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바 애국가, 국민의례 문제에 대하여

최근 일주일 동안 당권파(이것 참 애매한 이름이다. 주사파를 주사파라 대놓고 부르지 못하니 이런 이상한 이름으로 불러야 한다)의 폭력적 조직운영에 맞선 유시민의 모습은 마치 민주주의의 수호자 같아 보였다. 그런데 그런 유시민의 모습에 균열을 일으킨 엉뚱한 발언이 바로 "애국가" 발언이다. 물론 나는 주사파들이 애국가를 거부하는 이유를 잘 알며(아침은 빛나라 노래가 아니라서 거부하는 것이리라), 유시민이 그것에 대해 괘씸히 여기는 것도 이해한다. 하지만 그렇다고 애국가를 부르라고 강요할수는 없다.

나는 전교조내 PD(교찾사)와는 각을 서고 있는 입장이지만 굳이 나누자면 PD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나 역시 국민의례, 애국가 제창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반대 의견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나는 국민의례 대신 소위 민중의례를 하는 것에 대해서도 반대한다. 나는 국민의례때 애국가 제창을 하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로, 전교조나 민주노총등의 민중의례때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지 않으며 집회때 구호를 제창하지 않으며 팔뚝질도 하지 않는다. 사실 따지고 보면 초등학교 이래 나는 단 한번도 노래를 제창하거나 한 적이 없는 것 같다. 이유는 별거 없다. 그냥 싫었다. 모두가 똑같이 뭔가를 해야 하는 상황 자체가 싫었다.

즉 나는 국민의례에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일체의 의례 그 자체에 반대하는 것이다. 조직이나 공동체의 어떤 상징을 숭상하는 행위는 그 조직이나 공동체를 그 자체 하나의 숭배의 대상으로 바꾸어버리는 그리하여 구성원 개인의 가치를 조직과 공동체의 가치를 위해 언제든 희생할 수 있다는 사고방식의 씨앗이 되는 위험한 행위이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은 시민들의 연결망을 뜻하는 것이지 시민들의 숭배를 받는 어떤 초월적인 존재를 뜻하는 것이 아니다. 국민들은 국기나 국가를 사랑할수는 있지만 거기에 경례를 하거나 그것을 마치 성가곡처럼 숭상할 의무는 없다. 마찬가지로 전교조는 참교육을 꿈꾸었던 교사들의 연결망이지 그 자체가 하나의 존재, 실체인 것은 아니다. 따라서 '참교육의 함성으로'따위의 노래를 부르면서 결의를 다질것을 요구할 권리는 누구에게도 없다.

사실 국가를 제창하는 행위 자체가 군국주의 파시즘의 잔재이다. 일본만 하더라도 뉴라이트 계열의 시장이 장악한 지역에서만 국가제창을 하고 있으며, 양심적인 교사들은 징계를 불사하고 입학식 졸업식에서 국가제창을 거부하고 있다. 국가가 연주되는 동안 잠시 자리에서 일어나는 정도로 충분하며, 국가를 연주하거나 재생할수 없는 상황에서는 그냥 생략할 수 있어야 한다. 더군다나 정당의 운영위원회 등 대외적인 공식의전이 아닌 다음에야 무슨 의례를 할 필요가 없다. 단, 국민의례를 안하면서 민중의례를 하거나 해서는 안된다. 그냥 심플하게 의례 생략하고 회의 들어가면 되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이번 유시민의 발언은 다소 실망스럽다. 다만 대외적인 행사에서 애국가를 연주하거나 제창하지 않는 모습을 가지고 굳이 정치적 손실을 볼 이유가 있느냐는 전략적 관점에서의 발언이라면 참작할 점이 있다. 하지만 유시민이 구태여 진보당이라는 이름이 붙은 정당을 키워나가고 싶은 생각이 있다면, 그리고 참여민주주의의 노무현 정신을 계승하고 있다고 자부한다면, 국기, 국가에 대한 신성화, 그리고 여기에 기반한 각종 집단적 행위와 전례에 대해서는 털어버려야 할 것이다. 거짓말도 100번하면 믿게 되듯이 집체행동도 계속 반복하면 전체주의 사고방식이 슬금슬금 자리잡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나라를 책임지겠다는 정당이 나라의 상징을 완전히 나 몰라라 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 그러니 진보라고 스스로를 부르는 정치집단이라면 민중의례같은  감동도 아름다움도 없는 의식 말고, 국민의례를 대신할 수 있는 대한민국의 의례, 그러면서도 전체주의적 분위가와 무관한 의례를 하나 개발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굳이 국기, 국가가 들어가야 의례인 것은 아님도 고려하면서.

주인장이 쓴 책들  셀프 스폰서: 부정변증법의 저서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