선을 앞두고 교수노조와 대학노조, 전교조,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등 30여 개 교육시민단체가 야당에 직접 후보를 추천하는 등 본격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이들 단체가 꾸린 ‘행복교육실현을 위한 민주진보교육후보 추진위원회(이하 교육후보추진위)’는 21일 서울 대학로 흥사단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진보교육 후보를 반드시 국회에 진출시키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선언에는 모두 1만3854명의 시민이 함께 했다. 교육후보추진위가 활동을 시작한 지 3일만이다. 선언자 이름이 A4용지 13쪽에 달한다.

교육후보추진위는 구체적으로 “통합진보당과 민주통합당 등의 정당이 4명 이상의 민주진보 교육후보를 비례대표에 우선 배정하도록 강도 높은 활동을 펼쳐나가겠다”며 “이것이 잘 안 될 경우 후보를 지역구 의원으로 선출하는 것 또한 염두에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교육후보추진위는 이미 통합진보당과 민주통합당 등 정당 대표에게 면담을 요청한 상태다. 교육후보추진위 관계자는 “대표에게 추천 후보를 비례대표로 하겠다는 확답을 받아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2월 24일 페북에 올라온 민주노총 이영희 정치위원장의 글이다.

"2월 24일(금) 19시 30분 민주노총 13층 중회의실에서 통합진보당 교사 공무원 개방형명부 전략공천 관련 논의가 진행 중입니다.
조준호 공동대표, 김영훈 위원장, 정희성 부위원장, 이영희 정치위원장, 이혜선 노동위원장,
전교조 장석웅 위원장, 박미자 수석, 정진후 후보, 한만중 정치위원장, 박태균 전사무처장
공무원노조 양성윤 위원장, 안병순 전사무총장, 김영철 전정치위원장, 이태기 후보 등이 참석하고 있습니다."

통합진보당에 전교조에서 정진후 전 위원장을 비례대표 후보로 추천했다는 글을 아래 성폭력피해자지지모임 글에서 읽었다.

통합진보당에 그런 추천을 하는 것에 조합원들의 의견을 어떻게 물었는가?
민주통합당에 그런 추천을 해달라고 누가 부탁하라 했는가?
왜 정진후 전 위원장인가?
정해숙 전 위원장이 아니고 왜 정진후 전 위원장인가?
이부영 전 위원장이 아니고 왜 정진후 전 위원장인가?
이수호 전 위원장이 아니고 왜 정진후 전 위원장인가?
원영만 전 위원장이 아니고 왜 정진후 전 위원장인가?
이수일 전 위원장이 아니고 왜 정진후 전 위원장인가?
장혜옥 전 위원장이 아니고 왜 정진후 전 위원장인가?
정진화 전 위원장이 아니고 왜 정진후 전 위원장인가?
그 기준이 무엇인가?
위원장 출신이 아닌 조합원들중 검토된 사람이 있는가?
있다면 누구인가?
전교조에서 언제 그런 추천을 하기로 했는가?
어떤 단위에서 결정한 일인가?
어떤 단위에서 그런 결정을 한 것인가?
누가 그렇게 하라고 했는가?
전교조가 노동조합이 맞는가?
장석웅 위원장, 박미자 수석부위원장, 한만중 부위원장, 정진후 전 위원장, 박태균 전 사무처장(박석균 전 사무처장의 오기인 듯) 등 몇 사람의 대주주가 좌지우지하는 주식회사인가?

조합원들은 바란다.
자신이 전교조의 주인이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기를 바란다.
조합의 지도부 동지들이 지도부들 자신을 위해서가 아니라,  전교조 전체를 위해서 대한민국의 교육을 위해서 봉사하기를 바란다.

현재 방영중인 mbc드라마 '신들의 만찬'에서 아리랑 명장 정혜선의 대사 일부를 옮긴다. 아리랑에서 2인자인 전인화에게 충고하는 대목이다.
"나는 이제껏 아리랑을 위해 살았다. 나의 존재보다는 아리랑이 나의 삶의 전부였다. 너에게는 요즈음 아리랑이 없다. 있다면 오로지 너의 독선과 오기만 있을 뿐이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1987년 6월 항쟁 (1) 1980년대의 전형적인 가두시위와 폭력 시위가 발생한 원인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