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전교조 처지가 참 딱하다. 하지만 조중동은김칫국 마시지 마라. 난 니들 편 아니다.

요즘 전교조를 보면 참 기가 막힌다. 본부 집행부는 거의 무기력 상태에 빠져있다. 정진후 의원 하나 만드는데 올인한 듯한 모양세로, 거기에 모든 희망을 걸었던 모양인데, 정진후 의원이 당권파와 비대위 사이에서 애매한 기회주의적 행보를 하면서 정치력을 상실하자 개점 휴업이 되었다.
애초에 전교조 본부가 자초한 일이기도 하다. 민주노총에서 통진당 당권파를 강하게 비판했을때, "총연맹 방침에 따라" 그 정도 수준의 입장 표명이라도 했어야 했지만, 이쪽 저쪽 눈치 보다 시간만 다 보냈다. 그러더니 느닷없이 일제고사 반대 조퇴투쟁을 하자고 한다.

평소 열심히 싸우던 집행부면 그러나보다 하겠는데, 411 총선 하나만 믿고 1년간 소나기는 피하고보자 식으로 존재감 없던 집행부가 갑자기 투쟁하자고 하니 오글거리기까지 한다. 지난 2년간 전교조 조합원이라는 것이 부끄럽기까지 하다.

그 책임이 딱히 위원장과 집행부에게만 있는 건 아니다. 이른바 전교조 활동가들 모두가 걸머 쥐어야 할 책임이다. 지난 10년간 신자유주의 세력에게 교육의제를 철저히 선점당한채 질질 끌려다닌 전교조 활동가들 모두의 책임이다. 나 역시 거기서 자유롭지 못하지만 최근 몇년간 따를 당한 상황이라 그나마 좀 덜 무겁다.

특히 전교조의 정책통 대접을 받으며 온갖 토론회나 발표회에서 발제를 도맡아서 한 몇몇 활동가들은 매우 엄중한 책임과 심지어 수치심을 느껴야 한다. 의제를 선점당한 1차 책임이 그들에게 있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이렇게 의제를 선점당한 가장 큰 원인이 "공부를 안해서"임이 드러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활동가들이 유력 활동가 행세를 할 수 있었던 전교조 및 각종 진보운동권 단체들의 풍토와 문화에서 편안함과 즐거움을 느꼈던 사람들도 모두 책임을 무겁게 지어야 한다. 살아 있다는 것은 환경과 상호작용하면서 나와 환경을 서로 바꾸어 나가는 대사작용이다. 이 과정은 학습한다는 뜻이며 즉 학습=삶인 것이다. 그러니 학습하지 않는 조직, 변화하는 상황에 빨리 적응하고 새로운 것을 창발해내지 않는 조직은 죽은 조직이며, 그런 조직에서 한 자리씩 해 먹으면서 아무 문제점을 못느끼고 편안한 사람들도 모두 죽은 사람들이다.

지금 상황으로 봐서는 전교조는 도저히 살아있다고 볼 수가 없다. 외부는 커녕 내부 조합원들에게서 나오는 창발적 아이디어조차 수용할 수 없는, 뉴런 가닥이 다 끊어진 조직이 되어 있다. 게다가 노동부 장관이 서명만 하면 그 즉시 불법노조로 전락할 위기에 처해있기도 하다. 뉴런 가닥을 다 끊어 놓은 것도, 불법노조의 위기에 처하게 만든 것도 다 이 거대한 조직을 자기 마음대로 주무르고 싶어하는 운동권 과두주의자들 때문이다. 하지만 누구도 그들을 비판하지 못하고, 비판한다 한들 그들에게 들리지도 않는다. 이런 조직으로 무슨 참교육을 하고, 무슨 세상을 바꾸는 운동을 하겠는가?

밤은 깊어가고 시름도 깊어간다. 그러고 보니 최근 한 달 사이 그리스와 유럽 위기때문에 내 자산이 천만원 이상 줄어들고, 솔로몬 은행에 몇천만원짜리 정기예금 꼴아박혀서 연봉 수준의 돈이 먼지처럼 사라졌지만 그걸 걱정해 본적이 없다는 것이 신기하다. 4.11~ 5.4로 이어지는 진보진영의 무너지는 신기루를 보며 어떻게 낡은 살을 도려내면서도 가치는 지킬 수 있을 것인가를 걱정했을 뿐이다.

문득 요란하게 전교조를 탈퇴했던 김대유 선생 생각이 난다. 김대유 선생의 전교조 탈퇴는 조선일보에 의해 대서특필된 바 있다. 변절자다 뭐다 욕을 엄청 많이 먹었지만 그래도 귀담아 들을 말이 꽤 있었다.  나도 그 무렵 전교조에 계속 있어야 하나 고민하고 있었는데, 가카가 전교조를 이유없이 탄압하는 바람에 도리어 더 굳세게 남고 말았다. 따져 보니 나도 전교조에서 김대유 선생과 같은 직책을 맡았었으니 조중동이 그냥 둘리 없지 않은가?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9/08/12/2009081200978.html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9/09/05/2009090500065.html

어찌 생각하면 이게 가카의 꼼수였는지도 모르겠다. 식물 상태가 된 전교조를 계속 연명시킴으로써 새로운 그리고 한결 위협적인 교육운동이 자라나지 못하게 하려는. 지금 상황은 전교조라는 낡고 병든 나무가 화분을 가득 채우고 있어서 새싹이 자라지 못하는, 그렇다고 낡은 나무에게서 꽃이나 열매를 기대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애초에 나는 2006년부터 전교조는 몰락하거나 적어도 교육운동을 선도하는 위치에서는 밀려날거라고 보았다. 그래서 전교조가 몰락하더라도 진보적인 교육운동이 계속 이어질 수 있는 구명정, 더 나아가 새로운 배를 건조하는 것을 꿈꾸었었다. 하지만 나는 배를 만들지 못했고, 타고 있는 배는 침몰하고 있다. 구명정은 있을까 과연? 하지만 구명정을 찾기 전에 먼저 조타실로 가서 배를 잘못 조종한 선장과 항해사들의 뺨이라도 한 대씩 때려주고 싶다. 도대체 목적지가 어딘지, 항해의 목적이 뭔지도 모른채 그때 그때 나오는 장애물을 피하는 식으로 배를 몰고가다 망망대해 한 가운데서 길을 잃어버린 것들이 아직도 권위주의는 남아서 명령조로 일관하고 있기 때문이다.

주인장이 쓴 책들  셀프 스폰서: 부정변증법의 저서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