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충 초등 교사가 홍어타령을 했으면 문제가 되었을까?


어린이를 '로린이'라고 부른 일베충 초등교사가 논란이 되고 있다. 08학번으로 추정되는 이 멍청한 젊은이는 교원자격증에 자기 이름만 가리면서 의기 양양했다. 아랫부분에 대구교육대학 총장 직인을 노출시키고, 다시 상단에는 자격증 일련번호까지 버젓이 나와있는데도 익명성 뒤에 숨었다고 믿고 온갖 더러운 말을 늘어 놓았다. 전교조에 대해 저주를 퍼붓는 젊은 교사의 평균 수준을 크게 깎아내린 셈이다.

그리고는 논란이 되자 임고생들 카페로 추정되는 곳에 다음과 같은 사과글을 게재하였다. 그런데 이 자는 정작 일베에서는 “로린이라는 말이 그렇게 심각한 성적 비하 발언이냐?”라며 “일베 죽이기”라고 반발하고 있다고 한다. 정신분열증 환자도 아니고 이게 무슨 일일까?

그의 이런 2중 플레이에 많은 네티즌들이 당황하고 분노하고 있지만, 이른바 사과글이란 것을 보면, 이건 절대 교사가 쓴 글이 아님을 알 수 있다. 당사자가 아니거나 거짓말을 함으로써 2중 조롱을 한 것이다. 가장 결정적인 근거는 "학교 학생처에서 연락이 왔다."라는 대목과 "징계조치가 내려졌다."라는 대목이다.

우리나라 초등학교의 99.9%는 공립이다. 공립학교는 그 설립과 운영의 주체가 광역 지자체이며, 그 장은 교육감이다. 그런데 교사의 신분은 국가직 공무원으로 교육부 장관이 임용권자다.  공립학교 교사의 목(?)은 상상 이상으로 강력하다. 학교와 교장은 교사에 대한 인사권을 행사할 수 없는 기관이다. 그래서 학교에는 교사를 인사조치 할 수 있는 기구 자체가 설립되어 있지 않다. 교사의 징계는 시도교육감의 재청에 의해 교육부 장관이 처리하게 되어있다. 그것도 2차에 걸친 소명기간을 주고, 재의를 하기 때문에 징계가 확정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린다. 

그런데 위의 사과글에는 "학교 학생처"라는 엉뚱한 기구가 나오고 있다. 이 당사자는 2012년에 교대를 졸업한 사람이다. 그러니 교대 학생처에서 어떤 조치도 취할 수 없다. 그리고 징계 조치가 내려졌다고 하지만, 공립학교 교사에게 이렇게 신속한 징계조치를 취할 수 있는 방법은 유신시대가 아니고서야 있을수가 없다. 어쩌면 대구는 아직도 유신시대일지 모르겠지만. 

그러니 이 사과글은 매우 의심스럽다. 반면 "일베 죽이기"라며 반발하는 글은 오히려 일관성이 있다. 

그런데 여기서 잠깐 도발적인 질문을 던져보자.

만약 이 일베교사가 로리타, 성매매 이런 말은 하지 않고, 홍어타령, 종북타령, 전교조타령만 했으면 과연 지금처럼 몰매를 맞고 있을까? 

바로 여기에 불편한 진실이 있다. 장담하건대 아무런 문제 없었을 것이다. 문제를 삼으면 오히려 좌좀들이 어쩌구 하며 반발했을 것이며, 교육계에서 좌좀들을 몰아내는 젊은 애국교사 따위 소리나 들었을 것이다. 조중동도 소신있는 교사를 좌파가 조리 돌림한다고 엉뚱한 쉴드를 쳤을 것이다. 어쩌면 종편에서 TV과외 한 꼭지 맡아서 부를 걸머쥐었을지도 모른다(명예는 절대 아니고).

저 철없는 젊은이의 사과글에서도 이미 그런 인식이 묻어 나온다. 사과글에는 "일베인의 용어를 쓴 것"이며 "나는 쓰레기가 아니다."라는 표현이 나온다. 이 둘을 조합하면 "일베인은 쓰레기가 아니다."라고 생각하고 있음이 드러난다. 즉, 이 초등교사인지 예비교사인지는 일베 자체는 문제가 없고, 다만 로리타 발언이 들킨것이 당황스럽다고 여길 뿐이다.

그런데 이번에는 웬 여고 교사라는 자가 학교 명함을 들이 밀고서 전교조 죽인다 어쩐다 망발을 하고 있다. 초등보다는 확실히 영악해서 제법 가렸지만 여고 중 이름 뒷 글자가 ung(동명, 계성, 상명,진명,보성 등등)으로 끝나고 학교마크가 삼각형인 여고는 전국에 얼마 없을 것이고, 지 말대로 임고 합격한 것이라면, 공립학교일테니, 전국에 공립여자고등학교는 정말 얼마 없다. 이 자의 신상이 털리는 것도 시간문제일 것이다. 이 헛똑똑이 역시 여고생이 냄새가 나느니 어쩌느니 하는 성적 비하 발언이 없었으면 아마 무탈하게 일베충 계속 하고 있었을 것이다.

여기서 다시 따져보아야 한다. 어린이를 성적대상으로 보는 것은 병이다. 이런 사람은 교사는 물론 일반인으로서도 요주의 대상이다. 말하자면 인간이하의 존재다. 여고생들을 성적으로 비하하는 사람 역시 인간이하의 존재라고 할 수 있다. 이 두 사람은 모두 인간이하의 존재가 교사를 하고 있었기 때문에 심각한 반발에 부딪쳤던 것이다.

그런데 멀쩡한 합법조직인 전교조에 대한 비이성적인 적대감과 공격성을 표출하고, 뿌리없는 극우 이데올로기에 사로잡혀서 매카시적 광기를 드러내는 것, 그리고 특정 지역에 대한 혐오감에 사로잡혀 있는 것, 이는 교사로서는 도저히 용납될수 없는 결격사유다. 즉 교사이하의 존재인 것이다. 설사 이들이 성적 발언이나 망동을 하나도 하지 않고, 건전하고 착실한 남친, 남편 노릇을 하고 있다 할지라도 저 편향된 정치적 성향과 공격성, 혐오만으로도 수백번 해임되어 마땅한 것이다. 일베들이 숭상할 미국에서는 다른 어떤 범죄보다도 혐오범죄를 중하게 처벌한다. 

일베의 가장 큰 문제점은 여성, 호남, 좌파, 전교조에 대한 혐오에 가득차서 각종 사이버 테러를 감행한다는 것이다. 로리타 여부를 떠나서 이는 헌법을 뒤흔드는 행위이다. 철없는 고등학생이야 그렇다 치고, 교사라면 일베의 회원이고 정기적으로 열람한다는 것만으로도 사정청취를 들어야 한다. 혐오범죄의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이번 일베 교사 사건의 본질은 바로 이 점이다. 그들의 변태스러운 발언이 아니라 일베 활동, 그 자체인 것이다.

혹시 여기 달려들어 욕질할 일베선생들 있으면 병신같이 숨어서 이죽대지 말고 나 처럼 소속학교 이름 다 밝히고 당당하게 소리쳐라. 그게 민주시민을 양성하는 교사의 기본 자질이다.


권재원의 저서 소개 <민주주의를 만든 생각들>
권재원의 저서 소개<대안 경제 교과서들> 
블로그 주인이 쓴 책들 전체 소개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