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돋는 클래식 덕질(3)- 나의 오페라 디바들

오페라, 발레에 푹 빠져 살아온 세월이 삼십년이 넘는다. 그 긴 세월 동안 여러 디바들을 좋아했다. 청소년기때, 청장년기때, 그리고 지금 여러 디바들이 나와 함께 세월의 다리를 건너갔다. 

1. 청소년기때의 디바: Edith Mathis

나의 청소년기때의 디바는 에디트 마티스였다. 주로 모차르트, 바하에서 강점이 있는 참 예쁜 목소리의 소프라노다. 안젤라 게오르규나 안나 넵트렙코보다 훨씬 이전에 활동한 날씬한 오페라 가수의 원조뻘 된다. 
별처럼 빛나는 디바로 불리웠고, 괴테가 "모든 여성적인 것이 인류를 구원한다."라고 말할때 그 여성의 이미지를 가지고 있다. 피가로의 결혼의 수잔나, 돈 지오반니의 체를리나, 그리고 마술피리의 파미나 처럼 실제로  순결하고 지혜로온 구원의 여인상을 맑은 소리로 들려주었다. 특히 마술피리에서는 대본을 보며 상상했던 파미나와 너무 싱크로율이 높아서 놀랄 정도였다. 
중년 이후에는 바하, 헨델의 교회음악, 그리고 슈만, 브람스의 가곡으로 활동범위를 옮겨서 60대가 될때까지도 헤맑은 목소리를 유지했다. 
먼저 피가로의 결혼을 한 곡 들어 보고,(어제나 지금이나 에디트 마티스를 능가하는 수잔나는 없다)

피가로의 결혼 4막 수잔나 아리아

마술피리의 파미나와 파파게노의 2중창 하나 들어본다.



2. 청장년기때의 디바: Natalie Desay

나와 함께 늙어간 나와 비슷한 또래의 소프라노다. 아직도 메트로폴리탄에서 맹활약 하고 있다. 하지만, 갈수록 생생해지는 소리와 달리 DVD등을 통해 본 그녀의 얼굴에는 어쩔수 없는 세월의 흔적이 느껴진다. 

1990년대에는 나탈리 드세이라는 이름은 나에게 무조건 CD를 구입하라는 신호로 받아들여졌다. 모차르트, 헨델, 그리고 벨리니까지. 물론 그 당시에는 화려한 외모의 안젤라 게오르규에 밀리고, 그리고 최근에는 역시 섹시한 외모의 안나 네트렙코나 디아나 담라우에게 다소 밀리는 감이 있지만, 오페라는 얼굴을 보는 것이 아니라 노래를 듣는 것이다. 

바로크, 콜로라튜라에서부터 벨칸토까지 여유있게 소화하는 나탈리 드세이는 한때 부당하게도 "조수미의 라이벌"이란 이름으로 우리나라에 널리 알려졌었다. 하지만 안된 말이지만 그건 한국인들의 오버다.

먼저, 마술피리의 밤의 여왕 아리아 하나 감상해 보고, 



그리고 그녀의 매력을 최대로 발휘하는 배역인 호프만 이야기의 인형 올림피아...


3. 가장 최근의 디바: Danielle de Nise

요즘 세대로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디바는 다니엘 드 니스다. 이 아름다운 소프라노는  독특하게도 르네상스, 바로크 등 고음악에 정통하다. 발레 솜씨도 뛰어나서 아치스와 갈라테이아에서는 피날레에서 전문 발레리노와 파드되를 추기도 했다. 헨델이 그녀의 장기인데, 헨델이라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는 내가 놓칠리가 없다.

먼저 헨델의 "울게 하소서" 독창으로 들어보고



역시 헨델의 율리오 체사레에 나오는 클레오파트라 아리아 하나 감상한다.


헨델 율리오 체사라 아리아


포스팅이 도움 되었으면, 지속적인 포스팅을 격려하는 차원에서, 주인장이 쓴 책들도 한 번 읽어보는 센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