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곽노현, 굿바이 전교조

나는 1992년에 중학교에 발령받았다. 그때만 해도 전교조 가입하면 신세 망친다고 알려져 있었다. 그래서 전교조 신문도 몰래몰래 보았고, 조합원 이름 소개할때도 이*희 이런식으로 소개했다. 하지만 나는 당연히 전교조에 가입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미 1989년 전교조가 결성될 무렵 대학생시절부터 그 선생님들을 지키기 위해서 엄청 싸웠다. 서울지부 창립식때 전경들이 학교를 포위하고 지도부인 이수호, 이부영 선생님을 내어 놓지 않으면 모두 연행하겠다고 엄포를 놓을때, 이분들을 모시고 캄캄한 밤길에 관악산 산길로 탈출시키기도 했다. 도중에 만난 전경 척후조는 쇠파이프로 쫓아내버렸다. 그 와중에 바지가 다 찢어져서 완전 노숙자 꼴이 되기도 했다. 그러니 나는 발령도 받기도 전에 전교조 조합원이었다.

그런데 발령받고 한달이 지나도록 아무도 포섭하러 오지 않았다. 화가났다. 아니 이렇게 조직 확대에 소극적이라니 하면서 내발로 수소문해서 지회까지 찾아갔다. 갔더니 나 말고도 제발로 먼저 찾아온 젊은 교사가 몇 더 있었다. 그런 조직이 전교조였다.

하지만 전교조는 이후 뭔가 이상한 길을 갔다. 그리고 제발로 찾아올 정도의 젊은 조합원들의 혈기는 수렴되지 않았다. 이상한 위계가 있었고, 몇몇 활동가들의 묘한 카르텔이 지배하는 과두정 같다는 느낌을 주었다. 물론 나도 그런 과두정의 구성원 중 하나였으니, 그러니 비판에서 자유롭지는 못할 것이다. 하지만 2006년 말, 전교조가 싸늘해진 여론, 조합원들의 실망으로 인해 위기에 처하지 않았으면 나같은 비판적인 성향의 인물을 카르텔에 받아들이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러나 이미 기울어진 전교조, 그리고 그속에서 타성에 젖어버린 지도부를 나 같은 몇몇 새로운 젊은 세대가 어찌하기란 거의 불가능한 일이었다.

전교조는 나를 알아주지 않았고, 나를 기만했고, 나를 이용한 뒤 버렸다. 그래도 차마 조합원의 지위를 버리지는 못한 것은 1989년부터의 저 질긴 인연, 그리고 1999년 이전까지 비합법시절의 아름다운 추억을 잊지 못해서다.

그렇게 실망하고 있던 상황에서 곽노현 교육감을 만났다. 그는 전교조 지회장보다도 덜 권위적이었다. 나의 말을 경청했고, 비판을 달게 들었다. 그리고 그를 통해서 나는 전교조에서도 하지 못했던 교육개혁을 할 수 있다는 희망을 얻었다. 교원업무 정상화, 교육청 정책사업의 폐지, 요즘 개나소나 말하는 적극적복지로서의 교육, 학교폭력의 방관자 중심 접근 도입, 문제 해결을 위한 교육연극의 적극적 활용 등 꿈만 꾸던 일들이 정말로 이루어졌다. 선비란 자기를 알아주는 사람에게 목숨을 건다. 전교조는 내 말을 진지하게 듣지 않았지만, 곽교육감은 내 말을 진지하게 들었고, 전교조는 말만 듣고 실행하지 않았지만, 곽교육감은 즉시 실행에 옮겼다. 
내가 그 동안 소원했던 전교조 활동가들을 다시 만나고, 교류했던것도 곽교육감을 돕기 위해서였다. 어쨌든 교총이 반발하고 있는 교육감이니 전교조와의 관계라도 유지해야 할 필요가 있었으니까.

그런데 곽교육감에게 불행한 일이 일어나고, 재선거로 아사리 판이 벌어졌다. 그리고 과정이야 어찌되었건, 곽교육감 진영과 전교조, 민주노총 진영이 각자 후보를 내세웠다. 나는 1989년부터의 인연에도 불구하고 곽교육감 진영을 지지했다. 수십년 알고 지내왔던 사람들과 영영 안면몰수할 각오를 하고서. 그리고 결국 곽교육감 진영은 패배했다. 사람들은 흔히 진보진영은 그게 그거일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는 김종인과 박근혜가 비슷할 것이라고 보는 것 만큼이나 잘못된 생각이다. 곽노현은 김상곤과 크게 다르며, 또 전교조, 민주노총의 운동권 주류와는 편의상 같이 진보진영이라 불러줄 뿐, 그 결 자체가 아예 다르다. 언젠가 남경국 박사가 말한것 처럼, 진보교육감이면 되는 것 아니냐는 말은 너무 안이하다. 곽노현은 대체하기가 매우 어려운 유니크한 존재였다. 따라서 곽노현 교육감의 정책은 진보진영 아무나가 가서 잇는다고 해서 될 일이 아니다.

그러니 이제 진보진영이 되건, 보수쪽이 되건 서울교육청에서 곽노현의 꿈은 종언을 고했다. 곽노현의 꿈이 좌절된 순간, 내가 더 이상 기존 운동권과 관계를 유지할 이유도 사라졌다. 매달 내는 회비가 아까웠던게 이미 몇년 전 일이다.

공교롭게도 내가 1989년에 쇠파이프 들고 관악산으로 탈출시켰던 두분이 교육감 예비후보로 나왔다. 그리고 그분들은 모두 전교조 위원장이었음 보다는 김대중, 노무현, 박원순과 관계가 있음을 더 자랑스럽게 내세웠다. 이건 내 인생, 내 청춘, 내 빛나는 대학시절에 대한, 제발로 지회를 찾아갔던 젊은교사시절에 대한 배신이며 모욕이다. 그 분들조차 떳떳하게 내세우기 부끄러워하는 전교조라면, 위원장은 커녕 지회장도 한번 못해본 내가 이걸 붙들고 늘어질 이유가 뭐가 있겠는가? 내가 경찰들과 육박전할 각오로 지켜드렸던 두분이 그렇게 지켜낸 조직의 수장이었던 과거를 스스로 감추고자 하는데, 내가 무슨 까닭으로 그 조직에 회비를 낸단 말인가? 끊는다. 다 끊는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1987년 6월 항쟁 (1) 1980년대의 전형적인 가두시위와 폭력 시위가 발생한 원인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