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연극으로 풀어보는 학교폭력 일반공개

그동안 학교를 순회하면서 공연중이던 학교폭력 토론연극을 일반 시민들에게 공개합니다. 이하 보도자료를 참조해 주세요.

서울특별시교육청과 서울문화재단(서울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은 5월 25일(금)과 26일(토) 양일에 걸쳐 ‘시민과 지역, 예술의 일상을 바꾸는 문화예술교육’ 포럼과 공연 행사를 남산예술센터 드라마센터에서 개최합니다.

□ 이 행사는 5월 14일 곽노현 서울 교육감, 박원순 시장, 서울시 의회 및 자치구 협의회, 교육 시민 단체가 공동으로 발표한 "서울교육희망선언"의 취지를 반영한 첫 번째 공식행사로서, 사회문제를 지역사회, 교육기관, 문화예술단체가 함께 풀어갈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 성공 사례를 공유하는 자리로 펼쳐집니다.

26일(토) 15시 에는 서울시 교육청 주관으로 44개 학교에서 진행되고 있는 학교폭력을 주제로 한 토론 연극들 중 한 작품인 ‘눈사람? 눈사람!’이 공연됩니다.
이 공연은 지난 5월 14일 서울특별시교육청과 서울특별시가 공동 선언한 ‘서울교육희망선언’에 따른 첫번째 실행 사례로서, 요즘 문제시 되고 있는 학교 내 폭력을 토론 연극이라는 예술적 방법으로으로 해결하고자 하는 두 기관의 협력을 확인하는 자리입니다.

□ 참가자들은 ‘어디에서 폭력은 시작되는 것일까?’, ‘우리는 폭력을 줄일 수 있을까?’ ‘작은 폭력 행동들이  다른 사람에게 미치는 영향은 무엇일까?’, ‘어떻게 도울 수 있을까?’에 대한 고민을 함께 풀어가면서, 학교폭력의 역학관계(가해자-피해자-방관자-동조자-방어자)를 다각적으로 분석합니다.
특히 이 날 행사에는 곽노현 서울시 교육감과 조선희 서울문화재단 이사장이 함께 참여합니다.
(참가 희망자는 교육연극연구소 ‘프락시스’에 전화로 신청 : 010-2259-8233)

◎ 일시 : 2012. 5. 26(토) 15:00~18:00
◎ 대상 : 중학생, 교사, 학부모를 포함한 지역시민
◎ 장소 : 남산예술센터 드라마센터
◎ 주최 : 서울특별시교육청, 서울문화재단
◎ 주관 : 서울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 프락시스


주인장이 쓴 책들  셀프 스폰서: 부정변증법의 저서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