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더러 김용민에게 더러운 쉴드 친다고 하는 진보(?)들에게

최근에 어떤 진보진영으로 추정되는 젊은이가 내 트윗에다가 "댁들같이 더러운 쉴드 치니까 짜증난단 말입니다."라고 더러운 리플을 던져왔다. 그가 말하는 더러운 쉴드는 내가 연일 김용민 막말로 도배질을 하는 조중동과 거기 흔들리는 야권, 진보진영에게 "8년전 성인방송에 나가서 한 말과, 박사학위 논문을 대필, 복사한 일의 경중도 구별못하는 것은 계산 장애"라고 쓴 짧은 글이다. 그러면서 그 자는 이 건과 저 건은 별건인데, 저 건을 들이대면서 이 건을 쉴드치는 피장파장 논법을 하지 말라고 점잖게 훈수까지 두었다. 그 훈수를 보면서 내 느낌은 "참 더러운 놈이로군" 하는 생각 뿐이었고, 그래서 아낌없이 블록을 걸어버렸다.

또 어떤 젊은이는 "왜 갑자기 주사 꼴통들하고 같이 노느냐? 옛날 그 부정변증법의 체신을 지키시라"라는 우정어린 설복을 시도하기도 했다. 내가 나의 트친, 페친들을 당황하게 했음은 충분히 인정한다. 누가 뭐래도 나는 작년 기준으로 진보신당 성향이 강했으니 말이다. 그러니 김어준=NL, 따라서 나꼼수= NL 도식으로 보면 나의 최근 행보는 심각한 배신이며 실망스러운 행동이다.

하지만 오해하지 말라. 내가 한겨레, 경향, 그리고 소위 순결한 진보진영 인사들을 더럽다고 생각하는 것은 김용민 혹은 나꼼수 쉴드를 치기 위해서가 아니다. 내가 그들에게 원하는 것은 시종일관 단 한가지, "조중동이 떠들때 흔들리지 말고, 일단 의심하고 좀 더 캐어보라." 이것 뿐이다. 우리편이니까 무조건 옹호하자고 한 것도 아니고, 우리편이니까 잘못해도 잘했다고 우기자고 한 것도 아니다.

단지 1) 의심하라. 2) 다른 관점이 가능하지 않을지 조사하고, 다른 내러티브를 세워본다 3) 더 합리적인 내러티브를 선택한다. 이게 작년 8월말 곽노현 사태때부터 올 4월 김용민 사태때까지 내가 견지한 시종일관한 원칙이었다. 만약 이 원칙이 더럽다고 느껴지는 진보가 있다면, 그들은 조중동 욕하는 것도 그만두어야 한다. 그 기사가 왜곡된 허위일것이라는 의심도 하지 않으면서 그 신문을 욕한다는 것은 모순된 행동이기 때문이다.

나는 조선일보를 혐오한다. 그래서 의심한다. 그래서 모순이 없다. 내가 조선일보를 혐오하는 이유는 그들이 보수적이라서가 아니라 악의적으로 사실을 왜곡한 기사를 쓰기 때문이다. 곽노현의 경우 조선일보가 악의적으로 왜곡한 기사만 가지고 백서가 하나 나올 정도다.

조선일보는 세련되게 왜곡하고 동아일보는 서투르게 왜곡한다. 그래서 나는 조선일보에서 뭐라고뭐라고 나오면 일단 그것을 기사가 아니라 엉터리 소설이라고 간주하고 동아일보와 중앙일보를 비교하며 읽기 시작한다. 그럼 반드시 한 발 더 나가려다가 실수하는 동아일보(항상 팀킬한다)의 기사에서 빈틈이 나온다. 그럼 그 빈틈을 토대로 해서 좀 더 쑤셔 보면 조선일보의 기사가 교묘하게 조작된 소설임이 밝혀진다. 이게 조중동 읽는 방법이다. 조중동에 나온 기사를 기사이며 사실이라고 생각하고 읽으면 안된다. 물론 의심하고 다른 내러티브를 구성해 봐도 확고부동한 사실임을 인정해야 할 경우도 있다. 그럴때는 그냥 인정하면 된다.

내가 이렇게 조선일보를 냉정하게 회의주의적 관점에서 읽을 수 있는 이유는 두가지인데 그 중 가장 중요한것은 내가 잃을까봐 두려워하는 것이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잃을 것이 많은 사람들은 그렇게 읽지 못하고 일단 조선일보에서 흔들어대면 두려움부터 느낀다. "혹시 선거 * 되는거 아니야?", "혹시 이거 내 자리 달아나는 거 아니야?" 이런식의 두려움. 일단 두려움에 사로잡히면 제대로 대응이 되지 않고 질질 끌려가게 된다.

다음으로 중요한 것은 나는 졸라 현학적으로 표현하면 존재자가 아니라 존재의 차원에서 삶을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다. 내 트윗 프로필에도 밝혀 놓았지만 나는 칼 마르크스, 존 듀이, 테오도르 아도르노를 기반으로 하는 좌빨이다. 마르크스는 그렇다 치고, 아도르노와 듀이의 공통점은 이들은 그 어떤 절대적이고 고정된 무엇인가를 상정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아도르노는 정작 삶의 마지막 순간에 자기 자신이라는 고정된 무엇을 극복하지 못했지만, 사실 그게 쉬운 일이 아니니 용서하자.

어쨌건 아도르노의 사유방법인 부정변증법은 무시무시한 방법이다. 굳어진 모든 것은 해체되어야 하며, 무엇이 정립되는 순간 바로 그 외부를 사유해야 한다. 그 외부는 정립된 것의 반대로서 부정이 아니라 아무것도 정립되지 않은 순전한 외부로서의 부정이다. 결국 남는 것은 바로 이 순간 뿐이다. 바로 이 순간 무엇을 할 것인가의 문제이며, 저 미래에 그려놓은 어떤 이상적인 세계, 이런것은 자본주의의 질서와 마찬가지로 우리를 억압하는 또다른 사슬일 뿐이다. 이는 현재를 미래의 노예로 만드는 것을 거부하는 듀이의 사상과도 일맥상통한다. 미래는 현재의 우리의 노력이 만들어가는 것이다. 예정된 미래, 역사의 단계 따위는 없다. 우리는 당면한 문제, 그 순간 순간 되어야 할 것, 그 순간 순간 이겨야 할 싸움을 해 나갈 뿐이다. 그 보다 먼 미래, 그 보다 고상한 차원의 가치와 도덕을 가지고 현재의 싸움과 행동을 재단할 수는 없다.

바로 이 지점에서 과거 나의 동지, 독자, 혹은 지지자들이었던 친구들의 관점은 너무 경직되어 있다. 그들은 이미 현실 외부에 하나의 준거를 두고 있다. 그리고 그 준거의 기준에서 현재를 재단한다. 김용민의 경우도 그렇다. 김용민의 과거가 김용민의 현재를 규정하는 준거가 될 수는 없다. 김용민을 비판하려면 김용민의 지금을 비판해야 한다. 그리고 지금 김용민을 비판하는 것의 의미 속에서 비판해야 한다. 진보는 우리의 일상생활과 떨어져 있는 형이상학적 가치도 아니고, 먼 미래에 도달해야 할 어떤 지점도 아니다. 진보는 지금, 이 순간을 조금이라도 더 좋게 만들려는 노력들의 누적일 뿐이다. 모든 사람들은 그 조금의 노력 이상의 것을 할 노력이 없다. 누구도 그 범위를 벗어나서 저 위에서 "전반적인 진보의 관점에서" 작은 행동들을 배치하고 평가할 자격을 가지고 있지 않다.

그래서 나는 김용민 막말 파문이 일어났을때, 그가 사퇴하는 것이 대의에 맞다거나, 진보의 도덕성의 차원에서 보지 않았다. 다만 아주 단순하고 작은 일, "저것이 정말 사실일까?"에서 시작했을 뿐이다. 그리고 그 보도가 짜집기, 거두절미임을, 그리고 8년전 29살때, 성인방송에 나가서 지껄였던 말들 알았을 뿐이다. 그리고 이런 악의적인 짜집기와 단지 젊은 시절 멋모르고 까불었던 말들을 교수직을 기만하고 IOC위원직을 기만한 행위와 같이 퉁쳐서 사퇴를 촉구하는 한겨레 경향이 잘못되었다고 말했을 뿐이다.

로큰롤 음악을 60년대 저항의 상징으로 인정하면서도 비틀즈는 수용해도 롤링스톤즈는 수용하지 못하는 우리나라 진보진영의 한계가 느껴질 뿐이다. 좀 더 논하고 싶은데, 회의가 있어서 여기서 접어야겠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