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노현 공격하면서 한걸레 인증한 한겨레 사설

3월3일자 한겨레 신문의 두번째 사설은 한겨레 신문이 더 이상 진보매체가 아니라 진보를 가장한 기득권 언론에 불과함을 잘 보여주고 있다. 이들은 부당한 정권에 맞서 싸운다고 하면서도 실제로 부당한 정권의 만행이 이루어졌을때 일단 피해자부터 질책하고 보는 버릇이 몸에 배었다. 과거 한겨레는 부당한 정권의 만행이 이루어지면 그들의 논조에 동조하기 보다는 피해자의 입장에서 탐사를 해서 정권의 주장이 잘못되었음을 밝혀내는 소금같은 역할을 했다. 하지만 이들은 더 이상 이런 취재를 하지 않고, 조중동과 동일한 소스(대개는 연합뉴스나 뉴시스, 혹은 정부가 발표한 자료들, 성명)를 받아서 기사로 가공하는 죽은 언론으로 전락하고 말았다. 이번 곽노현 교육감에 대한 비난 사설은 그 극치라 할 만하다.

이 사설의 논조는 간단하다. 곽노현 교육감이 지나치게 성급한 행보로 적들의 집중공격을 받게 되어 오히려 서울교육혁신을 좌초시킬 위험이 있다. 이번 복직한 세명의 교사들의 교과부의 취소 결정도 바로 그 때문이다. 이건 최근 보수진영으로부터 이지메를 당하고 있는 곽노현 교육감에 대한 성폭력 2차가해라고 할만한 만행이다. 이지메가 이루어지고 있는데 그 원인을 "네가 너무 급진적이니까 그렇잖아?" 하고 핀잔을 주고 있는 것이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조중동의 논조인 "재판걸린 주제에 얌전히 있어" 라고 동조하는 것이다. 하지만 생각해보라. 교과부와 서울교육청의 사사건건 충돌이란 프레임은 누구의 프레임인가? 조중동의 프레임이다. 한겨레가 왜 여기 말려서 허우적대고 있나?  서울교육청이 교과부에 시비 건적있는가? 아니다. 항상 서울 교육청이 뭔가 하면 교과부가 그걸 훼방놓으려고 시행령을 고치고, 반대 공문을 보내고, 취소처분을 하고, 이행명령을 내렸다. 이건 김상곤 교육감때도 마찬가지였다. 그런데 김상곤 교육감의 경우에는 훼방놓은 교과부가 잘못이고 곽노현 교육감때는 결과적으로 훼방을 맞은 교육감이 잘못인가? 이런 바보같은 논리가 어디 있는가? 정말 한국 5대 신문사의 사설이 맞나 싶을 정도로 엉성하기 짝이 없거나 수꼴에게 매수당한 자의 논리다.

우선 이들이 곽노현 교육감의 성급한 인사라고 들고 있는 비서들의 승진시도는 엄밀히 말하면 승진이 아니라 정상화였음을 누가 봐도 명백히 알 수 있다. 원래 6급이라야 할 비서들을 당시 교육청 직원들의 사기를 생각해서 7급으로 보임했다가, 6급 정원이 충분히 확보된 다음 승진시키려 한 것을 구속으로 인해 이행하지 못했다가 나중에 이행한 것에 불과하다. 부교육감 비서가 6급인데, 교육감 비서가 7급이라는게 말이 되는가? 적어도 진보언론이라면 조중동이 편법승진 운운할때 이런 상식적인 주장 정도는 펼수 있어야 하는것 아닌가?

그리고 5급 특별 보좌관의 경우도 그렇다. 이들을 임명한 것을 문제삼는 것은 조중동의 논리지만, 적어도 진보언론이라면 도대체 장학사, 장학관들이 어떤 짓을 하길래 정책특보가 필요했을까 탐색해 보는 게 최소한의 태도 아닐까? 한겨레는 설마 장학사, 장학관들이 참으로 교육을 걱정하는 충실하고 성실한 공무원들로 이루어졌다고 믿는가? 과거 전교조 해직폭풍때 집회때마다 참석 교사 명단 작성하고 기관원 역할을 했던 그들을 잊었는가? 학생인권조례에 반대하며, 체벌에의 로맨스를 부활시키려던, 그리고 "노무현씨를 대통령이라 생각한 적 없다"는 김동길의 발언에 박수갈채를 보내던 그들을 잊었단 말인가? 그런 그들이 그 동안 교육감의 혁신적인 뜻을 왜곡한 공문 장난질로 현장을 얼마나 혼란스럽게 만들었는지 한번 취재나 해 봤나? 진정한 기자라면 단지 팩트를 쓸 것이이 아니라 왜 그랬나를 좀더 치밀하게 파고들어야 할 일이며, 진보적인 기자라면 그 이상의 무엇이 있어야 하는 것 아닐까?

파견교사의 문제도 그렇다. 조중동은 총 15명, 그 중 12명의 전교조 교사가 교육청에 파견된 것을 문제삼으며 파행 어쩌구 그런다. 자, 한겨레에 물을 차례다. 한겨레는 지금 교육혁신을 수십년동안 공교육을 망쳐온 거대한 기득권 집단인 장학사, 장학관들에게 아무 견제장치 없이 넙죽 맡길 것을 바라는가? 그래서 편법 파견 어쩌구 하는 논리에 동조하고 자빠졌나? 사실 나도 파견된 교사중 한 명이지만, 개인적으로는 파견교사가 없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건 장학사, 장학관이 정상화 된 다음의 일이며, 이 체제는 과도기적이며 지속가능하지도 않다. 그래서 경기, 전남, 전북 등에서는 전교조 교사들을 파견교사가 아니라 아예 장학사, 장학관으로 냅다 임명하기까지 하고 있다. 그럼 이건 성급한 인사가 아니란 말인가? 이런 웃기는 이중잣대가 어디 있단 말인가?

한겨레는 실제 파견교사가 이 15명보다 훨씬 많이 있으며, 그들이야 말로 진짜 단순 행정지원에 불과한 교총 편법 파견교사들임을 아는가 모르는가? 이런걸 캐어내는게 진보 언론 아닌가? 진보언론이 점잖게 앉아서 팩트를 가장한 통신사 기사 받아적기라고 생각하나? 캐어내는 행위 자체가 싸움임을 명심하고 치열하게 파고드는 것, 그게 진보 언론 아닌가? 도대체 한겨레의 존재가치가 뭐란 말인가? 통합진보당하고 꼬라지가 똑같지 않은가?

또 관용메일 차단 문제도 그렇다. 아직 잘 모르시나 본데, 서울시교육청의 업무메일은 공공자산이다. 그래서 이 시스템을 이용하여 교장들이 경조사를 알리고 하는 것들을 전교조에서는 문제삼은 적이 있다. 게다가 교육관료들이 교육감 흔들기를 위해 가장 애용하는 것도 이 업무메일이다. 업무메일을 통해 마치 공문인것 처럼 위장하여 교육감 정책과 반대되는 내용을 일선 교감들에게 뿌린 장학사가 적발되기도 했다. 이런 맥락을 충분히 이해한다면 교육감을 비방하는 메일을 업무메일을 통해 살포한 어용공무원노조 위원장의 메일을 일시 차단한 것은 하등 문제될 것이 없는 일이다. 진보교육감 하나 달랑 올라 앉아서 점잔 빼고 있으면 교육 혁신이 될 줄 아는가? 이런 온갖 치사하고 더러온 암수가 횡횡하는 전쟁터가 바로 교육청이다. 그런데 저쪽은 치사한 짓을 하면 조중동이 응원해 준다. 그런데 이쪽은 치사한 짓을 당하면, 왜 치사한 싸움판에 끌려들어가느냐고 고고하고 고결한 질타를 듣는다. 그럴 정신머리 있으면 온갖 진보, 도덕은 다 떠들다가 수구꼴통이 이사장으로 있는 대학에 찍소리 못하고 들어간 어느 교수나 질타해라.

하지만 한겨레 사설의 하일라이트는 이런 곽노현 교육감의 성급한 인사가 대중의 지지를 잃어버렸고, 그래서 그걸 빌미로 이번에 복직된 세분의 교사를 교과부가 취소시키는 결과가 되었다는 주장이다. 이거야 말로 모든 악행의 원인을 피해자에게 전가하는 비도덕적인 논리가 아닌가? 한겨레가 어쩌다 이 지경까지 되었나?
생각해 보라. 이 정권, 그리고 이 교과부가 언제 대중들의 지지를 신경쓴 적이 있는가? 4대강, 일제고사, 입시교육, FTA, 인권조례 등등 어디 하나라도 이 정권이 대중들의 지지를 바탕으로 밀어붙인 정책이 있으면 말해보라. 그런데 대중들의 지지가 떨어져서 이 정권의 빌미를 주었으니, 대중의 박자에 맞춰 천천히 가라? 이 따위 주장을 80년대 용어로 바로 "기회주의"라고 하는 것이다. 지금 필요한 것은 "저들에게 빌미를 주지 말자" 따위가 아니라 "저들이 뭐라고 지껄이건 간에 해야 할일을 밀어 붙이자"이다. 도대체 해야 할 일이 있고, 그 일이 옳은데 왜 이쪽 저쪽 눈치를 봐야 하나? 그리고 진보언론은 왜 그런 눈치를 강요하나? 대중의 지지가 미약하다면 오히려 그 진심을 널리 알려서 대중의 지지를 만들어 내는 것이 진보언론이 있는 이유 아닌가? 그 역할을 못하니 나꼼수에게 쳐 발리고 한 물간 진중권 무리들하고 짝자궁되어 군소언론으로 전락한 것 아닌가?

이번 사설을 보며 나는 한겨레가 한걸레임을 선언한다. 이 걸레를 빨리 빨지 않으면 우리는 몇년 이내에 한겨레신문의 부도 기사를 보게 될 것이다. 그리고 설사 그렇게 되더라도 나는 전혀 슬퍼하지 않을 것이다. 아, 참고로 나는 창업 주주다.

걸레의 저작권을 위해 링크를 걸어둔다.

http://www.hani.co.kr/arti/opinion/editorial/521735.html

셀프 스폰서 한겨레 진중권 대신 이 책들을 보자!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1987년 6월 항쟁 (1) 1980년대의 전형적인 가두시위와 폭력 시위가 발생한 원인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