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싱가포르가 부러웠던 가카와 오세훈. 그러나...

내가 가장 선호하는 여행지는 타이완, 홍콩, 마카오, 싱가포르 이 네 지역이다. 그러고 보니 모두 한자문화권이며, 한족이 주류를 이루는 나라들이기도 하다. 물론 홍콩, 마카오를 나라라고 볼수 있느냐는 말도 있겠지만, 엄연히 독자적인 여권과 화폐, 그리고 자치 정부를 가지고 있으니 나라라고 봐야 한다.

그럼 내가 중국 오덕님이시냐 하면 그건 아니다. 난 중국 본토 여행은 좋아하지 않는다. 그렇다고 해서 저 지역들이 아시아의 선진권이라서 그런것도 아니다. 물론 나는 농촌보다는 도시를, 자연스러운 곳 보다는 문명이 발달한 곳을 좋아한다. 나는 잘 발달하고 정비된 현대식 도시 탐험을 좋아하지, 거친 자연속을 헤집고 다니거나, 혹은 "사람 냄새 난다"는 말로 위장된 어지럽고 비체계적인 후진국 거리에서 저렴한 물가를 즐기는 일 등을 좋아하지 않는다.

아래 사진들은 야경 멋지기로 세계 수위를 서로 다투는 홍콩과 싱가포르의 야경이다. 이 사진들만 봐도 이 도시들이 얼마나 화려하고 세련되었는지 알 수 있다. 그나마 이건 일부분에 불과하다. 오세훈과 이명박이 얼마나 이 도시들을 부러워했는지 알만하다. 그래서 여의도에 IFC가 생기고(외양도 실내도 한국이 아니라 홍콩에 온듯하다), 영등포에 타임스퀘어가 들어서고, 동대문 운동장 자리에는 싱가포르의 에스플러네이드와 모양과 기능이 흡사한 독특한 구조물이 들어섰다. 싱가포르 강 주변 풍경을 따라 만들려고 한 것이 청계천이며, 인도에 작은 실개천 조성한 것 역시 싱가포르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이다.


하지만 홍콩이나 싱가포르가 우리나라보다 국민소득이 두배 혹은 그 이상 높은 나라들임을 생각해 보면 이건 뱁새짓이다. 아무리 도시를 화려하게 꾸며놓은들, 정작 시민들이 그것을 향유할 여유가 없다면, 단지 그것은 공허한 화장빨에 불과하다. 서울 시민들은 홍콩, 싱가포르 시민만큼 돈도 없을 뿐 아니라 시간도 없다. 저 사진들을 보면 야경을 위해 건물 외부에 설치한 조명이 주로 빛을 내고 있으며, 대형 빌딩 사무실의 등은 거의 꺼져있음을 알수 있다. 특히 싱가포르 국제 금융센터 건물은 완전 전멸이다. 저 사진들을 찍은 시간도 심야가 아니라 19시 좀 지난 시간이다.

사무실 안에 있던 사람들이 일을 마치고 나와야 야경이건 화려한 도시풍경이건 즐길 수 있는 것이다. 6시 반이면 출근길에 나서서 10시가 넘어야 집에 녹초가 되어 돌아오는 사람에게 화려한 도시, 세련된 풍경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어찌보면 싱가포르의 인공섬 센토사에 비하면 소박한 규모인 오세훈의 새빛둥둥섬이 그토록 욕을 들어먹은 이유도 거기 있는 것이다. 시민이 즐기고 향유할 여유가 없을때 디자인 서울은 공허하며, 단지 과시용에 불과하다.

그래서 최근 급격히 경제가 성장했다는 중국 본토는 영 내 구미에 맞지 않다. 사실 중국 본토에도 홍콩 싱가포르 수준의 도시는 충분히 있다. 예컨대 상하이의 일부구간들은 그 세련됨, 거대함, 화려함에서 싱가포르 못지 않다. 썬전이나 꽝저우는 풍부한 물자와 활발한 시장, 북적거리는 마천루가 홍콩에 못지 않다. 심지어 타이페이 같은 도시가 도리어 소박해 보일 정도로 중국 본토에도 크고 화려하고 현대적인 도시는 매우 많다. 세계 초고층 빌딩의 1/3 이상이 중국에서 지어지고 있을 정도로 마천루 하면 이제 중국도 빠지지 않는다.

하지만 그 화려함과 거대함이 그 나라 인민들과 웬지 같이 녹아있지 않다는 생경함이 느껴지면 여행이 불편해진다. 2008 베이징 올림픽때 외국 손님들에게 중국의 발전상을 과시하기 위해 초고층 빌딩을 마구 짓고, 중국 전통 주택인 4합원 구역을 헐어내거나 커다란 담장으로 가려버리는 것을 뻔히 알면서 어떻게 중국 도시가 이렇게 발전했구나 하면서 감탄만 할 수 있겠는가? 그런 거대함과 화려함은 그로테스크할 뿐이다. 그 큰 빌딩 사이와 뒷골목을 잠깐만 돌아보면 단박에 드러날 일이다. 그 도시가 시민들의 것인지 아니면 시민들과 무관한 단지 장식품에 불과한지.

서울은 어떤 도시인가? 도시인가 정글인가?

주인장이 쓴 책들  셀프 스폰서: 부정변증법의 저서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1987년 6월 항쟁 (1) 1980년대의 전형적인 가두시위와 폭력 시위가 발생한 원인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