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는 희망이며 아름다움이다. 연극으로 풀어보는 학교폭력, 그 대장정의 시작

그 동안 진보와 관련해서 너무 부끄럽고 우울한 이야기들만 난무하고 있었는데, 사실 그런 것은 진보와 무관합니다. 진정 진보적인 사람은 울분해야 할 상황에서도 풍자를 하며, 빡세게 싸워 이기기 보다는 아름답고 고결하게 쓰러지기를 원합니다. 그래서 진보에는 감동이 있고, 내러티브가 있고 유산이 있는 것이죠.

그런 의미에서 학교폭력 문제를 예술을 활용하여 해결하고자 한 곽노현교육감의 시도는 진정 진보라 할 만합니다. 물론 이 방법은 핀란드나 노르웨이처럼 연극을 포함한 3일간에 걸친 10차시 이상의 프로그램이라야 효과가 있고, 이렇게 하루 방문하여 두세시간 프로그램 진행한다고 해서 마법이 일어나지는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적어도 경찰관이나 영감님이 와서 애들 다 재우면서 "폭력은 나빠요" 하는 강연, 혹은 교과부가 광분했던 "1진 사냥"보다는 훨씬 큰 효과가 있고, 또 교육적임에는 분명합니다. 

5월 21일 오후 13시 10분, 건국대학교 부속중학교 강당에 극단 프락시스가 들어와 무대를 설치하고 있습니다. 이제 이 공연을 시작으로 프락시스는 11개의 공연을 학교들을 돌아다니면서 이어 갈 것입니다. 그리고 프락시스 외에 극단 해, 극단 마실, 극단 올리브와 찐콩이 11개씩의 공연을 이어 갈 것입니다.


이제 학생들이 들어옵니다. 원래 TIE는 100명 정도의 관객들과 함께 이루어지는 것이 적당하지만 한국 학교의 현실이 그것을 허락하지 않네요. 무려 400명의 학생이 몰려왔습니다. 더군다나 인민군도 두려워 피한다는 중학교 2학년들입니다.


 우선 시험부터 칩니다. 아니, 시험이라고요? 아뇨, 시험이 아니라 학교폭력에 대한 기본적인 상식을 시험지 형식으로 알아나가게 하는 학습지랍니다. 시험지 형식으로 되어 있으니 오히려 학생들이 더 진지하게 관심을 가지고 봅니다. 시험범위는 저의 논문입니다. 하하.


학교폭력의 전형적인 사례 한 장면을 잡아서 조상만들기를 하면서 먼저 이 형식에 대해 익숙해지는 시간을 갖습니다. 너무 많은 학생들이 와 있기 때문에 TIE를 TIE답게 진행하기는 이미 어려운 상황입니다. 하지만 조커 선생님이 쾌활하게 잘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제 연극이 공연됩니다. 이후 후속작업을 할 수 있어야 하기 때문에 연극의 공연시간은 가능하면 40분 이내인 것이 좋습니다. 또 중간 중간에 학생들의 지나친 긴장을 풀어주는 장치들이 배치되는 것도 좋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개콘이 되어버리면 안되겠죠.


연극이 끝났습니다. 하지만 TIE는 이제부터 시작입니다. 연극속의 학교폭력의 원인이 된 사건을 되짚어보며 학생들이 토론합니다. 워낙 많은 학생들을 뭉쳐 넣어놓아서 사실 토론이 잘 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용기를 내서 발언하는 친구들이 몇몇 있고, 이렇게 분위기가 잡히면 결국 더 많은 학생들이 참여하게 됩니다. 이렇게 참여하여서 폭력의 원인이 된 상황, 폭력의 상황등을 문제제기하고 그 장면을 고쳐나가면서 해법을 찾아봅니다.


물론 이런 작업을 한다고 해서 소위 일진들이 개과천선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학교폭력이라고 하는 것이 뭔가 엄청난 일이 아니라 자신들이 일상에서 너무 쉽게 저지를 수 있는 것이라는 점을 학생들이 알아나가는 것, 그게 이 프로그램의 목적이며, 그건 어느 정도 이루어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런 1회의 공연으로는 뭔가 아쉽습니다. 이건 문제제기 하는 것에 불과하니까요. 공연 전 3시간 정도의 웜업과, 프로그램 이후 7시간 정도의 다양한 후속이 3일에 걸쳐 이루어질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노르웨이나 핀란드처럼 말입니다.

어쨌든 학교폭력이라는 심각한 문제를 권위주의나 공권력으로 억눌러서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학생들의 공감을 일으켜 해결하려는 프로그램을 교육청 이름으로 내걸고서 시행한 것은 아마 우리나라 역사상 처음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이 프로그램, 곽노현교육감이 억울한 구속에서 석방되어 나오고 설 연휴기간 동안 쉬지도 못하고 고민하다가 생각한 것입니다. 물론 사업 집행과정에서 원래 교육감의 아이디어가 완전히 구현되지는 못했습니다. 학생수, 예산의 제약, 그 외 관료제 조직의 여러 경직성 등등. 하지만 이런 첫걸음들이 모여서 우리나라 교육의 큰 패러다임이 바뀔 것이라고 믿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진보인 것이고요.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1987년 6월 항쟁 (1) 1980년대의 전형적인 가두시위와 폭력 시위가 발생한 원인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