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학교를 부동산 마케팅과 적의 마수에서 구한 경기도 교육청의 대응

내가 며칠 전에 인터넷 신문 '미디어 오늘'에  혁신학교 때문에 부동산 가격이 오른다?(기사보기) 라는 기사를 썼더니, 그것 때문에 경기도 교육운동가들로부터 많은 항의전화를 받았다. 교육운동가들의 전화는 되도록 받았지만 교육청 관료들의 전화는 받지 않았다. 아마 서울교육청에도 항의전화가 들어갔는지 곽노현 교육감의 보좌관이 기사의 전말을 물어보기도 했다.

전말이랄것이 뭐가 있겠나? 여기 저기서 혁신학교 때문에 아파트 전세값이 올라가면서 강남 8학군 신화가 무너진다는 기사들이 나왔고 이게 바람직하지 않다고 보았을 뿐이다. 만약 혁신학교가 강남 8학군으로 몰리던 수요를 대신 받아먹는 학교라면 그건 결코 진보적인 학교는 아닐 것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기사들은 한결같이 경기도 지역의 혁신학교를 예로 들면서 혁신학교 덕분에 지역 부동산 경기가 살아 날것이라고 말하고 있었다.

그런데 이 기사를 보고 우쭐대는 혁신학교 관계자들을 보았다. 심지어 이걸 가지고 김상곤이 이주호에게 승리한 증거라고 말하는 사례까지 있다고 했다. 물론 사실이 아닐 것이라 믿는다. 하지만 이건 좋은 흐름이 아니다. 혁신학교와 아파트값을 연결짓는 흐름에 말려드는 것은 적들이 쳐놓은 그물에 빨려드는 것이다. 그래서 이런 얼토당토 않는 말을 지껄이는 토건 언론에게 엄중하게 항의한 것이며, 경기도 교육청에게도 엄중히 항의할 것을 촉구했다. 그런데 그게 기분나쁘다고 느껴진 혁신학교 관계자가 있다면, 아마 그들은 토건족과 동맹이거나 한패일 것이다.

이 얼토당토 않는 혁신학교=부동산 기사의 근원지를 추적하다보니 결국 여기에 도달하였다. 다른 신문사의 혁신학교 부동산 기사들이 주로 5월자인데 이 신문사의 해당 기사는 1월자, 월등히 앞선 선구자다. 그 신문은 어디일까? 당연히 조선일보다. (조선일보 기사보기). 우리는 조선일보가 대단히 정치적인 신문임을 안다. 그리고 혁신학교 역시 단지 학교가 아니라 대단히 정치적인 소재임을 안다. 저들이 혁신학교를 무너뜨리고 싶어서 안달나 있음도 알고 있다. 그렇다면 저 기사는 절대 좋은 마음으로 쓴 것이 아니며, 의도가 있어서 쓴 것이리라. 이건 물타기 수준을 넘어선 것이다.

평소 서울교육에만 몰두하다 교육기사를 넓게 모니터 하지 못한 내 잘못도 크다. 하지만 이렇게 뒷북이라도 때리는 것이 우리 나라에 몇 안되는 진보교육논객의 임무일 것이다. 그리고 그 동안 이런 종류의 혁신학교 부동산 광풍에 대해 문제제기가 없었던 것이 사실 더 신기하다.

다행히도 경기도 교육청은 자신들의 혁신학교를 부동산 투기에 연결시키고, 혁신학교 지구를 강남 8학군에 등치시키는 수구토건세력들의 음모에 즉각 대응했다. 내 기사가 나가고 하루만에 교육청 대변인을 통해 언론사들에게 항의 한 것이다. 혁신학교가 집값 상승 요인? 경기도 교육청 당혹 기사 보기. 늦었지만 문제가 발견된 즉시 대응하는 모습을 보면 여전히 경기도교육청은 진보교육으로서 혁신학교의 상을 움켜쥐고 있다고 인정할 수 있다. 듣기에 따라서는 매우 불편할 수 있는 나의 칼럼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이렇게 빨리 대응해 준 김상곤 교육감과 경기도 교육청 학교혁신 일꾼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여기에 남긴다.

그런데, 경기도의 혁신학교에서 혁신부장을 하고 있는 나의 지인은, 나의 그런 글이 제대로 된 혁신학교를 하려는 많은 경기도 진보교육자들의 상처를 주었다고 한다. 특히 "경기도 교육청은 혁신학교의 의미를 다시 성찰하기 바라며"라는 문구가 그렇다고 한다.

 하지만 내 생각은 다르다. 혁신학교는 혁신되어야 하며, 그러기 위해서는 계속 성찰의 대상이 되어야 한다. 그 동안 우리 혁신학교들은 "달라져야 한다"는 강박에 너무 달려온게 아닐까 하는 느낌이 든다. 심지어 무엇을 왜 바꾸어야 하는지에 대한 철학적, 교육학적 성찰조차 충분하지 않은채 그저 내달린 것 같다는 느낌도 든다. 그러니 지금은 반성의 시간이다. 경기도 뿐 아니라 서울을 비롯한 다른 교육청들의 혁신학교들도 모두 성찰하고, 혁신학교를 혁신하려고 노력해야 한다. 혁신학교라는 말이 거의 보편화되다시피한 지금 이 시점이야 말로 그동안의 혁신학교 운동을 돌아보고 비판해볼 시점이 아닐까?

그 지인은 사토 마나부의 배움의 공동체를 주장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사토 마나부도 그러지 않았는가? 배움의 공동체가 상처없이 이룰 수 없음을. 교사들이 많이 깨지고 울고 괴로워해야 가능하다는 것을 역설하지 않았나? 그리고 난 다음에야 비로소 전문가로서의 새로운 즐거움의 길에 들어선다고. 말단 관료, 공무원이 아니라.

이런 점에서 경기도의 교육운동가가 쓴 이 시론을 참고할만하다. 교육시론: 대학입시와 혁신학교. 실제로 혁신학교 학부모 설명회에서 "새로운 입시명문이 될 것이다." 이런식의 자랑질까지 한다는 전언을 들으면 억장이 무너지기 때문이다.
주인장이 쓴 책들  셀프 스폰서: 부정변증법의 저서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1987년 6월 항쟁 (1) 1980년대의 전형적인 가두시위와 폭력 시위가 발생한 원인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