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노현 버리기" 나는 왜 이책에 참여했는가?


나는 글을 굉장히 빨리 쓴다. 그런게 있을지 모르겠지만, 말할수 없는 비밀의 피아노 배틀처럼 마주 앉아서 글쓰기 배틀을 하면 나하고 대적할 사람은 대한민국에 그리 많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아무리 그렇다 해도 이틀만에 단행본으로 출판된 책의 한 절을 a4 6매 정도 분량으로 써 달라고 하면 그건 상당히 무리한 부탁이다.

하지만 나는 그 무리한 부탁을 받아들였다. 그리고 나 처럼 무리한 부탁을 기꺼이 받아들인 24명의 글이 모여서 책을 이루었다.

처음에 나는 이 책 제목을 보고 뜨악했었다. 이거 수꼴의 음모에 말린게 아닐까 의심마저 했었다. 제목이 곽노현 버리기 아닌가? 아마 이 제목에 낚여서 이 책을 구입할 수꼴 어르신들도 제법 있을 것이다. 김용민의 '조국 현상을 말한다'에 낚이듯이 말이다.

하지만 편집자의 글을 읽고 바로 무슨 뜻인지 알았고, 내가 애초에 이 책의 공동저자로 참여한 취지에 가장 걸맞는 제목이라는 것을 인정하게 되었다. 나는 곽노현을 버리려고 이 책에 참여한 것이 아니라 곽노현을 버리려는 사람들에 대해 쓰려고 참여했기 때문이다.

2011년 8월 말부터 2012년 4월까지 기간은 이른바 진보라 스스로를 분류하는 사람들에게 일종의 시험의 시기 시련의 시기였다. 그리고 그 시험과 시련의 가운데에 곽노현, 아니 곽노현 현상이 있었다.

처음 박명기에게 2억을 주었다는 소식을 들었을때의 멘붕이야, 나 역시 다른 진보진영 지식인들과 다르지 않았다. 하지만 진보진영 지식인들의 놀랄만큼 빠른 곽노현 버리기가 오히려 나에게는 더욱 실망스러웠다. 너무도 빨리 "그래, 저 사람도 별수 없었던 거야" 모드로 돌입해버렸던 것이다. 그것은 어쩌면 자기들이 가슴에 품고 있던 시커먼 야망 때문이었는지도 모르겠다. 진보를 가장한 출세주의자들이 자기들의 마음으로 타인을 해석하고, 그것을 들키지 않으려고 더더욱 적극적으로 곽노현 버리기에 나섰는지도 모른다.

하지만 나는 시쳇말로 "쉴드칠때 까지 치고, 정 안되면 과감히 그때 버리자"라고 결심했다. 이유는 간단했다. 그가 마악 일궈내기 시작한 교육혁신의 위력을 비로소 실감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곽노현을 버리는 것은 개인 곽노현을 버리는 것이 아니라 이제 싹 트기 시작하는 진보교육의 꿈을 버리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상하게 우리나라 진보진영은 교육을 무시한다. 시사in의 진보의 재구성에도 교육은 빠져있었다. 각종 진보진영의 지상논쟁, 토론에서도 교육계 인사는 철저히 배제되고, 엉뚱한 교수따위가 교사를 대신해서 초중고를 논하면서 전혀 견적에도 안맞는 객적은 소리나 하곤 한다. 그런데, 진중권 등의 진보지식인들이 서울시장 한 자리를 위해 교육을 너무 쉽게 포기하는 것 처럼 보였다. 그건 안될 일이었다. 그래서 논쟁에 참가했다. 그리고 이미 알려져 있다시피, 진보진영 내에서의 여론이 반전되었다.

하지만 이름없는 네티즌, 블로거, 트위터러와 달리 이미 조직을 가지고 있고 기관을 가지고 있는 진보진영의 주류들은 여전히 곽노현을 버린듯 하다. 적어도 무관심으로 일관하고 있는듯 하다. 심지어 이름만 대면 알수 있는 진보진영 인사들이 교육감 재보선에 출마한다는 썰까지 솔솔 흘러다닌다(장담하는데, 만의 하나 그자가 교육감이 되면 나는 새누리당으로 가버릴 것이다.) 그래서 이 책의 한 꼭지를 썼다. 본의 아니게 이주호의 벤치마킹 대상이 되고 있는 곽노현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진보진영이 곽노현 버리기, 곽노현 쌩까기로 일관하고 있을때 정작 이주호는 곽노현 닮아가기, 곽노현표 교육혁신 따라하기에 나섰던 것이다. 도대체 어떻게 명색이 진보가 이주호만 못하단 말인가? 이건 곽노현 개인을 쉴드치고 말고의 문제가 아니다. 정책의 문제다. 사람이 아니라 정책의 문제. 그런데 사람을 버리니 정책도 버린 것이다. 그래서 이른바 진보진영의 교육담론에는 알맹이가 없다. 봐야 할 것을 보지 않고 외면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식으로 쓰다 보면 아마 말이 끝이 나지 않을 것 같다. 더 자세한 것은 그냥 책을 보면 되지 않을까?

곽노현 버리기 YES24 가기

아울러서 주인장의 책도 한번 봐주는게 예의일것 같기도 하다.
주인장이 쓴 책들  셀프 스폰서: 부정변증법의 저서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