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노현 교육감의 출소를 보며 깊이 반성합니다. 그리고 다시 결심합니다.

오늘 곽노현 교육감이 출소하였습니다. 비록 무죄로 풀려난 것은 아니지만, 작년 내내 내 가슴을 아프게 했던 것은 교육감으로서 곽노현이 아니라 망년지우로서의 곽노현이 겪게 될 수감의 고통이었습니다. 그 고통이라도 일단 먼저 끝냈다 하니 기뻐할 수 밖에 없습니다.

2012년 하반기는 멘붕의 시기였습니다. "지는 것도 이젠 지쳤다."라는 말이 저절로 나올 정도였습니다. 이미 411 총선 결과를 보며 갈 길이 어려울 것을 예감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멘붕했습니다. 하지만 저는 멘붕하지 않고 과반수를 겨우 넘긴 새누리당이 18대의 초거대 한나라당 같은 위력은 없을 것이니 실망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입법운동을 하자고 주장했습니다. 새누리당 의원을 한 두명만 설득하면 교육상임위를 통과시킬수 있을 정도로 야당 의석수도 만만치 않았으니까요.  그래서 교육개혁 입법안을 만드는 일에 온 힘을 쏟았습니다.

그러던 중 곽교육감이 영어의 몸이 되었습니다. 또 다시 많은 사람들이 멘붕했습니다. 하지만 저는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습니다. 곽감이 비록 직은 상실하였으나 시민사회에서 정치적으로는 이미 사면된것이나 다름 없었으니까요. 그의 정책을 제대로 계승하는 진영이 구축되면 보궐선거도 얼마든지 이길수 있다고 보았습니다. 또 대선 전망도 나쁘지 않았고요. 그래서 대선에서 정권교체가 되면 위헌판결이 날것이라 보았고, 그 기세를 몰아 미리 준비한 교육개혁 정책을 쏟아 부으면 꿈꾸던 것들을 이루어 낼 수 있다고 믿었습니다.

그러나 일부 진보, 노동단체의 무모한 욕심때문에 보궐선거를 망치고 말았습니다. 이 과정에서 많은 교사들이 상처를 입었습니다. 영문도 모르고 학교 비정규직 분들도 많은 상처를 입었습니다. 게다가 그 보궐선거는 미묘한 영향을 주어 박빙이던 대선에도 나쁜 영향을 주었습니다.

대선 결과가 나온 날, 2011년 9월부터 1년 반동안 분투하며 준비했던 모든 꿈과 계획이 무너지는 순간, 너무 괴로웠습니다. 멍하기도 하고. 그래서 페이스북에 "이제 내가 무엇을 해야 하나요?"라고 짧은 글을 올렸습니다. 멘붕의 의미는 아니었습니다. 정말 알고 싶었습니다. 이제 뭘 해야 할지. 하지만 살짝 멘붕기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었습니다.

그런데 뜻밖에 그 글이 많은 교육운동가들에게 2차 멘붕가해의 역할을 했습니다.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저를 보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저 마저 멘붕의 조짐을 보이자 멘붕의 멘붕을 겪었던 것입니다.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멘붕의 위기가 오면 저의 대책없는 낙관주의, 계속해서 다음 일을 찾아나서는 모습을 기대했던 것입니다. 그리고 그게 위안이 되었던 것입니다. 많은 분들이 내가 "이제 나는 뭘 해야 하나요?"하고 주저 앉는 모습을 보인 것에 충격을 받았습니다. 심지어 엄청난 항의도 들었습니다.

반성합니다. 흔히 교사는 아플 자유도 없다고 합니다. 학생들을 위해 아파도 안되니 자기 관리 잘 하라는 뜻이겠죠. 저는 이제 멘붕의 자유를 반납합니다. 저에게는 멘붕할 권리가 없습니다.  저는 어떤 상황에서도 희망을 찾을 것이며, 실낱같은 전망을 찾을 것입니다. 정 안되면 저 혼자라도 자뻑 행복하게 살겠습니다. 작년 12월 20일 새벽에 올린 저의 경솔한 멘트 때문에 실망하고 혹은 충격받았던 여러 트친, 페친님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더구나 오늘은 기쁜날이니까요.

블로그 주인이 쓴 책들 소개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1987년 6월 항쟁 (1) 1980년대의 전형적인 가두시위와 폭력 시위가 발생한 원인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