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통합진보당 부정경선에 실망하지 않았다

제목만 보고 오해하지 않기 바란다. 나는 통합진보당의 부정경선 사태를 매우 심각하게 생각한다. 혹자는 이걸 생트집이라고 하며, 실수라고 하며, 침소봉대라고 한다. 하지만 이런 식의 말이 나오는 것 자체가 더 심각하다.


물론 문제가 되는 경선은 통합진보당 내의 내부 경선에 불과하다. 적어도 형식적으로는 그렇다. 하지만 이 경선의 1위는 당선 안정권 순번을 받고 2위는 당선권 밖의 순번을 받았다는 점에서 이 경선은 사실상 국회의원 선거나 다름 없었다.


따라서 국회의원 선거에 준하는 선거관리가 이루어져야 했으며, 만약 인력과 장비가 부족했다면 적어도 그런 수준의 각오와 태도는 보여주어야 했고, 문제가 발생했을 경우 그런 수준에서 해결하려는 의지를 보여주었어야 했다. 강남을구 투표함에 문제가 있는 것이 국기를 흔들 정도의 사건이라고 주장한다면 통합진보당 내부경선에 문제가 생긴 것 역시 같은 수준에서 보아야 한다는 것이다. 


혹자는 내부경선에 부정의 소지가 있다는 의혹일 뿐이며, 실제로 그 부정의 소지가 당락을 결정지었는지 구체적 인과관계는 없다고 주장한다. 궤변이다. 그런 논리라면 강남을구 투표함 부정 사건에 대해서는 아주 입을 닫아야 한다. 부정한 투표함이라 주장되는 투표함이 원래 정동영 몰표였었다는 증거는 어디에도 없기 때문에 그 역시 당락과 어떤 인과관계는 입증할 수 없다. 그러니 통합진보당의 소위 당권파는 자신을 김종훈, 새누리당과 동급에 놓지 않는 한 그런 주장을 해서는 안 된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통합진보당의 부정경선 사태에 대해 전혀 실망하지 않았다. 심지어 관악을 내부경선 조작 사태가 발생했을 때도 전혀 실망하지 않았다. 왜냐하면 나는 애초에 통합진보당이 이런 세력일 것이라는 우려를 계속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들은 이미 민주노동당 시절에도 유령 당원들로 세를 불리고, 심지어 당비를 대납해가면서 까지 자기들 표를 불렸던 집단이다. 그리고 그 핑계는 항상 더 나쁜 놈들과 싸워야 하니 우선 단결이 필요하고, 그러니 이런 작은 허물가지고 우리끼리 싸우지 말자였다.


이 논리는 이미 80년대부터 지루하게 반복되어 왔던 논리다. 학생회도 그따위로 운영했다. 그래서 비판이라도 할라치면 “전두환하고 싸워야지 우리끼리 싸워서야 되겠느냐? 대동단결 얼쑤” 이러면서 얼버무렸다. 그때 나는 “전두환보다 주사파를 먼저 제거해야 한다”라고 주장해서 골통 PD내부에서조차 분파주의자로 찍혔던 적이 있다. 하지만 나의 주장 역시 그들의 주장과 같은 맥락에 있다. 더 큰 적과 싸우기 위해 우리 안에 있는 몹쓸 것들을 먼저 제거하자는 것이니까.


그렇다면 진보진영에서 가장 나쁘고 몹쓸 것들은 누구일까? 그건 진보의 미덕을 갖지 못하고 도리어 갉아먹는 무리들일 것이다. 진보의 미덕은 무엇인가? 그것은 가능성의 확장이다. 진보지력은 어떤 가능성에 불과한 것을 확장하여 그것이 단지 꿈이 아니라 현실적임을 보여주는 세력이다. 따라서 비전을 보여주지 못하고, 그 비전을 실행할 로드맵을 보여주지 못하는 집단은 스스로 뭐라고 부르건 간에 진보가 아니다. 하물며 이런 퇴행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무리들은 뭐라고 불러야 하겠는가?


이명박과 싸우면 진보인가? 박근혜도 이명박과 싸우고 정두언도 이명박과 싸운다. 그럼 그들이 진보인가? 나는 애초에 이런 무리들이 민주노동당을 말아먹었고, 민주노총을 말아먹었고, 전교조를 말아먹었고, 김상곤을 말아먹었음을 잘 알고 있다. 곽노현과 박원순이 돗보이는 것은 주사, 엔엘 세력들과 선긋기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니 통합진보당에서 횡횡한 이 수치스럽고 퇴행적인 행위는 사실 실망할 일이 아니라 당연한 일이 일어난 것이며, 그나마 빨리 터진 것이다. 그리고 어떤면에서는 차라리 잘된 일이기도 하다. 이 기회에 이 무리들을 낱낱이 밝혀내어 퇴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검찰에게 기대하지 말자. 검찰은 절대 주사파들 솎아내지 않는다. 왜냐하면 주사파는 이쪽 진영에서 사실상 저쪽을 도와주고 있는 셈이기 때문이다. 마음만 먹으면 국보법 들이대면서 일망타진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쪽 X맨 하라고 남겨두고 가끔 언론플레이용으로 한 두명씩 잡아 족치고 있을 뿐이다. 그러니 이쪽에서 솎아내야 한다.

주인장이 쓴 책들  셀프 스폰서: 부정변증법의 저서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1987년 6월 항쟁 (1) 1980년대의 전형적인 가두시위와 폭력 시위가 발생한 원인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